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이 10개라도 모자라" AG 앞둔 韓 태권도, 종주국의 비애
출처:스포츠동아|2018-07-13
인쇄



대한민국 태권도는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이하 AG)에서 총 6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는 2014인천AG에서 따낸 그것과 같은 수치다. 태권도대표팀 김종기 총감독은 이 같은 목표를 언급하며 “예전처럼 대회에 나가면 무조건 금메달을 딴다는 인식은 사라진 지 오래됐다”는 뼈 있는 한마디를 던졌다.

한국은 태권도 종주국이다. 종목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다. 그만큼 견제 세력도 급격히 늘어났다. 태권도가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0시드니올림픽부터 2016리우올림픽까지 역대 올림픽에서 전 종목 석권이 단 한 차례도 없었던 것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시드니올림픽 남자 80㎏ 이상급 금메달리스트 김경훈도 “한국 선수들은 국제대회에 나갈 때마다 반드시 금메달을 따야 한다는 부담감과 싸워야 한다. 나도 올림픽에선 모든 것을 내려놓고 뛴 기억이 난다”고 털어놓았다.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는 압박감을 설명한 한마디다.

김 감독의 생각도 다르지 않다. 그는 아시아 국가에 강적이 워낙 많아 우승을 장담할 수 없는 현실을 직시했다. 리우올림픽 남자 68㎏급 금메달리스트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와 남자 58㎏급 은메달리스트 타윈 한프랍(태국) 등 혜성처럼 나타난 신진세력은 이번 AG에서 경계대상 1순위다. 김 감독은 “인천AG 때와 같은 6개의 금메달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금메달을 따면 본전이고, 그 반대라면 코치와 감독은 목이 10개라도 부족하다. 열심히 준비해서 꼭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각오도 남다르다. 2018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49㎏급 우승자 강보라(18·성주여고)는 “처음으로 AG에 나간다. 죽기살기로 훈련해서 꼭 금메달을 따겠다”고 했다. 광저우대회부터 AG 3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이대훈은 “뚜렷한 목표가 있다. 반드시 3연속 금메달을 따낼 것이다”면서도 “당연히 1등이란 생각은 없다. 매 경기 열심히 해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 축구
  • 야구
  • 농구
첼시 인내심 잃었다.."사리, 3월 A매치 기간에 경질" (英 언론)
첼시 인내심 잃었다..
첼시가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과 결별을 준비한다. 3월 A매치 기간에 경질될 전망이다.사리 감독은 2018년 여름에 첼시 지휘봉을 잡았다. 나폴리에서 세리에A 돌풍을 만든 만큼, 첼...
左흥민-右창훈 뜬다!..돌아온 빵훈이 기대되는 이유
左흥민-右창훈 뜬다!..돌아온 빵훈이 기대되는 이유
권창훈(디종)이 돌아왔다. 왼쪽이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이라면, 오른쪽은 권창훈의 자리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
래쉬포드가 직접 뽑은 EPL '최고의 공격수' 3인
래쉬포드가 직접 뽑은 EPL '최고의 공격수' 3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가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해리 케인, 피에르 오바메양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의 공격수 '3인'으로 꼽았다.래쉬포드는 18일 ...
맥스엔젤 오아희, '몸매끝판왕'답게 링,스테이지,서킷을 주름잡이요
맥스엔젤 오아희, '몸매끝판왕'답게 링,스테이지,서킷을 주름잡이요
맥스FC 맥스엔젤 오아희가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린 ‘맥스FC 17’ 대회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냈다.오아희는 한국 최고의 비키니 미녀 선발대회인 ‘오션월...
잘록한 허리에 복근까지…범접불가 섹시미 뽐낸 현아
잘록한 허리에 복근까지…범접불가 섹시미 뽐낸 현아
가수 현아가 섹시한 몸매를 뽐냈다.현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부엌에서 컵을 들고 있는 현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크...
'청순 글래머'로 난리 난 쇼호스트의 일상 몸매
'청순 글래머'로 난리 난 쇼호스트의 일상 몸매
청순 글래머의 정석으로 불리는 쇼호스트 조수아가 화제다.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쇼호스트 조수아의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됐다.연예인 못지않은 외모뿐만 아니라 남다른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