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이 10개라도 모자라" AG 앞둔 韓 태권도, 종주국의 비애
출처:스포츠동아|2018-07-13
인쇄



대한민국 태권도는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이하 AG)에서 총 6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는 2014인천AG에서 따낸 그것과 같은 수치다. 태권도대표팀 김종기 총감독은 이 같은 목표를 언급하며 “예전처럼 대회에 나가면 무조건 금메달을 딴다는 인식은 사라진 지 오래됐다”는 뼈 있는 한마디를 던졌다.

한국은 태권도 종주국이다. 종목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다. 그만큼 견제 세력도 급격히 늘어났다. 태권도가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0시드니올림픽부터 2016리우올림픽까지 역대 올림픽에서 전 종목 석권이 단 한 차례도 없었던 것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시드니올림픽 남자 80㎏ 이상급 금메달리스트 김경훈도 “한국 선수들은 국제대회에 나갈 때마다 반드시 금메달을 따야 한다는 부담감과 싸워야 한다. 나도 올림픽에선 모든 것을 내려놓고 뛴 기억이 난다”고 털어놓았다.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는 압박감을 설명한 한마디다.

김 감독의 생각도 다르지 않다. 그는 아시아 국가에 강적이 워낙 많아 우승을 장담할 수 없는 현실을 직시했다. 리우올림픽 남자 68㎏급 금메달리스트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와 남자 58㎏급 은메달리스트 타윈 한프랍(태국) 등 혜성처럼 나타난 신진세력은 이번 AG에서 경계대상 1순위다. 김 감독은 “인천AG 때와 같은 6개의 금메달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금메달을 따면 본전이고, 그 반대라면 코치와 감독은 목이 10개라도 부족하다. 열심히 준비해서 꼭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각오도 남다르다. 2018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49㎏급 우승자 강보라(18·성주여고)는 “처음으로 AG에 나간다. 죽기살기로 훈련해서 꼭 금메달을 따겠다”고 했다. 광저우대회부터 AG 3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이대훈은 “뚜렷한 목표가 있다. 반드시 3연속 금메달을 따낼 것이다”면서도 “당연히 1등이란 생각은 없다. 매 경기 열심히 해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 축구
  • 야구
  • 농구
영국 매체 "손흥민, 뮌헨 이적 배제..본인이 직접 일축"
영국 매체
손흥민이 독일 분데스리가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과 연결됐다. 그러나 뮌헨 이적설에 고개를 가로 저으며 모든 루머를 일축했다. 손흥민의 한 마디는 영국 현지에서도 이슈였다.손흥민 이적...
日 언론 '황의조의 감바오사카, 역대급 잔류경쟁서 반전'
日 언론 '황의조의 감바오사카, 역대급 잔류경쟁서 반전'
황의조가 대표팀 복귀 후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감바 오사카가 J리그서 유례없는 강등권 경쟁을 펼치고 있다.20188시즌 J리그는 27라운드까지 진행된 가운데 강등권 경쟁이 치열하다...
'무승 탈출 실패' 슈틸리케, 6경기 연속 무승..런허와 2-2 무
'무승 탈출 실패' 슈틸리케, 6경기 연속 무승..런허와 2-2 무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톈진 터다가 무승의 늪에 빠졌다. 베이징 런허전에서 무승 탈출을 노렸지만 끝내 실패했다.톈진은 23일 중국 톈진 사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중국슈퍼리그(...
`청순` `섹시` 매력 K리그 여신의 비키니샷
`청순` `섹시` 매력 K리그 여신의 비키니샷
K리그 여신으로 유명한 정순주 아나운서가 비키니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정순주 아나운서는 최근 베트남으로 휴가를 다녀왔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남겼다.사진 속 정순주 아나운서...
효린, 육감적인 섹시미란 이런 것 [화보]
효린, 육감적인 섹시미란 이런 것 [화보]
솔로 아티스트로 성공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 효린이 건강한 섹시미를 발산한 화보를 공개했다.이번 화보에서 효린은 운동으로 다져진 멋진 몸매와 구릿빛 피부를 역동적이고 자유분방한 모습...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그룹 베스티 출신 가수 유지가 마네킹 몸매를 자랑했다.유지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많이 먹어서 배에 힘주느라 힘들었다. 내년엔 꼭 서핑을 배워볼 거야"라는 내용의 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