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역사적인 맞대결, 프랑스-벨기에 '기회는 한 번뿐이다'
출처:풋볼리스트|2018-07-10
인쇄



프랑스와 벨기에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긴장의 끈이 있다. 이 끈의 중심은 프랑스와 벨기에 국경에 걸쳐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 결과에 따라 중심은 한쪽으로 넘어갈 수 있다.

앙투안 그리즈만을 중심으로 한 젊은 선수들을 내세운 프랑스와 원숙한 수비진에 에덴 아자르와 케빈 더브라위너가 버티는 공격진을 지는 벨기에가 결승으로 가는 길에 만난다. 두 팀은 월드컵 전부터 우승후보라고 평가 받았다. 누가 승리를 하든 이상할 게 없지만, 이번 경기에는 많은 게 걸렸다.



프랑스와 벨기에 관계는 미묘하다. 프랑스는 벨기에를 상대로 자신감을 표출하는 걸 당연하게 여겨 왔다. 프랑스어에는 벨기에를 대상으로 한 짓궂은 농담이 많을 정도다. 축구 역사를 봐도 프랑스는 대부분의 기간 동안 벨기에보다 더 좋은 자리에 있었다. 프랑스가 `유로 1984`, `1998 월드컵`, `유로 2000`에서 우승하는 동안 벨기에는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벨기에 축구는 시작부터 프랑스와 함께했다. 공식적으로 치른 첫 A매치 상대가 프랑스였다. 프랑스와 브뤼셀에서 경기해 3-3으로 비겼다. 이후로도 오랫동안 프랑스보다 높은 곳에 서지 못했었다. 벨기에는 반전을 노린다. 벨기에는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에 그치고 `유로 2000` 본선 진출에 실패하면서 유소년 정책을 완벽하게 뜯어 고쳐 아자르, 더 브라위너, 루카쿠 등을 키웠다. 벨기에는 좋은 선수들을 키워내면서 한때 FIFA랭킹 1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큰 대회에서는 프랑스가 더 좋은 모습을 보였으나 상대 전적과 최근 FIFA랭킹을 보면 벨기에가 더 좋다. 프랑스는 벨기에를 상대로 24승 19무 30패로 밀린다. 자존심이었던 FIFA랭킹도 1993년 집계 이래로 계속해서 앞서다가 2013년 추월 당했다. 벨기에는 이후 프랑스에 단 한 번도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프랑스가 벨기에에 더 높은 자리를 내줬을 때, 프랑스 언론은 들끓었었다. 프랑스는 `2010 남아공 월드컵`과 `유로 2012`에서 연속으로 실패(조별리그 탈락, 8강 탈락)하며 자존심을 구겼고, 라이벌로 생각하지도 않았던 벨기에는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 FIFA랭킹 1위까지 올라갔다. 다만 벨기에도 월드컵과 유로에서 우승이나 준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다.

"하나의 신념" (`레키프` 1면 제목)

이번 경기를 앞두고 프랑스 최대 스포츠 일간지 `레키프`는 일면에 양국 주장인 라파엘 바란과 아자르를 마주보게 했다. 월드컵 결승전으로 가는 것은 아무에게나 허락되지 않는다. 양팀 주장은 평생에 단 한 번일지도 모르는 월드컵 결승전을 위해 맞대결을 벌일 수밖에 없다. 바란이 아자르를 막으면 프랑스가, 아자르가 바란을 무너뜨리면 벨기에가 결승으로 갈 가능성이 커진다.

프랑스는 `1998 프랑스 월드컵`, `2006 독일 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로 결승전 진출을 노린다. 벨기에는 사상 첫 월드컵 결승전 진출을 바란다. 팀 전력이 누가 낫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 두 팀 모두 공수에 걸쳐 세계적인 기량을 지닌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경기를 치를수록 흐름도 좋아지고 있다.

월드컵 결승은 일생에 단 한 번 경험하기도 어려운 무대다. 양팀 선수들은 자신과 대표팀 그리고 나라를 위해 그 한 번의 기회를 잡으려 한다. 이기는 팀은 오랫동안 상대보다 위에 서 있을 수 있다.

7월 10일(현지시간) 경기 일정
4강 | 프랑스 - 벨기에 | 상트페테르부르크 (한국시간 11일 3시)

  • 야구
  • 농구
  • 기타
최지만, 비거리 144m 대형 홈런포…이적 후 처음, 시즌 3호
벨리차 두고 엇갈린 필라델피아와 새크라멘토
최지만(27)이 탬파베이 레이스 이적 후 처음으로 홈런포를 가동했다.최지만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
오클랜드, 메츠서 파밀리아 영입..불펜 보강
클리퍼스, 먼트레즐 해럴과 계약 ... 골밑 유지!
오클랜드가 파밀리아를 영입했다.오클랜드 애슬레틱스는 7월 22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 트레이드로 우완투수 주리스 파밀리아를 영입했다.오클랜드는 이날 파밀리아를 영입하고 유망주를 ...
[견제구] '보직파괴' KIA 마운드, '김성근 야구'가 보인다
레이커스, 마이클 비즐리와 1년 350만 달러 계약
후반기 첫 주말 3연전이 펼쳐진 지난 20일, 야구계의 최대 관심사는 현역 최고령 투수인 KIA 임창용의 선발 등판이었다. 임창용의 선발 등판은 무려 11년 전인 2007년 9월 ...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힙합 가수 제시의 치명적인 패션이 눈길을 끈다.제시는 지난 2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워터밤 2018' 콘서트를 열었다.이날 제시는 특별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HI★인터뷰]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약 3년 만이다. 2013년 데뷔 이후 절반 이상의 시간동안 줄곧 악역을 도맡아왔던 이엘리야는 최근 종영한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실로 오랜만에 새로운 캐릭터를 입고 날아올랐다....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DA:차트]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블랙핑크 제니가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했다.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6월 20일부터 2018년 7월 21일까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