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대체 불가 5선발, ‘완성형 선발’로 진화 중인 SK 문승원
출처:스포츠월드|2018-09-13
인쇄


지난 12일 인천 KT전에서 승리를 따낸 트레이 힐만 SK 감독의 말이다. 문승원은 이날 6이닝을 3실점으로 틀어막고 SK의 8-3 승리를 이끌었다. 문승원에게 의미 있는 1승이다. 이날 승리로 시즌 7승째(8패 1세이브)를 챙긴 문승원은 지난해 6승을 넘어 자신의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아울러 이날 KT 타선을 상대로 9개의 탈삼진을 뺏어내면서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도 새로 썼다. 종전 기록은 올해 4월24일 두산을 상대로 기록한 8개였다.

문승원은 올해 2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SK의 숨은 공신이다. 선발투수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와 앙헬 산체스, 김광현과 박종훈의 뒤를 이어 선발로테이션의 마지막 톱니바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팀 사정상 구원으로도 몇 차례 나섰지만,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 KT전에서도 최고 148㎞의 묵직한 직구에 주무기인 슬라이더, 각이 큰 커브가 위력을 발휘하면서 상대 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힐만 감독은 이런 문승원을 두고 “단기간 내에 최고의 레벨로 성장해줬다. 22년 감독을 하면서 이 선수처럼 빠르게 성장하는 선수를 보지 못했다. 특히, 일정상 불리한 5선발 투수임에도 올 시즌 과정을 통해 얼마나 성장하고 있다”고 연일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사실 본인의 노력도 적지 않았다. 스프링캠프에서부터 본인의 피칭 메커니즘에 대한 분석을 철저하게 했고, 비디오를 통한 본인의 투구폼 분석도 열심히 했다. 주변에선 매일 공부하고 매일 야구만 생각한다고 칭찬이 자자하다. SK 한 관계자는 “야구를 대하는 자세가 정말 진지하다”고 칭찬했다.

올해 2월 스프링캠프에서 만난 문승원은 “모든 부문에서 지난 시즌보다 4분의 1만 잘하는 것을 시즌 목표로 잡았다. 이닝과 승수, 삼진 개수, 퀄리티스타트를 모두 4분의 1로 늘리면 성공한 시즌이라고 본다”고 각오를 다졌다. 어느새 시즌 막바지다. 문승원은 올해 승수와 평균자책점, 탈삼진수 등 이닝을 제외한 거의 모든 투구 지표에서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다. 풀타임 선발 2년차, 문승원이 ‘완성형 선발 투수’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콰드라도, "호날두에게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운다"
콰드라도,
유벤투스 팀 동료 후안 콰드라도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대한 존경심을 전했다.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를 인용해서 콰드라도의 유벤투스 생활에 ...
빌라스 보아스, "토트넘 수뇌부, 내 업적 망쳤다"
빌라스 보아스,
안드레 빌라스 보아스(41) 감독이 토트넘 훗스퍼 수뇌부를 향해 묵은 감정을 쏟아냈다.영국 ‘토크 스포츠’의 17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빌라스 보아스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30·보훔)이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를 켰다.한국축구대표팀 이청용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평가전에서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