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SPO 톡] '첼시 레전드' 와이즈 "콘테, 경질 기다리는 사람 같다"
출처:SPOTV NEWS|2018-04-15
인쇄

 

1990년부터 10년여를 첼시에서 활약한 ‘첼시 레전드‘ 데니스 와이즈(51)가 안토니오 콘테(48) 감독에 대해 ‘경질 대기 중‘이라고 표현했다. 표정과 행동에서 의욕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첼시는 14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사우샘프턴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을 3-2로 꺾었다. 0-2로 뒤져 있다가 올리비에 지루의 멀티 골과 에덴 아자르의 추가 골이 터지면서 극적으로 리그 3경기 만에 승리를 안았다. 톱4 희망은 미약하지만 살아 있다. 4위 토트넘 홋스퍼(승점 67점)가 맨체스터 시티를 만나 승점 추가에 실패하면서 승점 7점 차이로 추격했다.

와이즈는 첼시의 반등에도 콘테의 미래는 밝게 전망하지 않았다. 그는 후반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선수들이 경기장에 들어가기도 전에 벤치로 돌아와 앉은 콘테 감독을 하나의 증거로 제시하면서 ‘경질을 기다리는 사람 같다‘고 했다.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그는 "그의 모습(페르소나)를 보라, 마치 시즌이 끝난 사람 같다"면서 "첼시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보는 게 서글프다. 콘테 얼굴에서 큰 미소를 보고 싶다"고 했다.

와이즈는 씁쓸한 상황을 연이어 말했다. "마치 콘테는 그(경질) 순간을 기다리는 것 처럼 보인다. 그는 늘 말한다. ‘최선을 다하겠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팬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이다. 하지만 어조는 똑같다"면서 재차 "실망스러운건 그가 경질을 기다리는 사람 같다는 것"이라고 했다.

여느 선수보다도 골 세리머니가 강한 콘테 감독은 올시즌 보다 잠잠하게 코칭 박스를 지키고 있다. 인터뷰에서는 팀 사기를 꺾는 듯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기도 했다. 첼시와 동행은 미지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만 아브라히모비치 구단주는 올 여름 콘테 감독 거취와 기술 이사 선임, 주축 선수 잔류 등에 직접 신경을 기울일 전망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SF 벨트, 한 타석 21구 끝장 승부…ML 신기록
지노빌리, PO 누적 3점슛 3위! 출전 경기 8위!
브랜든 벨트(30)가 무려 21구 승부를 펼치며 메이저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샌프란시스코 내야수 벨트는 4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파울 타구에 맞은' WSN 렌던, 발가락 부상으로 DL행
[月刊 女神] '김태희'와 '하이텐션'의 절묘한 경계, 아나운서 김선신 ①
워싱턴 3루수 앤서니 렌던(28)이 당분간 경기를 뛰지 못한다.워싱턴 구단은 23일(한국시간) 렌던을 왼 발가락 타박상을 사유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올린다고 밝혔다. D...
연패는 내가 끊는다…팻딘은 KIA의 묵묵한 수호천사
[NBA PO] 위기의 클리블랜드, 이제는 조력자들이 해줘야 할 때!
팻딘(29·KIA)이 꾸준함 속에 KIA의 수호천사로 새로 태어나고 있다.팻딘은 지난 22일 잠실 두산전에서 7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거뒀다. 22...
효린 "내게 없는 것 가진 아이유와 컬래버 원해"
효린
두 번째 싱글로 돌아온 가수 효린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는 5월호를 통해 효린의 새로운 매력을 접할 수 있는 화보 컷을 공개했다....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화보] 자이언트핑크 “말주변 없는 육지담, 오해·와전 걱정돼”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뛰어난 실력을 갖춘 래퍼로 우뚝 선 자이언트핑크. 치열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탄탄한 내공은 다진 자이언트핑크와 bnt가 만나 ...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 아무나 못하는 흰 바지에 흰티..'아주 그냥 시원한 몸매'
김아중이 멋스러운 썸머 화보로 근황을 전했다.배우 김아중이 패션 브랜드의 2018 Summer 화보를 통해 동안 미모를 뽐냈다.실제로도 각별한 사이로 알려져 있는 김아중과 한혜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