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 LG 이관희, 송골매 군단의 새로운 해결사
출처:바스켓코리아|2021-10-04
인쇄


팀의 운명을 짊어져야 하는 선수가 있다. 그게 에이스다.

프로 스포츠 선수들 간의 역량 차이는 크지 않다. 누군가는 ‘종이 한 장’ 차이라고 표현한다. 하지만 그 종이 한 장의 차이가 승부를 가른다. 그 미세함의 차이가 한 시즌을 좌우한다.

‘ACE’는 승부의 중심에 선다. 매 경기에 어떤 영향력을 미치는지 평가받고, 영향력 때문에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어떤 경기에서는 환호를 받고, 어떤 경기에서는 비판을 견뎌야 한다. 이로 인해, ‘ACE’가 받는 중압감은 상상 이상으로 크다.

KBL 10개 구단 모두 승부를 결정하는 ‘ACE’를 보유하고 있다. 농구가 5명의 합심을 중요하게 여기는 종목이라고는 하나, ‘ACE’의 역량이 분명 중요하다. 2021~2022 시즌 개막 전 각 구단의 ‘ACE’를 다루는 것도 이 때문이다. (단, 구단별 ‘ACE’ 선정은 기자의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한다)

[이관희 2020~2021 시즌 기록]

1. 정규리그(서울 삼성)

 - 36경기 평균 22분 32초, 11.0점 3.5리바운드 2.3어시스트 1.7스틸

2. 정규리그(창원 LG)
 - 14경기 평균 34분 6초, 17.7점 6.2어시스트 4.8리바운드 1.6스틸

3. KBL 컵대회(2021.09.11.~09.18)
 - 2경기 평균 33분 43초, 15.5점 7.0리바운드 1.0어시스트 1.0블록슛

창원 LG는 2020~2021 시즌 종료 후 선수단을 대폭 바꿨다. FA(자유계약)와 트레이드 등 적극적으로 움직인 결과, ‘이재도-이관희-김준일’이라는 국내 삼각편대를 구축했다.

그래서 LG의 에이스를 선정하기 어려웠다. 이재도(180cm, G)와 이관희(191cm, G), 김준일(200cm, C) 모두 자기 포지션에서 경쟁력을 지녔기 때문이다.

기자는 고민 끝에 이관희를 선정했다. LG에서 뛰어본 경험과 LG에서 보여준 지배력, LG에서 보여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데뷔 후 2020~2021 시즌 중반까지 서울 삼성에서만 뛰었던 이관희는 2021년 2월 케네디 믹스(203cm, F)와 함께 창원 LG로 트레이드됐다. 반대로, LG는 김시래(178cm, G)를 서울 삼성으로 내줬다. 그 정도로 이관희를 높이 평가했다.

트레이드 전만 해도, 시선은 김시래에게 쏠렸다. 이관희가 가능성과 열정을 겸비한 선수였지만, 이관희의 잠재력이 삼성에선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관희는 트레이드 이후 LG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보였다. 공격에서는 메인 볼 핸들러이자 주득점원으로 상대 수비를 괴롭혔고, 수비에서는 강한 압박으로 상대 볼 흐름과 페인트 존 침투를 저지했다. 코트 밖에서는 어린 선수들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코트 안팎에서 리더 역할을 수행했다.

이관희가 LG로 온 이후, LG의 경기력도 달라졌다. 이관희가 LG 소속으로 뛰는 동안, LG는 6승 8패를 기록했다. 특히, 이관희 입성 후 첫 6경기에서 1승 5패를 기록했지만, 마지막 8경기에서 5승 3패를 기록했다.

이재도와 김준일이 새롭게 합류했지만, 이관희의 역할은 여전히 크다. 이재도와 김준일은 조성원 감독의 농구와 LG 기존 선수들을 제대로 경험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LG 스타일을 조금이라도 알고 있는 이관희가 힘을 내야 한다.

또, 이관희는 두 선수에 비해 승부처를 해결하려는 욕심도 갖췄다. 승부처를 해결하겠다는 마음이 에이스에게 중요한 덕목. 그렇기 때문에, 기자는 이관희를 LG의 에이스로 선정했다. 다만, 이관희가 진짜 에이스로 활약할 수 있을지 알 수 없을 뿐이다.

  • 축구
  • 야구
  • 기타
‘레전드’ 염기훈, 언제까지 현역으로 뛸까? 이상과 현실사이 딜레마 [오!쎈 수원]
‘레전드’ 염기훈, 언제까지 현역으로 뛸까? 이상과 현실사이 딜레마 [오!쎈 수원]
‘레전드’ 염기훈(39, 수원)이 수원삼성에서 영광스러운 은퇴를 할 수 있을까.염기훈은 지난 21일 'K리그1 36라운드' 대구FC와 원정경기서 이운재가 갖고 있던 수원선수 최다출...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성남톡톡]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성남톡톡]
'대표팀수비수' 권경원(29, 성남)이 김남일 감독의 잔류제의를 거절했다.성남은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에서 안진범의 결승 오버헤드...
맨유 역대 최고 캡틴, 퍼거슨은 고민 없이 찍었다! 바로 이 레전드
맨유 역대 최고 캡틴, 퍼거슨은 고민 없이 찍었다! 바로 이 레전드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뽑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최고의 캡틴은 누구일까?영국 '더 선'이 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퍼거슨은 "브라이언 롭슨이 가장 위대한 주장이다"라 쉽게 대답했...
'이병헌♥' 이민정, 비키니 입고 휴양하던 시절 추억 "추워지니 더운 게 그리워" [TEN★]
'이병헌♥' 이민정, 비키니 입고 휴양하던 시절 추억
배우 이민정이 코로나 없던 시절을 추억했다.이민정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핸드폰에 또 뜨는 예전 여행사진… 추워지니 더운 게 그립…"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은 이민정이 과...
52세 맞아? 임성민, 건강미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52세 맞아? 임성민, 건강미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배우 임성민(52)이 건강 비결을 밝혔다.임성민은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이날 임성민은 건강미 넘치는 비키니 사진을 공개했다.이...
블랙핑크 제니, 섹시+요염+귀여움 다 되네 [M+★SNS]
블랙핑크 제니, 섹시+요염+귀여움 다 되네 [M+★SNS]
블랙핑크 제니가 근황을 공개했다.제니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블랙 원피스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제니...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