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FC서울, 2017 캡틴 곽태휘 선임..부주장은 박주영
출처:엑스포츠뉴스|2017-01-10
인쇄

2017 시즌 FC서울 선수단을 이끌 새로운 리더가 선임됐다. 정유년을 이끌 새로운 주장으로 곽태휘(36)가 부주장에는 박주영(32)이 선임됐다.

먼저 곽태휘가 캡틴이라는 영광의 자리를 건네 받았다. 곽태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중앙 수비수다. 2005년 FC서울에서 프로에 데뷔, 국내는 물론 일본 중동 등에서 최고 수비수로 우뚝 서며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 왔다. 특히 지난해 친정팀에 복귀해 팀에 중심에 서며 K리그 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함께 들어올렸다.



곽태휘는 ‘솔선수범형‘ 리더십을 표방한다. 지난해 팀 합류 이후에도 팀 내 후배들에게 매 경기 정신력과 투혼을 강조했다. 지난 해 여러 차례의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하는 시대는 지났다. 리더가 먼저 몸으로 보여주고 운동장에서 행동을 통해 보여주면 후배들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되어 있다"며 먼저 희생하고 헌신하는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부주장에는 영원한 에이스 박주영이 선임됐다. 박주영은 FC서울에서만 7번째 시즌(05~08, 15~17)을 맞이하며 처음으로 부주장이라는 선수단 리더 자리를 건네 받게 됐다.

곽태휘와 박주영 모두 완벽한 자기 관리는 물론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는 행동으로 팀 구성원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쌓아왔다. 무엇보다 이런 확고한 신뢰가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역할에 있어서도 제격이라는 평가다. 특히 두 선수 모두 국가대표팀에서도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끈 경험이 있었기에 2017시즌 FC서울의 성공을 이끌 적임자임에 이견이 없었다.

새 주장이 된 곽태휘는 "지금까지 잘 해 왔던 것처럼 팀이 하나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 팀의 고참이며 선배이자 주장으로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 야구
  • 농구
  • 종합
日 언론 "이치로 명예의 전당? 우승 공헌도 부족"
프로농구 亞챔피언스리그, 탄생할 수 있을까
"공헌도 부족이 명예의 전당 입성에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스즈키 이치로(44·마이애미 말린스)는 일본이 낳은 야구 천재다. 일본 무대를 평정한 후 2001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오피셜] 에인절스, 우익수 칼훈과 3년 2600만$ 계약
이종현 신인상 자격 상실...최준용·강상재 2파전
LA에인절스가 주전 우익수 콜 칼훈(29)과 계약에 합의했다.에인절스 구단은 19일(한국시간) 칼훈과 3년 계약에 합의했음을 공식 발표했다. 이 계약은 3년간의 연봉 조정 과정을 ...
선수협, 김민성 FA취득 불가시 법적대응
'클리퍼스 초비상' 크리스 폴, 부상으로 6~8주 결장!
2010년 황재균과 트레이드 미승인으로 하루 동안 1군 등록 안돼단 하루 부족해 올해 FA 불가능·“트레이드 승인 미룬 KBO에 귀책사유 있다”선수협회 “FA자격 취득 불가시 법적...
'다이아' 정채연, 매트 립 메이크업 완벽 소화 '우아+고혹'
'다이아' 정채연, 매트 립 메이크업 완벽 소화 '우아+고혹'
걸그룹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우아하고 고혹적인 메이크업 룩을 선보였다.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2월호를 통해 정채연의 여성스러운 매력을 담은 화보를 19일 공개했다.매트한 립 포...
비♥김태희,가톨릭 혼인법으로 가회동성당 결혼..자녀 계획은?
비♥김태희,가톨릭 혼인법으로 가회동성당 결혼..자녀 계획은?
배우 김태희와 배우 겸 가수 비가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가톨릭 혼인 절차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서 혼배미사로 진행된 결혼식에...
'욕설논란' 서인영 측 묵묵부답..JTBC "확인중"
'욕설논란' 서인영 측 묵묵부답..JTBC
가수 서인영이 JTBC '최고의 사랑-님과 함께2' 촬영 중 제작진에게 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최근 JTBC '님과 함께2'에 가상부부로 출연 중인 서인영과 크라운제이가 하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