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SPO 톡] '첼시 레전드' 와이즈 "콘테, 경질 기다리는 사람 같다"
출처:SPOTV NEWS|2018-04-15
인쇄

 

1990년부터 10년여를 첼시에서 활약한 ‘첼시 레전드‘ 데니스 와이즈(51)가 안토니오 콘테(48) 감독에 대해 ‘경질 대기 중‘이라고 표현했다. 표정과 행동에서 의욕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첼시는 14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사우샘프턴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을 3-2로 꺾었다. 0-2로 뒤져 있다가 올리비에 지루의 멀티 골과 에덴 아자르의 추가 골이 터지면서 극적으로 리그 3경기 만에 승리를 안았다. 톱4 희망은 미약하지만 살아 있다. 4위 토트넘 홋스퍼(승점 67점)가 맨체스터 시티를 만나 승점 추가에 실패하면서 승점 7점 차이로 추격했다.

와이즈는 첼시의 반등에도 콘테의 미래는 밝게 전망하지 않았다. 그는 후반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선수들이 경기장에 들어가기도 전에 벤치로 돌아와 앉은 콘테 감독을 하나의 증거로 제시하면서 ‘경질을 기다리는 사람 같다‘고 했다.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그는 "그의 모습(페르소나)를 보라, 마치 시즌이 끝난 사람 같다"면서 "첼시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보는 게 서글프다. 콘테 얼굴에서 큰 미소를 보고 싶다"고 했다.

와이즈는 씁쓸한 상황을 연이어 말했다. "마치 콘테는 그(경질) 순간을 기다리는 것 처럼 보인다. 그는 늘 말한다. ‘최선을 다하겠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팬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이다. 하지만 어조는 똑같다"면서 재차 "실망스러운건 그가 경질을 기다리는 사람 같다는 것"이라고 했다.

여느 선수보다도 골 세리머니가 강한 콘테 감독은 올시즌 보다 잠잠하게 코칭 박스를 지키고 있다. 인터뷰에서는 팀 사기를 꺾는 듯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기도 했다. 첼시와 동행은 미지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만 아브라히모비치 구단주는 올 여름 콘테 감독 거취와 기술 이사 선임, 주축 선수 잔류 등에 직접 신경을 기울일 전망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7월 승률 2위 NC, 살아나는 탈꼴찌 가능성
레이커스, 마이클 비즐리와 1년 350만 달러 계약
작지만 분명한 움직임이 포착된다. 주저앉아있던 공룡군단이 전진하고 있다. 앞을 향해서, 꼴찌 탈출을 향해서. NC 다이노스는 20일 창원 홈경기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맞이해 여름 ...
KIA 임창용에게 나이는 진짜 숫자에 불과했다
"2∼3경기 정도 더 선발등판하면 더 좋은 피칭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42세의 선발투수. 선수 개인의 입장에선 자기 관리를 그만큼 잘했다는 것이고, 팀의 입장에서는 그를 이...
최지만, MIA전 3타수 무안타 1볼넷..타율 .205
카멜로 앤서니, 애틀란타로 트레이드 후 방출예정..휴스턴행 유력
최지만(27, 탬파베이)이 후반기 첫 경기서 침묵했다. 최지만은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
심으뜸, 엉덩이 볼륨은 역시 으뜸!
심으뜸, 엉덩이 볼륨은 역시 으뜸!
트레이너 심으뜸이 비키니 몸매를 드러냈다. 심으뜸은 19일 자신의 SNS에 "여러분, 휴가 계획 잘 세우고 있으신가요?"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장을 게재했다. 엉덩이 ...
'완벽 몸매' 앞세워 직접 수영복 쇼핑몰 운영하는 모델 엄유정
'완벽 몸매' 앞세워 직접 수영복 쇼핑몰 운영하는 모델 엄유정
모델이자 쇼핑몰 대표인 엄유정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델 엄유정 '바이더씨 니키' 화보"라는 제목으로 엄유정의 사진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사진 속 엄유정은...
안선영, 밀착 레깅스 입고 화난 엉덩이 만들기
안선영, 밀착 레깅스 입고 화난 엉덩이 만들기
방송인 안선영이 완벽한 힙업 몸매를 자랑했다.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더운 날 반바지 입고 싶은데 엉덩이 밑 살 처진 것, 뒷다리 셀룰라이트 때문에 못 입고 계신...
  • 스포츠
  •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