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주니치는 왜 '특별히 더' 이정후에 열광하는가
출처:MK 스포츠|2021-09-20
인쇄


벌써부터 이정후 열풍이다.

이정후(23.키움)를 기다리는 일본 야구계의 바람이 벌써부터 바다 건너로 넘어 오고 있다.

특히 아버지 이종범이 뛰었던 주니치 드래곤즈 팬들은 일찌감치 이정후 앓이에 빠져 있다. 이정후에 대한 관심은 일본 프로야구 구단들이 모두 갖고 있다. 그 중 유독 주니치가 더 열성을 보이고 있다.



아사히 신문 계열 주간지인 ‘아에라‘는 지난 15일 "이정후가 과거 주니치 타선을 이끌었던 아버지 이종범처럼 부진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으면 한다. 도쿄 올림픽에서도 활약한 2세 선수에 대해 나고야 팬들을 중심으로 대망론이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일본 야구 대표팀은 지난달 4일 도쿄 올림픽 한국과 준결승전서 5-2로 승리했다. 이 경기서 한국 대표팀의 주축 타자 이정후가 주목을 받았다. NPB 최고의 우완 투수로 꼽히는 야마모토 요시노부를 상대로 2루타를 포함해 멀티히트를 쳤다"고 소개했다.

또한 고교 시절 청소년 대표팀에서 뛰었고 2016년 1차 지명을 받고 프로 무대에 데뷔한 점. 첫해 타율 0.324 179안타로 신인왕에 올랐고 2018년 타율 0.355 163안타로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하는데 공헌한 점 등을 소상히 소개했다.

이어 "2019년 개인 한 시즌 최다 안타(193개)를 달성하며 역대 최소 경기 개인 통산 500안타를 달성했고 프리미어12 올 월드 팀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타율 0.333 181안타를 기록하는 등 매 시즌 꾸준한 성적을 남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일본 프로야구에서는 2세 선수 활약이 어렵다고 하지만 이정후는 다르다. 나고야에서 태어난 가능성ㅇ이 풍부한 KBO리그의 최고 스타 이정후와 현역 시절 ‘바람의 아들‘로 불리며 주니치의 전성기를 이끈 아버지 이종범. 이들의 향후 진로에 눈을 뗄 수 없게 됐다. 일본 무대에 진출한다면 주니치가 가장 유력할 것"이라고 글을 마쳤다.

주니치는 아직 해외 진출까지 시간이 남아 있는 이정후 앓이에 빠져 있는 것일까. 답답한 타격 흐름 탓에 고전하고 있는 팀 분위기가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주니치는 19일 현재 46승14무56패로 센트럴리그 4위로 처져 있다. 지난해 강력한 투수력을 바탕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지만 올 시즌에는 사실상 포스트시즌 진출이 무산됐다.

빈약한 공격력이 가장 큰 원인이다.

주니치는 올 시즌 팀 타율이 0.240에 불과하다. 센트럴리그 6개 팀 중 꼴찌다. 홈런도 63개에 그치고 있다. 홈런 1위 요미우리(147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규정 타석을 채운 선수 중 3할 이상의 타율을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오시마 요헤이(0.302)가 유일하다.

두자릿 수 홈런을 친 선수도 비시에도(16개)와 기노시타 타쿠야(10개) 두 명 뿐이다. 44세의 아저씨 야구 선수 후쿠도메가 주전으로 뛰어야 할 정도로 선수난에 시달리고 있다.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도 약점이다. 팀의 미래를 책임 져 줄 유망주들도 크게 눈에 띄지 않는다. 몇 몇 유망주들을 키우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미래가 잘 보이지 않고 있다.

결국 외부 수혈로 어려움에서 벗어나는 수 밖에 없다.

이정후는 외국인 선수 자격으로 영입해야 하지만 나고야 출신으로 아버지의 뒤를 잇는다는 명분이 따르고 있다. 주니치의 적자로 키워볼 만한 재목이라 할 수 있다.

외국인 선수지만 주니치의 순혈 선수에 버금가는 인연이 있는 선수라 할 수 있다. 주니치가 외부의 힘을 얻어 상승세를 타면서도 마치 자체적으로 키워낸 유망주의 성장으로 팀이 바뀐 듯한 분위기를 만들어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이정후다. 주니치가 특별히 더 이정후에 열광하는 이유다.

이정후는 아직까지 해외 진출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구체적인 계획을 밝힌 바 없다. 주니치 입장에선 몸이 더 달을 수 밖에 없다.

아에라는 "이정후는 메이저리그 진출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 무대에서 뛸 가능성은 있을지 주목된다"며 마지막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 이정후라면 침체된 주니치 타선을 깨워 줄 능력이 있음을 일찌감치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이정후의 거취가 결정될 때까지 주니치의 외사랑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 축구
  • 농구
  • 기타
수원 주장 김민우는 ‘자력 파이널A’만 바라본다
수원 주장 김민우는 ‘자력 파이널A’만 바라본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삼성 주장이자 핵심 자원인 김민우(31)가 파이널A(상위스플릿)를 간절히 바랐다.김민우는 21일 스포츠월드와의 유선 통화에서 “팀 분위기가 좋다. 정규라운드 ...
'무리뉴 굴욕의 날' 에이브러햄은 6실점 참패 뒤 팬들과 충돌
'무리뉴 굴욕의 날' 에이브러햄은 6실점 참패 뒤 팬들과 충돌
주제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AS로마의 공격수 타미 에이브러햄이 충격적인 결과에 실망한 팬들과 언쟁을 벌였다.22일 오전(한국시간) 노르웨이의 아스프미라 슈타디온에서 2021-202...
중동 매체의 경고, "울산 대신 포항? 알 힐랄, 얕보지 마!"
중동 매체의 경고,
중동 매체에서 2021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한 포항 스틸러스를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알 힐랄이 울산 현대가 아닌 포항 스틸러스를 만난 것을 반가워해서는 안 된다며...
블랙핑크 리사, 깜짝 비키니 뒤태…걸그룹 몸매 끝판왕
블랙핑크 리사, 깜짝 비키니 뒤태…걸그룹 몸매 끝판왕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가 화사한 근황을 전했다.리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을 담은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바다를 배경으로 비키니를 입은 채 늘씬한 ...
'비너스의 재림' 임효라, WBFF KOEA 2021에서는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할래요!
'비너스의 재림' 임효라, WBFF KOEA 2021에서는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할래요!
걸그룹 레이디티의 멤버인 임효라(26)가 한 화보 촬영에서 극강의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임효라는 오는 11월 28일 경기도 고양시 종합전시관 킨텍스에서 열리는 ‘WBFF KORE...
'던♥' 현아, 허리둘레가 21인치? 줄자로 직접 인증 '깜짝'
'던♥' 현아, 허리둘레가 21인치? 줄자로 직접 인증 '깜짝'
가수 현아(본명 김현아·29)가 허리둘레를 공개했다.21일 현아는 별다른 멘트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올라온 사진에는 줄자로 허리 사이즈를 재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사진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