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BA 그라이너, 러 법원서 징역 9년형… 美 "용납 못해"
출처:머니S|2022-08-05
인쇄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브리트니 그라이너(31)가 러시아 법원으로부터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미국 ESPN 등 현지 언론은 5일(한국시각) "러시아 법원이 그라이너의 마약 소지 및 밀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 100만루블(약 2200만원)과 함께 징역 9년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그라이너는 올림픽 금메달 2관왕으로 오프시즌 동안 러시아 UMMC 에카테린부르크에서 활약했다. 이후 지난 2월 미국에서 2주 동안 휴가를 보낸 뒤 러시아로 입국하다 마약 밀반입 혐의로 모스크바 공항에서 체포됐다.

NBA와 WNBA는 그라이너의 판결이 나온 뒤 공동 성명을 통해 "그라이너에 대한 판결과 선고는 정당하지 않다"며 "유감스럽지만 예상하지 못한 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라이너의 구금은 잘못됐다"며 "그가 무사하게 미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WNBA와 NBA는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부당한 구금은 용납할 수 없다"며 "러시아는 그를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 당국은 그라이너의 가방에서 대마 추출물 오일이 함유된 액상 카트리지가 발견됐다. 이에 그라이너 측은 합법적인 절차로 의료용 대마초를 처방받았다고 반박했다.

미국 정부는 그라이너와 미국 기업인 폴 휠런 등을 러시아 무기상 빅토르 부트와 교환하는 조건을 제안해 러시아 정부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축구
  • 야구
  • 기타
"호날두 장난질에 선수들도 짜증" 사라지길 원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이적 문제가 소모전 양상으로 흐르자 급기야 동료 선수들도 등을 돌렸다.영국 '더 선'은 10일(한국시각) '맨유 선수들이 짜증났다. 호날두의 이적설이 팀의 사...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역대급으로 크고 강해"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
겉모습에서부터 상대의 기를 죽인다.토트넘 선수들의 커진 몸집이 주목을 끌고 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토트넘에서 뛰었고 은퇴 후엔 토트넘 엠버서터로 활동 중인 레들리 킹은...
"K리그 만만치 않네" 데뷔전서 쓴맛 본 울산 새 외인 아담 '훈련량UP'
‘현대가 더비’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울산 현대는 전열을 가다듬으며 대구FC전을 대비하고 있다. 핵심 과제는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새 외인 마틴 아담(헝가리)의 활용법을...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 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탔던 UFC 옥타곤걸 제니 안드라데가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안드라데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한 속옷업체와 프로모션을 진행한 사진을 올리...
'돌싱글즈3' 전다빈, "많은 걸 배웠다" 하차 소감+파격 화보 공개
'돌싱글즈3' 전다빈,
'돌싱글즈3' 여성 출연자인 전다빈이 방송에서 하차하는 소감을 전했다.전다빈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게 봐주신 시청자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많은 걸 배우고 깨달은 ...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놀라운 육감 몸매를 과시했다.소녀시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0일 리더 태연의 사진이 올라왔다.해당 사진에서 태연은 화려한 쇼걸처럼 블랙 의상을 입고 섹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