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괴짜' 신조 쓰요시, 친정팀 니혼햄 지휘봉 잡나
출처:스포츠조선|2021-10-23
인쇄



신조 쓰요시(49)가 일본 프로야구(NPB) 니혼햄 파이터스의 후임 감독 물망으로 거론됐다.

일본 스포츠지 스포츠닛폰은 23일 ‘신조가 올 시즌을 끝으로 물러나는 구리야마 히데키 감독의 후임으로 니혼햄 지휘봉을 잡을 것이 유력시 되고 있다‘고 전했다. 가와무라 고지 니혼햄 사장 겸 구단주 대행은 차기 감독 후보군에 대해 "아직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전혀 백지상태는 아니다"라고 신조의 취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신조는 NPB를 대표하는 괴짜 선수. 한신 타이거즈에서 프로에 데뷔해 2001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뛰었고, 2004년부터 세 시즌 간 니혼햄에서 뛴 뒤 현역에서 은퇴했다. NPB 통산 타율 2할5푼4리, 205홈런 716타점, 골든글러브 10회, 올스타전 7회 출전 기록을 남겼다.

선수 시절 갖가지 기행을 펼쳤으나, 뛰어난 실력과 화려한 쇼맨십으로 ‘외계인‘, ‘프린스‘, ‘폭풍을 부르는 남자‘ 등의 별명 속에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현역 은퇴 후 인도네시아 발리로 이주한 신조는 사업 실패와 이혼, 사기 등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해 현역 복귀를 선언하면서 NPB 트라이아웃에 참가했다. 신조는 트라이아웃에서 지명을 받지 못했으나 "나는 손익에 따라 움직이지 않는다. 아마 죽을 때까지 실패를 반복할 수도 있다. 하지만 누군가를 미소짓게 한다면 그걸로 족하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니혼햄은 올 시즌에도 포스트시즌 진출에 진출하지 못했다. 팀 타율(2할3푼2리), 팀 홈런(75개)에선 퍼시픽리그 최하위에 그쳤다. 새 시즌에는 젊은 선수들 위주의 리빌딩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신조는 현역 말년인 니혼햄 시절 선수단의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2006년 일본시리즈 우승의 밑거름 역할을 하기도 했다. 화제성이나 리더십 면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다만 지도자 경력이 전무하다는 점에서 실제 취임이 이뤄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 축구
  • 농구
  • 기타
대구FC K리그 3위 마지막 도전
대구FC K리그 3위 마지막 도전
프로축구 대구FC가 K리그1 최종전을 치른다. 3위 확정 여부도 최종전에서 결정된다.대구가 5일 오후 3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8라운드...
자나깨나 '볼' 조심...울브스, 관중석에서 출혈 사고→빠른 대처 빛났다
자나깨나 '볼' 조심...울브스, 관중석에서 출혈 사고→빠른 대처 빛났다
울버햄튼과 번리의 맞대결 중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한 관중이 얼굴에 볼을 강타당하며 잠시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울버햄튼은 2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
인천 오반석, 오는 18일 백년가약 맺는다
인천 오반석, 오는 18일 백년가약 맺는다
프로축구 K리그1 인천유나이티드 수비의 핵심 오반석(33)이 백년가약을 맺는다.인천 구단은 수비수 오반석이 오는 18일 토요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더라움 웨딩홀 2층 마제스틱 볼...
'부당계약논란' 인기BJ 덕자, 맥심에서 화사한 매력 뽐내
'부당계약논란' 인기BJ 덕자, 맥심에서 화사한 매력 뽐내
인기 BJ이자 유명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덕자’가 맥심(MAXIM) 12월호 ‘동심 파괴’ 편에 등장해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덕자는 ‘귀농 여캠’ 콘셉트로 섹시함과 발랄함을 ...
이렇게 이뻤어?…역대급 비키니 몸매 공개한 모모랜드 아인
이렇게 이뻤어?…역대급 비키니 몸매 공개한 모모랜드 아인
걸그룹 모모랜드 멤버 아인(본명 이아인·22)이 수영복 몸매를 깜짝 공개했다.모모랜드 아인은 2일 인스타그램에 "Waking up in Miami was like dreaming☀...
80만 팔로워의 '스푸닝' 김은지, 올해 최고의 섹시미인 ‘미스맥심’으로 등극해
80만 팔로워의 '스푸닝' 김은지, 올해 최고의 섹시미인 ‘미스맥심’으로 등극해
80만 팔로워를 자랑하는 유튜버 ‘스푸닝’ 김은지가 올해 최고의 섹시미인으로 등극했다.김은지는 올 한해를 달군 ‘2021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최종 우승하며 맥심(MAXIM) 1...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