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연봉 2700만원’ 김민의 씩씩한 투구…KT에도 미래가 있다
출처:국민일보|2018-09-14
인쇄


김민(19)은 2018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KT 위즈에 입단했다. 계약금은 3억원이나 됐다. 신인 선수이니 당연히 연봉은 2700만원이다. 유신고 시절부터 150km의 빠른 공을 비롯해 예리한 슬라이더, 낙차 큰 커브 등을 던져 눈길을 모았다.

입단 이후 곧바로 기회가 주어지진 않았다. 2군 기록 또한 썩 빼어나지 않았다. 12경기에 등판해 54.1이닝 동안 홈런 6개를 포함 안타를 72개나 허용했다. 평균자책점도 5.80이나 됐다. 그러나 1군을 향해 꾸준히 담금질을 했다.

그리고 마침내 기회가 왔다. 지난 7월 27 수원 LG 트윈스전이었다. 선발 등판해 5이닝 2피안타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한마디로 씩씩하게 던졌다. 66개의 공 중 46개가 패스트볼이었다. 역대 7번째 고졸 선수 데뷔 선발승을 챙겼다.

꾸준히 기회가 주어졌다. 지난달 2일 한화 이글스전에선 4이닝 2실점, 같은 달 11일 한화전 3.1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7일 환화전에서 5이닝 1실점으로 2승을 따내기도 했다.

그리고 13일 두산 베어스전에 나와 4이닝 5피안타 5사사구 1탈삼진 5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96개. 이날도 당차게 던졌지만 이번엔 수비가 도와주지 못했다. 패전투수가 됐다.

이제 겨우 5번째 경기 출전이다. 21.1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21개의 안타를 맞았으니 매회 안타도 허용하고 있다. 성적은 2승1패다.

김민은 맞아가며 성장하고 있다. 김민이 1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꼭 올해가 아니더라도 KT의 중심 투수가 될 수 있다. 신인 투수의 성장을 지켜보는 재미도 상당히 큼을 김민은 몸으로 보여주고 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콰드라도, "호날두에게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운다"
콰드라도,
유벤투스 팀 동료 후안 콰드라도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대한 존경심을 전했다.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를 인용해서 콰드라도의 유벤투스 생활에 ...
빌라스 보아스, "토트넘 수뇌부, 내 업적 망쳤다"
빌라스 보아스,
안드레 빌라스 보아스(41) 감독이 토트넘 훗스퍼 수뇌부를 향해 묵은 감정을 쏟아냈다.영국 ‘토크 스포츠’의 17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빌라스 보아스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30·보훔)이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를 켰다.한국축구대표팀 이청용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평가전에서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