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박건하도 조기 결별, 서울이랜드 두 번째 '시행착오'
출처:풋볼리스트|2017-01-10
인쇄

20년 만의 기업 구단으로 기대를 모으며 출범한 서울이랜드FC가 창단 3년차에 세 번째 감독을 맞았다. 감독 선임에서 두 번째 시행착오를 겪었고, 김병수 전 영남대 감독이 3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서울이랜드는 9일 박건하 전 감독이 물러나고 김 감독이 부임한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박 감독은 6일 구단으로부터 물러나달라는 뜻을 전달 받았고, 8일 시작된 남해 전지훈련에 불참했다.

서울이랜드 측은 "신임 대표이사 체제에서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박 감독이 구단의 뜻을 받아들였다"며 박 감독의 노고에 감사하는 형태를 취했다. 보도자료에는 사임이라고 되어 있지만 사실상 경질에 해당하는 상황이다.



"구단 뜻 받아들인 사임", 사실상 경질된 박건하

사임은 감독이 스스로 물러났을 때, 경질은 구단이 감독을 바꿨을 때 쓴다. 보도자료 상으로도 "박건하 감독이 구단의 뜻을 받아들여 합의하에 감독직을 사임한다"고 되어 있다. 사임이라는 단어만 빼고 보면 경질에 해당하는 내용이다.

서울이랜드 관계자는 "합의하에 사임"이라는 표현을 쓴 이유에 대해 "일방적으로 나가라고 한 게 아니라, 보도자료에서 밝힌 것 이상으로 오랫동안 합의를 했다는 뜻이다. 끝까지 일일이 협의하고 합의를 이끌어내는 시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이 일방적으로 경질을 통보 받았다`는 관측이 있는 가운데, 서울이랜드 관계자는 "자진사임 보도자료를 내기 직전까지도 감독과 의견을 조정했을 정도로 서로 의견을 반영했다"고 반박했다.

사임과 경질의 큰 차이는 잔여 연봉 지급 여부다. 경질시에만 잔여 연봉을 지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서울이랜드는 "정확히 밝힐 순 없지만 연봉을 비롯해 여러 측면에서 최대한 예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른 축구 관계자도 "잔여연봉은 받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성적 면에서 박 감독을 내보낼 근거는 없다. 박 감독은 시즌 중반 부침을 겪었지만 막판에 6연승을 하며 재임 기간 동안 11승 8무 4패를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승점은 1.78점으로 지난해 K리그 챌린지 우승팀 안산무궁화보다 높았다. 박 감독과 결별한 데에는 선수단 융화, 구단과의 갈등 등 안팎의 사정이 있다는 관측이 따른다. 일부 팬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서울이랜드는 11일 시즌권 소지자들을 대상으로 긴급 팬포럼을 열어 직접 그간의 사정을 설명할 예정이다.

2년간 두 명 조기 결별, 시행착오 겪어 온 이랜드

서울이랜드는 2년 만에 두 명의 감독을 보냈고, 모두 다년계약이었기 때문에 조기 해지에 해당한다. 초대 감독 마틴 레니는 지난해 6월까지 약 1년 반 동안 지휘봉을 잡았다가 계약 해지 형태로 팀을 따났다. 중도 부임한 박 감독이 반년 만에 또 떠났다. 두 명 모두 계약기간을 많이 남긴 상태에서 이탈했다. 레니 감독은 계약기간 3년, 박건하 감독은 1년 반이었다. 두 명 모두 계약기간이 올해까지였다. 매년 축소된 구단 살림은 두 감독의 잔여 연봉으로 더 타격을 입었다.

감독 두 명을 조기에 내보내며 타격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서울이랜드 관계자는 "그걸 비롯해 창단팀이 겪을 수밖에 없는 시행착오, 혹은 홍역을 겪은 것 같다. 김병수 감독 선임을 계기로 팀과 구단 모두 안정되고 신선하게 다시 시작할 걸 기대한다"고 했다.

서울이랜드에 따르면 김병수 감독 선임을 위해 여러 후보를 검토한 후 최종적으로 3명을 추렸고, 그중 1순위가 김 감독이었다. 김 감독은 영남대를 이끌고 대학 무대에서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프로행 이야기가 여러 차례 돌 뿐 계속 미뤄져 온 상황이었다. 서울이랜드 측은 "과감하고 참신하게 김 감독을 선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색다를 축구를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잘 알려진 전술적 역량뿐 아니라 선수와 팬 등 사람들을 아우르는 철학을 높게 샀다는 것이다. 서울이랜드는 김 감독과도 3년 계약을 맺었다. 김 감독은 기대에 맞는 경기력과 성적을 내야 서울이랜드 창단 후 처음으로 계약기간을 모두 채우는 감독이 될 수 있다.

  • 야구
  • 농구
  • 종합
日 언론 "이치로 명예의 전당? 우승 공헌도 부족"
프로농구 亞챔피언스리그, 탄생할 수 있을까
"공헌도 부족이 명예의 전당 입성에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스즈키 이치로(44·마이애미 말린스)는 일본이 낳은 야구 천재다. 일본 무대를 평정한 후 2001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오피셜] 에인절스, 우익수 칼훈과 3년 2600만$ 계약
이종현 신인상 자격 상실...최준용·강상재 2파전
LA에인절스가 주전 우익수 콜 칼훈(29)과 계약에 합의했다.에인절스 구단은 19일(한국시간) 칼훈과 3년 계약에 합의했음을 공식 발표했다. 이 계약은 3년간의 연봉 조정 과정을 ...
선수협, 김민성 FA취득 불가시 법적대응
'클리퍼스 초비상' 크리스 폴, 부상으로 6~8주 결장!
2010년 황재균과 트레이드 미승인으로 하루 동안 1군 등록 안돼단 하루 부족해 올해 FA 불가능·“트레이드 승인 미룬 KBO에 귀책사유 있다”선수협회 “FA자격 취득 불가시 법적...
'다이아' 정채연, 매트 립 메이크업 완벽 소화 '우아+고혹'
'다이아' 정채연, 매트 립 메이크업 완벽 소화 '우아+고혹'
걸그룹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우아하고 고혹적인 메이크업 룩을 선보였다.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2월호를 통해 정채연의 여성스러운 매력을 담은 화보를 19일 공개했다.매트한 립 포...
비♥김태희,가톨릭 혼인법으로 가회동성당 결혼..자녀 계획은?
비♥김태희,가톨릭 혼인법으로 가회동성당 결혼..자녀 계획은?
배우 김태희와 배우 겸 가수 비가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가톨릭 혼인 절차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서 혼배미사로 진행된 결혼식에...
'욕설논란' 서인영 측 묵묵부답..JTBC "확인중"
'욕설논란' 서인영 측 묵묵부답..JTBC
가수 서인영이 JTBC '최고의 사랑-님과 함께2' 촬영 중 제작진에게 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최근 JTBC '님과 함께2'에 가상부부로 출연 중인 서인영과 크라운제이가 하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