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잠재력 알아본 12년 전 UFC 재조명
출처:MK 스포츠|2022-08-01
인쇄

정찬성(35)이 미국 종합격투기 무대에 진출한 2010년 당시 세계적인 파이터로 성장할 가능성을 인정받은 후일담이 소개됐다.

‘이센셜리 스포츠’는 “정찬성은 경량급 세계 최고 대회였던 WEC와 6경기 계약을 맺으며 미국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설명했다.

WEC는 2006년 UFC 모회사에 인수된 것을 계기로 종합격투기 페더급(-66㎏)·밴텀급(-61㎏)에서 제일 높은 수준을 자랑했다. UFC 첫 계약 조건은 4경기가 일반적이다. 2010년 시점에선 3경기 계약도 드물지 않았다.

 

 

‘이센셜리 스포츠’는 “정찬성은 WEC 입성과 함께 훗날 ‘코리안 좀비’로 불리게 된 이유를 보여줬다”며 UFC가 6경기 계약을 제시할만한 잠재력을 증명했다고 회상했다.

정찬성은 2010년 4월 WEC48에서 치른 레너드 가르시아(43)와 미국 데뷔전(판정패)으로 ‘코리안 좀비’라는 별명을 얻는 등 단숨에 스타가 됐다. 전국 생중계 경기에서 15분 내내 난타전을 벌여 현지 시청자를 열광시켰다.

WEC는 2010년 12월 53번째 대회를 끝으로 UFC에 흡수됐다. 정찬성은 2011년 가르시아와 재대결에서 척추와 목등뼈를 통째로 잡아 비트는 ‘트위스터’ 기술로 종합격투기 역사를 새로 쓰며 화제성과 결정력을 함께 인정받았다.

  • 축구
  • 야구
  • 농구
"호날두 장난질에 선수들도 짜증" 사라지길 원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이적 문제가 소모전 양상으로 흐르자 급기야 동료 선수들도 등을 돌렸다.영국 '더 선'은 10일(한국시각) '맨유 선수들이 짜증났다. 호날두의 이적설이 팀의 사...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역대급으로 크고 강해"
토트넘 주전 중 183cm 아래는 없다..
겉모습에서부터 상대의 기를 죽인다.토트넘 선수들의 커진 몸집이 주목을 끌고 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토트넘에서 뛰었고 은퇴 후엔 토트넘 엠버서터로 활동 중인 레들리 킹은...
"K리그 만만치 않네" 데뷔전서 쓴맛 본 울산 새 외인 아담 '훈련량UP'
‘현대가 더비’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울산 현대는 전열을 가다듬으며 대구FC전을 대비하고 있다. 핵심 과제는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새 외인 마틴 아담(헝가리)의 활용법을...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 제니 안드라데, 네이마르가 반할 만 했네....
축구 슈퍼스타 네이마르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탔던 UFC 옥타곤걸 제니 안드라데가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안드라데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한 속옷업체와 프로모션을 진행한 사진을 올리...
'돌싱글즈3' 전다빈, "많은 걸 배웠다" 하차 소감+파격 화보 공개
'돌싱글즈3' 전다빈,
'돌싱글즈3' 여성 출연자인 전다빈이 방송에서 하차하는 소감을 전했다.전다빈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쁘게 봐주신 시청자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많은 걸 배우고 깨달은 ...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태연, 브라톱+망사스타킹으로 파격 '쇼걸' 변신...관능미 작렬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놀라운 육감 몸매를 과시했다.소녀시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0일 리더 태연의 사진이 올라왔다.해당 사진에서 태연은 화려한 쇼걸처럼 블랙 의상을 입고 섹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