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유격수 왕국 한화, 상상이나 했던 일인가
출처:스포츠동아|2018-06-12
인쇄



유격수 왕국. 요즘 한화를 설명하는 말이다. 대체불가 자원으로 여겼던 주전 유격수 하주석(24)에게 경쟁자 강경학(26)이 등장한 덕분이다. 강경학은 64일간 2군에 머물다 3일 1군 재등록 후 7경기에서 15타수 10안타(타율 0.667), 2홈런, 5타점의 맹타를 휘둘렀고 안정된 수비까지 뽐내며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선 모두 강경학이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장했을 정도다.
유격수는 넓은 수비범위와 강한 어깨, 안정감까지 겸비해야 하는 포지션의 특성상 한 번 자리를 잡으면 입지가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 그 유격수가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한화의 대표 취약 포지션이었다. 2006~2009시즌, 2010~2013시즌 한화 주전 유격수로 활약한 김민재(현 롯데 코치)와 이대수(현 SK)는 각각 프리에이전트(FA),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인물이다. 한화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선수가 주축 유격수로 뛰고 있다는 자체만으로 의미가 큰 이유다.

하주석은 최근 10경기 타율 0.208(24타수 5안타)의 타격 부진에 허덕이고 있다. 그러나 한화 한용덕 감독은 이를 전혀 문제 삼지 않았다. “하주석은 수비 하나만으로도 팀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말로 힘을 실어줬다. 강경학이 선발출장한 최근 3경기에서도 하주석을 대수비로 내보내며 믿음을 놓지 않았다. 두 유격수가 건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돕고 있다는 증거다.

지금 한화에는 이들 두 명 외에도 언제든 유격수로 나설 수 있는 자원이 여럿 있다. 신인 정은원(18)을 비롯해 2군에서 재충전 중인 정경운(25)과 이도윤(23) 등의 젊은 피에 최윤석(31), 오선진(29) 등 중고참 선수들도 대기 중이다. 이는 한화의 수비력 강화와도 궤를 같이한다. 올 시즌 한화 유격수 포지션에서 나온 실책은 558이닝 동안 7개뿐이다.

  • 축구
  • 농구
  • 기타
"새 감독 올 수 있다"...시소코, 포체티노 이별 암시
무사 시소코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이별을 암시했다.토트넘 홋스퍼가 역사상 가장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6월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
ACL 16강 확정한 산둥 루넝, 가시마 원정에 전세기 띄운다
ACL 16강 확정한 산둥 루넝, 가시마 원정에 전세기 띄운다
이미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을 확정한 산둥 루넝(중국)이 일본 가시와 원정을 위해 전세기를 띄웠다.산둥 루넝은 오는 22일 일본 가시마 사커스타디움에서 가...
부리람 반도비치 감독, "수비적 축구 펼치지만 꼭 전북 이기고 싶다"
부리람 반도비치 감독,
"수비적 전술로 임하겠지만 꼭 이기고 싶다".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기자회견...
레이싱모델 한민영, 매혹적 화보 공개 시선강탈
[화보] 레이싱모델 한민영, 매혹적 화보 공개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민영에 지난 18일 오전 잠실 탄천에서 진행된 오토앤 충청남도 지역본부 홍보 촬영 현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레이이싱모델 겸 BJ로 활동하고 있는 한민영은 이번 화보...
채보미, 숨막히는 블랙 비키니가 아찔해
F컵의 원조 '페북여신' 채보미, 숨막히는 블랙 비키니가 아찔해
원조 ‘페북여신’ 채보미가 최근 자신의 SNS에 아찔한 사진을 게시했다. 채보미는 사진 속에서 검은색 망사 비키니를 입고 숨막히는 몸매를 과시했다. 채보미는 “비키니 잘못샀어요 ㅠ...
현아, 쩍벌포즈에도 청순미 뿜뿜…넘사벽 매력 폭발
현아, 쩍벌포즈에도 청순미 뿜뿜…넘사벽 매력 폭발
현아가 넘치는 매력을 뽐냈다.20일 가수 현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현아는 배가 살짝 드러나는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있다. 현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