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FC서울, 2017 캡틴 곽태휘 선임..부주장은 박주영
출처:엑스포츠뉴스|2017-01-10
인쇄

2017 시즌 FC서울 선수단을 이끌 새로운 리더가 선임됐다. 정유년을 이끌 새로운 주장으로 곽태휘(36)가 부주장에는 박주영(32)이 선임됐다.

먼저 곽태휘가 캡틴이라는 영광의 자리를 건네 받았다. 곽태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중앙 수비수다. 2005년 FC서울에서 프로에 데뷔, 국내는 물론 일본 중동 등에서 최고 수비수로 우뚝 서며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 왔다. 특히 지난해 친정팀에 복귀해 팀에 중심에 서며 K리그 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함께 들어올렸다.



곽태휘는 ‘솔선수범형‘ 리더십을 표방한다. 지난해 팀 합류 이후에도 팀 내 후배들에게 매 경기 정신력과 투혼을 강조했다. 지난 해 여러 차례의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하는 시대는 지났다. 리더가 먼저 몸으로 보여주고 운동장에서 행동을 통해 보여주면 후배들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되어 있다"며 먼저 희생하고 헌신하는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부주장에는 영원한 에이스 박주영이 선임됐다. 박주영은 FC서울에서만 7번째 시즌(05~08, 15~17)을 맞이하며 처음으로 부주장이라는 선수단 리더 자리를 건네 받게 됐다.

곽태휘와 박주영 모두 완벽한 자기 관리는 물론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는 행동으로 팀 구성원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쌓아왔다. 무엇보다 이런 확고한 신뢰가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역할에 있어서도 제격이라는 평가다. 특히 두 선수 모두 국가대표팀에서도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끈 경험이 있었기에 2017시즌 FC서울의 성공을 이끌 적임자임에 이견이 없었다.

새 주장이 된 곽태휘는 "지금까지 잘 해 왔던 것처럼 팀이 하나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 팀의 고참이며 선배이자 주장으로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 야구
  • 농구
  • 기타
'50홈런 달성' NYY 저지, AL 이주의 선수 선정 겹경사
NBA 제임스
마침내 마크 맥과이어를 넘어 신인 최다 홈런을 터뜨린 애런 저지(25, 뉴욕 양키스)가 가장 뛰어난 한 주를 보낸 아메리칸리그에 선정되는 겹경사를 누렸다.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
로버츠 감독 "류현진 캐치볼 소화, 몸상태 좋아보였다"
국내 코트선 외인 취급..특별 귀화는 국대 꼼수?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의 몸상태를 전했다.로버츠 감독은 9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LA에 있는 다저 스타디움서 열릴 예정인 2017 메이저리...
깨어나지 않는 박석민..3위 노리는 NC의 고민
니콜라 미로티치, 2년 2700만 달러에 시카고 잔류
NC 다이노스 내야수 박석민의 침묵이 시즌 막판까지 이어지고 있다.NC는 지난 24일 마산 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이호준의 역전 끝...
헤일리 클라우슨, 한 손으로는 가리기 힘든 명품 볼륨감
헤일리 클라우슨, 한 손으로는 가리기 힘든 명품 볼륨감
모델 헤일리 클라우슨의 몸매가 화제다.최근 헤일리 클라우슨의 화보 사진이 공개됐다.사진에서 그는 보디 라인과 볼륨감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수영복을 착용하고 매혹적인 포즈를 취했다....
선미를 두고 어디를 ‘가시나?’…美폭발 [화보]
선미를 두고 어디를 ‘가시나?’…美폭발 [화보]
가수 선미가 고혹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공개된 사진에서 선미는 잡티 없이 깨끗한 피부에 버건디 레드 립을 강조했다.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다.평소 ...
SNS 뜨겁게 달군 '제2의 미란다 커' 셀린 패러크 근황 화제
SNS 뜨겁게 달군 '제2의 미란다 커' 셀린 패러크 근황 화제
요즘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미국 모델 셀린 패러크의 근황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셀린 패러크는 미국 마이애미 출신의 20세 모델이다. 어린 나이에도 아름다운 외모와 몸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