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87경기에서 무려 483골, 이탈리아 '축구 신동'의 비현실적 기록
출처:스포츠조선|2021-10-06
인쇄



이탈리아 ‘축구 신동‘의 비현실적인 골기록이 화제다.

이탈리아 명문 AC밀란 유스팀의 스트라이커 프란체스코 카마르다(13)는 87경기에서 출전, 무려 483골을 터트렸다. 경기당 평균 5.55골이다. 이같은 소식은 축구 스카우트 샤볼라타 모르비다의 SNS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도 6일(한국시각) 카마르다의 활약상을 다뤘다.

카마르다가 터트린 483골이 11대11 경기에서 모두 나온 것은 아니다. 유소년 축구의 경우 8대8 등 유형을 달리하는 경기가 꽤 있다.

하지만 카마르다는 이미 15세 이하 레벨에서 활약하고 있을 정도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 주말에도 체격 조건이 뛰어난 ‘형‘들을 상대로 골을 터트렸다고 한다.

물론 섣부른 전망은 금물이다.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의 보얀을 비롯해 꽤 많은 ‘축구 신동‘이 있었지만 꽃을 피우지 못하고 사라진 기대주들이 더 많다. 그래도 기록은 기록이다. 모르비다는 "잘 모르지만 얼마나 많은 유소년 선수가 그 나이 때에 이같은 인상적인 골기록을 보유하고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시거 10년 대박 후폭풍, '최대어' 코레아가 곤란해졌다
허훈의 진심
CBA 개정 협상 마감시한을 앞두고 대형 FA들이 빠르게 협상 테이블을 접고 있다. '유격수 5대장' 가운데 마르커스 시미언과 코리 시거가 모두 텍사스 레인저스 이적을 택했고, 하...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르브론 무기한 아웃' 레이커스에 또 닥친 대형 위기
투수 맥스 슈어저(37)와 내야수 코리 시거(27)를 떠나보낸 LA 다저스에 또 하나의 악재가 발생했다. '거포' 맥스 먼시(31)가 팔꿈치 수술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청천벽력...
[공식발표] 노경은-김재현 SSG 유니폼 입는다… 입단 테스트 합격, 공식 계약
르브론
베테랑 우완 노경은(37)과 내야 유틸리티 자원인 김재현(30)이 입단 테스트 끝에 SSG 유니폼을 입는다.SSG는 두 선수와 계약을 1일 공식 발표했다. 올해 각각 롯데와 삼성에...
'이병헌♥' 이민정, 비키니 입고 휴양하던 시절 추억 "추워지니 더운 게 그리워" [TEN★]
'이병헌♥' 이민정, 비키니 입고 휴양하던 시절 추억
배우 이민정이 코로나 없던 시절을 추억했다.이민정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핸드폰에 또 뜨는 예전 여행사진… 추워지니 더운 게 그립…"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은 이민정이 과...
52세 맞아? 임성민, 건강미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52세 맞아? 임성민, 건강미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배우 임성민(52)이 건강 비결을 밝혔다.임성민은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이날 임성민은 건강미 넘치는 비키니 사진을 공개했다.이...
블랙핑크 제니, 섹시+요염+귀여움 다 되네 [M+★SNS]
블랙핑크 제니, 섹시+요염+귀여움 다 되네 [M+★SNS]
블랙핑크 제니가 근황을 공개했다.제니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블랙 원피스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제니...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