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이뤄졌다” 김세영, LPGA 역사에 한 획 긋다
출처:이데일리|2018-07-09
인쇄

 

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김세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624야드)에서 열린 손베리 크리크 LPGA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정상에 올랐다. 단독 2위 카를로스 시간다(스페인)를 9타 차로 따돌린 완벽한 우승이다.

경기 후 김세영은 “보기 없는 경기를 하는 것이 마지막 날 목표였다”며 “인생 최고의 경기를 하고 우승을 차지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72홀 동안 보기 이상의 성적은 더블 보기 단 1개에 불과했고 버디 31개와 이글 1개를 묶어 31언더파 257타를 완성했다. 이로써 김세영은 LPGA 투어 최저타(카렌 스터플스·258타)와 최다 언더파(아나카 소렌스탐·27언더파) 기록을 새롭게 갈아치우는 데 성공했다. 그는 “최다 언더파와 최저타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며 “소렌스탐을 넘어서고 새로운 신기록을 세우는 꿈이 이뤄졌다”고 이야기했다.

김세영이 이번 대회에서 신기록을 작성하는 데 큰 힘을 보탠 것은 아이언 샷이다. 김세영은 4라운드 평균 그린적중률 93.05%(67/72)로 뜨거운 샷감을 자랑했다. 김세영의 손을 떠난 공을 핀 옆에 대부분 꽂혔고 31개의 버디를 기록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는 “나 자신을 믿고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했다”며 “정신적인 각오를 새롭게 다진 것이 우승으로 이어졌다”고 힘줘 말했다. 김세영은 이번 우승으로 1년 2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LPGA 투어 통산 7승째를 올렸고 남은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우승 상금으로는 30만 달러를 받았다.

  • 축구
  • 야구
  • 농구
벤제마, AC밀란행? 기자에게 “새 직업 찾아보길”
벤제마, AC밀란행? 기자에게 “새 직업 찾아보길”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AC밀란 이적설을 강하게 부정했다.벤제마의 밀란 이적설이 제기됐다. 이탈리아 일간지 ‘디 마르지오’는 21일(한국시간) “밀란이 벤제마 측과 회담을 ...
이적설 일축한 네이마르 "난 PSG와 100% 함께한다"
이적설 일축한 네이마르
“난 PSG와 100% 함께한다.”올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나돌았던 브라질 출신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자신의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
'로자룡' 로페즈 '선봉' 전북, 상주전 '방심'은 없다
'로자룡' 로페즈 '선봉' 전북, 상주전 '방심'은 없다
조기 우승을 위해 방심은 없다. 그 중심에는 로페즈가 있다.전북 현대는 22일 상주 종합운동장에서 K리그 1 2018 19라운드 상주 상무와 맞대결을 펼친다. 14승 2무 2패 승...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힙합 가수 제시의 치명적인 패션이 눈길을 끈다.제시는 지난 2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워터밤 2018' 콘서트를 열었다.이날 제시는 특별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HI★인터뷰]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약 3년 만이다. 2013년 데뷔 이후 절반 이상의 시간동안 줄곧 악역을 도맡아왔던 이엘리야는 최근 종영한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실로 오랜만에 새로운 캐릭터를 입고 날아올랐다....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DA:차트]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블랙핑크 제니가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했다.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6월 20일부터 2018년 7월 21일까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