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외인 옐레나 입국…“성숙한 플레이로 즐거움 드릴 것”
출처:스포츠월드|2022-08-02
인쇄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2022~2023시즌 외국인 선수 옐레나 므라제노비치(25·보스니아)가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옐레나는 196㎝의 장신을 이용한 강한 공격과 블로킹이 장점이다. 세르비아를 거쳐 러시아와 터키에서 프로 경험을 쌓은 후 지난해 한국 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21~2022시즌 KGC인삼공사에서 활약하며 배구팬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옐레나는 올해 4월 열린 트라이아웃에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으며 다시 한 번 V리그에서 뛰게 됐다.

옐레나는 “언제나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는 한국 팬들을 볼 수 있어 행복하다. 작년보다 더 성숙한 플레이로 많은 분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여러 가지로 달라진 것이 많은 시즌인 만큼 팀에 빨리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구단 관계자는 “옐레나는 체력과 노련미를 겸비한 선수다. 지난 시즌 한국에서 뛴 만큼 우리 구단에서도 잘 적응할 것이라 믿는다. 선수가 하루빨리 컨디션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옐레나는 오는 3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다.

  • 축구
  • 야구
  • 농구
"호날두 장난질에 선수들도 짜증" 사라지길 원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이적 문제가 소모전 양상으로 흐르자 급기야 동료 선수들도 등을 돌렸다.영국 '더 선'은 10일(한국시각) '맨유 선수들이 짜증났다. 호날두의 이적설이 팀의 사...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역대급으로 크고 강해"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
겉모습에서부터 상대의 기를 죽인다.토트넘 선수들의 커진 몸집이 주목을 끌고 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토트넘에서 뛰었고 은퇴 후엔 토트넘 엠버서터로 활동 중인 레들리 킹은...
"K리그 만만치 않네" 데뷔전서 쓴맛 본 울산 새 외인 아담 '훈련량UP'
‘현대가 더비’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울산 현대는 전열을 가다듬으며 대구FC전을 대비하고 있다. 핵심 과제는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새 외인 마틴 아담(헝가리)의 활용법을...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 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탔던 UFC 옥타곤걸 제니 안드라데가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안드라데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한 속옷업체와 프로모션을 진행한 사진을 올리...
'돌싱글즈3' 전다빈, "많은 걸 배웠다" 하차 소감+파격 화보 공개
'돌싱글즈3' 전다빈,
'돌싱글즈3' 여성 출연자인 전다빈이 방송에서 하차하는 소감을 전했다.전다빈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게 봐주신 시청자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많은 걸 배우고 깨달은 ...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놀라운 육감 몸매를 과시했다.소녀시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0일 리더 태연의 사진이 올라왔다.해당 사진에서 태연은 화려한 쇼걸처럼 블랙 의상을 입고 섹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