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월드컵 본선 진출국 확대 '한국 축구, 득보다 실 크다'
출처:이데일리|2017-01-11
인쇄

지구촌의 축구 축제 월드컵이 2026년 대회부터 본선 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평의회를 열고 월드컵 본선 출전 국가 수를 지금의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리기로 만장일치 결정했다.

이로써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 늘어난 것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 24개국에서 32개국으로 확대된 이후 28년 만이다. 본선 진출국 확대는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의 공약이었다.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 입장에선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이 훨씬 높아졌다는 점에서 환영할만한 일이다. 현재 32개국 시스템에서 아시아 대륙에 배분된 본선 진출 쿼터는 4.5장이다. 하지만 본선 진출팀이 48개국으로 확대되면 아시아 쿼터도 최소 6장에서 최대 9장까지 늘어난다.

특히 이번 FIFA의 결정이 세계 축구의 최대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을 배려한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따라서 향후 본선 티켓 배분에도 아시아에 대한 배려가 더 커질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본선 진출국 확대가 한국 축구에 반드시 득이 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16강 진출 가능성이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오히려 손해라는 지적도 있다. 한국은 월드컵 본선 진출 자체가 목표가 아니다. 최소 16강 이상의 성적을 바라보고 본선에 도전한다.

그런데 본선 진출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나면 유럽이나 남미의 강호도 더 많이 참가한다. 훨씬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16강조차 바늘구멍이 된다.

현재 유력하게 검토되는 경기 방식은 3개 팀씩 1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이는 것이다. 본선 조별리그가 실질적인 최종예선인 셈이다. 각 조 2위까지 32강을 가린 뒤 그때부터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조별리그 구성은 대륙별 안배 원칙과 FIFA 랭킹에 따라 이뤄질 전망이다. 그렇게 되면 한국은 유럽이나 남미 강호와 한 조에 속할 가능성이 더 커진다. 이래저래 불리할 수밖에 없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도 “한국이 본선에서 약팀을 하나라도 만나려면 FIFA 랭킹을 끌어올려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털어놓았다.

게다가 본선 진출국이 늘어나면 아시아 지역 자체가 더 치열해질 가능성도 있다. 그동안 월드컵 본선 진출에 큰 기대를 갖지 않았던 아시아 중하위권 국가들이 대표팀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월드컵 본선에서 치러질 총경기 수는 현행 64경기에서 최대 88경기까지 늘어난다. 후원 기업들의 광고도 많아질 것으로 보여 마케팅 수입의 증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32개국)의 예상 수입은 55억달러(약 6조6000억원). 반면 48개국이 되면 최대 65억 달러(약 7조8000억원)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FIFA는 중국 등 인구가 많은 국가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경우 막대한 스폰서와 중계권료 수입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FIFA의 결정에 반응은 대륙별로 극명하게 엇갈린다. 이번 월드컵 본선 진출국 확대를 가장 환영하는 지역은 아시아, 아프리카 등 그동안 월드컵 본선과 인연을 맺지 못했던 축구 변방들이다. 아시아의 경우 아시아축구연맹(AFC) 47개 회원국 가운데 단 11개국만 월드컵 본선을 경험했다. 56개 회원국을 보유한 아프리카축구연맹(CAF)에서도 13개 나라만 월드컵 본선에 오른 바 있다.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장은 ESPN과 인터뷰에서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난 것을 환영한다”며 “월드컵에 참가할 기회가 더 많은 나라에 돌아가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늘어난 본선 출전권의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황제’ 마라도나 역시 월드컵 진출국 확대에 찬성했다. 지난 9일 FIFA 어워즈에 참석한 마라도나는 “월드컵 본선 진출국을 늘리는 것은 모든 나라에 꿈을 주는 것”이라며 “축구에 대한 열정을 새롭게 하는 좋은 아이디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반면 그동안 줄곧 본선 진출국 확대를 반대해온 유럽 국가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경기 수 증가로 클럽팀 운영에 지장을 받고, 월드컵 출전 선수들의 부상 우려가 커진다는 것이 그 이유다. 실제로 국가와 상관없이 월드컵 출전 선수 가운데 75%는 유럽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하비에르 타바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회장은 “이번 결정은 유럽 빅리그에 경제적인 손실을 줄 것이다. 공감대도 없이 내려진 결정”이라며 “이번 사안을 유럽연합이나 스포츠중재재판소 등에 제소하는 방법도 검토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럽 축구 클럽 연합체인 유럽클럽협회(ECA)도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ECA는 “월드컵은 32개국 체제가 가장 완벽한 방식”이라며 “FIFA의 이번 결정은 스포츠 자체를 위한 것이 아닌 전적으로 정치적인 이유 때문이다.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출전 국가가 48개국으로 확대되면 월드컵 개최방식도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워낙 규모가 커져 월드컵을 단독으로 개최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처럼 공동개최가 대세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빅터 몬타글리아니 FIFA 부회장 겸 캐나다축구협회장은 현지언론과 인터뷰에서 “공동개최 환경이 만들어진 것 같다”라며 “대회가 커진 만큼 복수의 국가가 개최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다.

현재로선 2026년 월드컵은 대륙별 분산 개최 원칙에 따라 북중미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 현재 미국, 캐나다, 멕시코가 월드컵을 공동개최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상황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로사리오 4번 최적격, 한신 곧 영입 유력" 日언론
클리블랜드 언론
한화 외국인타자 윌린 로사리오(28)가 결국 한신타이거즈에 입단할 것으로 보인다.일본 스포츠전문지 '닛칸스포츠'는 25일 인터넷판 뉴스를 통해 한신이 새로운 외국인타자로 한국 한화...
쿠바 출신 우완 투수 곤잘레스, 교통사고로 사망
‘왼쪽 팔꿈치 부상’ 벤 시몬스, 올랜도전 결장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뛰었던 쿠바 출신 우완 투수 미겔 알프레도 곤잘레스가 자동차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나이 34세였다.필리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간) 그의 부고를 전했다....
'발등에 불' KIA 유격수 김선빈 백업은 누구?
카일 코버
제 2의 유격수를 만들어라.통합 우승자 KIA의 2018 최우선 화두는 무엇일까. 우선 작년 우려를 안겨준 불펜진 강화가 필요하다. 그리고 내야진, 특히 유격수 김선빈의 뒤를 받쳐...
'무도' 김태호PD "12주 만의 본방송..시청률 5% 예상"
'무도' 김태호PD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12주 만에 돌아온다.MBC 노조 총파업으로 인해 결방을 이어온 '무한도전'은 25일 방송을 재개한다. 10년 넘게 시청자 곁을 지켜온 국민 예...
김사랑, 얼굴은 청순 몸매는?…눈 둘 곳이 없네
김사랑, 얼굴은 청순 몸매는?…눈 둘 곳이 없네
‘나혼자산다’에 김사랑이 재출연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의 넘사벽 몸매가 시선을 잡았다.김사랑은 최근 패션매거진 싱글즈와 화보에서도 남다른 볼륨감과 각선미를 자랑한 바 있다.공개된...
'나혼자산다' 한혜진, 남친 만날 때는 어떤 의상?
'나혼자산다' 한혜진, 남친 만날 때는 어떤 의상?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한혜진이 화제인 가운데 한혜진의 과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한혜진은 과거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