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LPGA 26승' 안선주 "나도 플레이하기 싫었던 적 있다"
출처:뉴스엔|2018-07-11
인쇄





안선주가 JLPGA 투어 통산 30승을 목표로 한다.

안선주(31 모스버거)는 7월8일 일본 홋카이도의 암빅스 하코다테 클럽(파72/6,378야드)에서 끝난 2018시즌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우승상금 1,800만 엔, 한화 약 1억8,000만 원)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안선주의 올 시즌 3승째이자 JLPGA 통산 26승. 이 우승으로 안선주는 JLPGA 투어 내 한국인 최다승을 다시 경신했다.

통산 30승을 거두면 영구 시드를 획득할 수 있는 안선주는 우승 후 J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만약 영구시드를 획득한다면 굉장히 영광일 것이다. 하지만 4승이 남았다. 야마하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뒤 26승을 하는 게 목표였다. 물론 다음 목표는 27승이다"고 말했다.

"허리가 아파서 아침부터 처음으로 진통제를 복용했다. 상태가 좋지 않다. 9홀 끝나고 또 진통제를 먹고 겨우 18홀 플레이를 마쳤다"며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었다고 밝힌 안선주는 "테레사 루, 카와기시 후미카는 비거리가 나오기 때문에 조금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을 거라고 예상했다. 아침부터 긴장했다. 나보다 두 명의 컨디션이 더 좋을 것 같았고 따라가기만 해도 좋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3번 홀(파3) 보기로 시작한 안선주는 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핀 옆 1.5미터 거리에 붙이고 버디를 잡으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9번 홀(파5)에선 피칭 웨지로 세 번째 샷을 50cm에 붙이는 절묘한 어프로치 샷이 나왔다. 후반 9홀로 들어가면서 점점 샷과 퍼팅이 좋아졌다.

이후 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4개를 솎아낸 안선주는 "17번 홀에서 2미터 버디 퍼트가 들어갈 때까지 머리 속에 우승은 없었다. 기쁘다기보다 다행이라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JLPGA는 "현재 투어는 황금 세대의 등장으로 더 경쟁이 격화됐다. 만 30세를 앞둔 이보미, 김하늘이 부진에 빠져 있는 만큼 안선주도 신경이 쓰인다"고 전했다.

안선주는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어지고 있다. 나는 2년 전 시즌이 무척 힘들었다. 플레이를 하고 싶지 않아도 해야 했다. 2승을 했지만 플레이하는 게 싫었다. 매주 월요일에 쉬고 화요일부터 연습하고 경기하는 것의 반복이었기 때문이다. 분명 (이)보미나 (김)하늘이도 쉬길 원하는 것 같다"고 이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보미, 김하늘은 컨디션 저하와 허리 부상 등으로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

안선주는 "30세에 은퇴하고 싶다는 마음도 있었지만, 많이 우승할 때 끝내고 싶다. 지금은 응원해주시는 팬, 스폰서들에게 보답해야 한다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벤제마, AC밀란행? 기자에게 “새 직업 찾아보길”
벤제마, AC밀란행? 기자에게 “새 직업 찾아보길”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AC밀란 이적설을 강하게 부정했다.벤제마의 밀란 이적설이 제기됐다. 이탈리아 일간지 ‘디 마르지오’는 21일(한국시간) “밀란이 벤제마 측과 회담을 ...
이적설 일축한 네이마르 "난 PSG와 100% 함께한다"
이적설 일축한 네이마르
“난 PSG와 100% 함께한다.”올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나돌았던 브라질 출신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자신의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
'로자룡' 로페즈 '선봉' 전북, 상주전 '방심'은 없다
'로자룡' 로페즈 '선봉' 전북, 상주전 '방심'은 없다
조기 우승을 위해 방심은 없다. 그 중심에는 로페즈가 있다.전북 현대는 22일 상주 종합운동장에서 K리그 1 2018 19라운드 상주 상무와 맞대결을 펼친다. 14승 2무 2패 승...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힙합 가수 제시의 치명적인 패션이 눈길을 끈다.제시는 지난 2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워터밤 2018' 콘서트를 열었다.이날 제시는 특별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HI★인터뷰]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약 3년 만이다. 2013년 데뷔 이후 절반 이상의 시간동안 줄곧 악역을 도맡아왔던 이엘리야는 최근 종영한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실로 오랜만에 새로운 캐릭터를 입고 날아올랐다....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DA:차트]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블랙핑크 제니가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했다.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6월 20일부터 2018년 7월 21일까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