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스윙 중 날벼락’ ATL 알비스, 재활 시작 ‘9월 중 복귀’
출처:스포츠동아|2022-08-05
인쇄

 

‘디펜딩 챔피언’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의 내야를 지키다 이탈한 아지 알비스(25)의 재활 소식이 전해졌다. 시즌 아웃은 아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알비스가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각) 캐치볼 훈련을 시작했다고 5일 전했다. 또 다른 재활 훈련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알비스는 지난 6월 14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중 스윙을 하는 과정에서 왼발 골절상을 당했다. 이에 알비스는 곧바로 수술대에 올랐다.

이는 상대 투수의 투구와는 무관하게 스윙 과정에서 골절상을 당한 것. 단 어깨나 팔꿈치, 무릎 인대 등의 부상이 아니기에 시간이 지나면 후유증은 없을 전망이다.

알비스의 예상 복귀 시점은 오는 9월 중순. 당초 예상 복귀 시점인 이달 중순보다는 늦어졌으나 포스트시즌 무대에 나서기는 충분하다.

메이저리그 6년차의 알비스는 부상 전까지 시즌 62경기에서 타율 0.244와 8홈런 33타점, 출루율 0.289 OPS 0.694 등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는 공격에서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있으나 수비와 주루에서는 플러스 점수를 받고 있다. 이에 애틀란타는 2루에 대한 공백이 생겼다.

애틀란타는 알비스의 공백을 올랜도 아르시아(28)로 메우고 있다. 이어 트레이드 데드라인에 맞춰 에이르 아드리안자를 영입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호날두 장난질에 선수들도 짜증" 사라지길 원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이적 문제가 소모전 양상으로 흐르자 급기야 동료 선수들도 등을 돌렸다.영국 '더 선'은 10일(한국시각) '맨유 선수들이 짜증났다. 호날두의 이적설이 팀의 사...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역대급으로 크고 강해"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
겉모습에서부터 상대의 기를 죽인다.토트넘 선수들의 커진 몸집이 주목을 끌고 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토트넘에서 뛰었고 은퇴 후엔 토트넘 엠버서터로 활동 중인 레들리 킹은...
"K리그 만만치 않네" 데뷔전서 쓴맛 본 울산 새 외인 아담 '훈련량UP'
‘현대가 더비’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울산 현대는 전열을 가다듬으며 대구FC전을 대비하고 있다. 핵심 과제는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새 외인 마틴 아담(헝가리)의 활용법을...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 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탔던 UFC 옥타곤걸 제니 안드라데가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안드라데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한 속옷업체와 프로모션을 진행한 사진을 올리...
'돌싱글즈3' 전다빈, "많은 걸 배웠다" 하차 소감+파격 화보 공개
'돌싱글즈3' 전다빈,
'돌싱글즈3' 여성 출연자인 전다빈이 방송에서 하차하는 소감을 전했다.전다빈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게 봐주신 시청자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많은 걸 배우고 깨달은 ...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놀라운 육감 몸매를 과시했다.소녀시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0일 리더 태연의 사진이 올라왔다.해당 사진에서 태연은 화려한 쇼걸처럼 블랙 의상을 입고 섹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