> 축구 > 해외
슈나이덜린, 에버턴行 확정적.. 이적료 320억
출처:골닷컴|2017-01-11
인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미드필더 모르강 슈나이덜린(27)의 에버턴 이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2015년 여름 큰 기대속에 맨유에 입단한 슈나이덜린은 이번 시즌 조세 무리뉴 감독이 부임하면서 설 자리를 잃었다. 무리뉴 감독은 슈나이덜린이 자신의 전술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여겨 일찌감치 전력 외로 분류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직까지도 선발 기회를 얻지 못했고, 간간히 모습을 보였던 컵대회에서조차 이제는 기회가 전무한 상황. 때문에 올 겨울 이적시장서 꾸준히 새 둥지를 물색했던 그가 오랜 줄다리기 끝에 에버턴 입단을 목전에 두고 있다.

영국 ‘텔레그라프‘는 "에버턴과 맨유가 2200만 파운드(약 320억 원)의 이적료로 슈나이덜린 이적에 합의했다"면서 "48시간 내로 이적이 완료될 것"이라며 슈나이덜린의 에버턴 이적이 확정적이라고 전했다.

한동안 이적료를 놓고 씨름을 이어갔던 양 구단은 최대 2400만 파운드(약 350억 원)까지 치솟을 수 있는 옵션 계약으로 합의에 도달했다. 슈나이덜린은 사우샘프턴 시절 은사였던 로날드 쿠만 감독과 에버턴서 재회하게 되었다.

에버턴은 20라운드까지 진행된 현재 프리미어리그에서 7위(승점 30)에 위치해 있다.

  • 야구
  • 농구
  • 기타
'허리가 중요한데…' 삼성 마운드 중간이 흔들린다
또 한 번 DB를 이끌어갈 캡틴 김태홍
삼성 라이온즈 마운드의 허리가 2경기 연속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버티지 못했다.삼성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과 경기에서...
류중일 LG 감독 넋두리 "레일리, 왜 우리만 만나면..."
'한국 데려오려면 돈 더 줘야' KBL, 외인선발 딜레마
23일 잠실구장.뜨거운 햇살 속에 롯데 자이언츠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을 지켜보던 LG 트윈스의 류중일 감독이 불쑥 한 마디 내뱉었다. "왜 레일리 공을 못치지? 다른 팀도 마찬가...
강정호, 트리플A 3경기 연속 결장..최지만은 세 번 출루
'예상 그대로' 디안드레 에이튼, 전체 1순위로 피닉스 지명
왼쪽 손목 부상을 당한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3경기 연속 결장했다. 피츠버그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에 속한 강정호는 23일(이하 한국...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김준희, 워너비 몸매 자랑 '혹독한 관리 결과'
방송인 김준희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김준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원피스를 입은 김준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리조트로 보...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강민경, 타이트한 운동복으로 뽐낸 '무결점 S라인'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완벽한 'S라인'을 과시했다. 강민경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맛있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스튜디오에서...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원숭이가 옷 벗겨 당황"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여행 중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황하나는 22일 인스타그램에 발리 여행 중인 근황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하나는 귀여운 원숭이와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