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만에 왕좌 탈환..UFC 누네스, 두 체급 챔피언 재등극
출처:노컷뉴스|2022-08-01
인쇄

 

아만다 누네스(34·브라질)가 7개월 만에 UFC 두 체급 챔피언 탈환에 성공했다.

누네스는 31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에서 열린 UFC 277 메인 이벤트 여성 밴텀급 경기에서 챔피언 줄리아나 페냐(32·미국)에게 5라운드 끝에 판정승을 거뒀다.

지난해 12월 페냐에게 서브미션 패배로 밴텀급 타이틀을 잃었던 누네스는 7개월 만에 왕좌를 탈환했다. UFC 여성 페더급 챔피언인 누네스는 UFC 사상 최초로 달성했던 여성 더블 챔피언 타이틀도 되찾았다.

누네스는 지난 1차전 패배 후 무릎 부상으로 제대로 경기 준비를 못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걸 증명하듯 2차전은 누네스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났다.

직전 경기에서 페냐의 잽에 고전했던 누네스는 사우스포 자세로 페냐의 앞손을 견제했다. 잽이 차단되자 페냐는 뒷손으로 큰 펀치를 시도했고 오히려 누네스에게 카운터를 허용했다.

 

 

2라운드 누네스는 페냐에게 녹다운을 세 번이나 뺏었다. UFC 여성부 경기에서 한 라운드에 세 번의 녹다운을 기록한 것은 누네스가 최초다.

누네스는 강력한 테이크 다운으로 페냐를 압도했다. 그라운드에서도 힘을 앞세워 엘보로 페냐의 안면을 가격했다. 암바와 트라이앵글 초크 등도 시도했지만 기술이 제대로 걸리지 않았다.

결국 누네스는 3 대 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완벽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누네스는 경기 후 "페냐를 피니시 할 수 있었지만 5라운드까지 가서 내가 그보다 낫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면서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1차전은 페냐에게 행운의 날이었단 걸 오늘 밤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호날두 장난질에 선수들도 짜증" 사라지길 원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이적 문제가 소모전 양상으로 흐르자 급기야 동료 선수들도 등을 돌렸다.영국 '더 선'은 10일(한국시각) '맨유 선수들이 짜증났다. 호날두의 이적설이 팀의 사...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역대급으로 크고 강해"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
겉모습에서부터 상대의 기를 죽인다.토트넘 선수들의 커진 몸집이 주목을 끌고 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토트넘에서 뛰었고 은퇴 후엔 토트넘 엠버서터로 활동 중인 레들리 킹은...
"K리그 만만치 않네" 데뷔전서 쓴맛 본 울산 새 외인 아담 '훈련량UP'
‘현대가 더비’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울산 현대는 전열을 가다듬으며 대구FC전을 대비하고 있다. 핵심 과제는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새 외인 마틴 아담(헝가리)의 활용법을...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 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탔던 UFC 옥타곤걸 제니 안드라데가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안드라데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한 속옷업체와 프로모션을 진행한 사진을 올리...
'돌싱글즈3' 전다빈, "많은 걸 배웠다" 하차 소감+파격 화보 공개
'돌싱글즈3' 전다빈,
'돌싱글즈3' 여성 출연자인 전다빈이 방송에서 하차하는 소감을 전했다.전다빈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게 봐주신 시청자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많은 걸 배우고 깨달은 ...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놀라운 육감 몸매를 과시했다.소녀시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0일 리더 태연의 사진이 올라왔다.해당 사진에서 태연은 화려한 쇼걸처럼 블랙 의상을 입고 섹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