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6월 삼진 無' 이대호의 눈야구, '삼성 포비아' 탈출 이끌다
출처:OSEN|2018-06-14
인쇄



이대호(롯데)의 뛰어난 눈야구가 ‘삼성 포비아‘ 탈출을 이끌었다.

이대호는 1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9-9로 맞선 연장 11회 끝내기 안타를 날렸다. 11회 선두 타자로 나선 손아섭이 삼성 최충연에게서 볼넷을 골랐다. 곧이어 앤디 번즈의 2루 땅볼 때 2루에서 포스 아웃.

이대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최충연과 1B2S에서 5구째 슬라이더(137km)를 잡아 당겼고 좌익선상을 타고 흐르는 끝내기 안타로 연결시켰다. 1루 주자 번즈는 혼신의 힘을 다해 홈까지 질주했다. 롯데는 삼성을 10-9로 꺾고 4월 19일 사직 경기 이후 삼성전 5연패의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초반 막강 화력을 선보이며 큰 점수차로 앞섰으나 계투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연장전에 돌입하게 되는 등 아쉬운 부분도 많았다. 하지만 이대호가 귀중한 한 방을 날리며 모든 논란을 잠재웠다. 이달 들어 단 한 번도 삼진을 당하지 않았던 이대호의 눈야구가 만든 승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대호는 경기 후 "주자 1루 상황에서 잘 치고 못치는 것보다 홈런 아니면 삼진이라는 생각으로 세게 휘두르려고 했다. 투 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어떻게 해서든 안타만 치자고 생각했는데 코스가 좋아 끝내기 안타로 연결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오늘 3루수로 출장했는데 사실 내가 3루수로 나가는 게 좋은 건 아니다"면서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감독님께서 어려운 선택을 하셨다. 나 역시 몸으로라도 타구를 막자는 생각으로 수비했다"고 덧붙였다.

조원우 감독은 경기 후 "어려운 경기를 끝까지 이어갈 수 있었던 건 선수들의 집중력 덕분이다. 경기 후반 박빙 상황에서 투수진이 잘 해줬고 이대호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며 "힘든 경기를 가져온 만큼 분위기를 반전해 내일 경기부터 다시 흐름을 가져올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K리그2 33R] ‘비아나 결승골’ 수원FC, 광주 원정서 2-0 승… 2연승
[K리그2 33R] ‘비아나 결승골’ 수원FC, 광주 원정서 2-0 승… 2연승
수원FC가 비아나의 결승골로 2연승을 이어갔다.수원FC는 21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K리그2 리뷰] '최호주 멀티골' 안산, 홈에서 부천 3-1 제압
[K리그2 리뷰] '최호주 멀티골' 안산, 홈에서 부천 3-1 제압
안산이 홈에서 깔끔한 승리를 거두었다.안산은 21일 오후 3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3라운드 부천과의 경기에서 3-1로 크게 이겼다.홈팀...
영, "프랑스 대표팀, 왜 마르시알 소집 안 해?"
영,
애슐리 영(3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소속팀 동료 앙토니 마르시알(23)이 프랑스 A대표팀의 부름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영국 ‘데일리 스타’의 21일(...
"시원한 이목구비"..보라, 섹시+청순 다 된다...일상 속 청순美
그룹 씨스타 출신 보라가 청순한 매력을 뽐냈다.21일 가수 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 카풀생겼넹~"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보라는 운동복 차림...
서동주, 풍만한 몸매 탓 스티커까지 “조신하게 가렸어요”
서동주, 풍만한 몸매 탓 스티커까지 “조신하게 가렸어요”[SNS★컷]
서동주의 아름다운 셀카가 공개됐다.방송인 서정희의 딸이자 변호사인 서동주는 10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해하지 마. 나 열창 중이야. 음치 몸치 박치"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설현, 강렬 레드 드레스 자태..섹시+시크+도도
설현, 강렬 레드 드레스 자태..섹시+시크+도도
설현이 화보 촬영 중 인증샷을 공개했다.AOA 설현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설현은 화려한 빨간색 드레스를 입고 화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