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최하위 서울 vs 상승세 수원FC' 「K리그1」 30R에서 만난다
출처:스포츠타임스|2021-09-17
인쇄


서울과 수원FC가 약 5개월 만에 다시 만난다. 인천은 8년 만에 파이널 그룹A 진출을 노린다. K리그의 홀란드를 꿈꾸는 광주 허율 등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에서 주목할만한 경기, 팀, 선수를 알아본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최하위 서울과 3위 수원FC의 재회

30라운드에서는 서울과 수원FC가 만난다. 양 팀의 올 시즌 앞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서울이 1승 1무로 우세했지만, 약 5개월 만에 다시 만나는 양 팀의 현재 상황은 사뭇 다르다.

먼저 홈팀 서울(12위, 승점 26)은 현재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고, 최근 2무 5패로 7경기째 승리가 없다. 서울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주 안익수 감독을 선임하며 올 시즌 K리그1 구단 중 처음으로 감독을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서울은 안익수 감독 부임 후 첫 경기였던 지난 12일 29라운드 성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젊은 피 조영욱이 2경기 연속 골을 넣은 것은 고무적이다. 조영욱은 최근 4경기서 3골을 터뜨리며 한동안 침묵했던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는데, 성남전 직후 "무조건 살아남아야 한다. 잔류가 우선 목표"라고 힘주어 말했다.

원정팀 수원FC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 2무 1패로 단 1패만을 기록하며 3위(승점 41)에 올라있다. 후반기 들어 수원FC는 어느 팀을 만나도 쉽게 무너지지 않는 강팀으로 거듭났다. 직전 29라운드 강원전에서도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활약으로 수원FC는 29라운드 베스트11에 라스, 이영재, 잭슨, 박배종 등 무려 4명이나 이름을 올리며 K리그1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선수가 선정되는 경사도 있었다. 여기에 득점 선두 라스(15골)는 최근 수원FC와 재계약에 성공하며 더욱 힘을 얻고 있다.

벼랑 끝에서 절박한 서울과 승승장구하고 있는 수원FC의 맞대결은 19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 팀 오브 라운드 - 8년 만에 그룹A 진출 노리는 인천

인천(7위, 승점 36)은 올 시즌 많은 기록들을 갈아치웠다.

먼저 올 시즌 16라운드에서 시즌 5승째를 기록하며 2013년 이후 8년 만에 최단 기간 5승을 달성했다. 이어 지난 7월에는 3경기 전승을 거두며 조성환 감독이 ‘이달의 감독상‘을 타기도 했다. 이는 인천 감독으로서는 역대 두 번째 수상이며, 지난 2014년 8월 김봉길 감독 이후 약 7년 만이다.

인천은 올 시즌 순위표의 중상위권에 위치하며 파이널 그룹A 진출을 노리고 있다. 올 시즌 인천이 그룹A에 진출한다면 지난 2013년 그룹A 진출 이후 8년 만이다.

인천은 이번 라운드에서 홈으로 성남을 불러들인다. 인천은 8월 18일 20라운드 성남과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는데, 이는 인천이 2011년 4월 이후 홈에서 10년 만에 성남을 꺾은 경기였다.

올 시즌 기분 좋은 기록들을 만들어가는 인천이 이번 라운드에서 성남을 꺾고 그룹A 안정권으로 도약할 수 있을까. 인천과 성남의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은 19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다.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K리그 홀란드를 꿈꾸는 광주 허율

엄원상, 엄지성 등 실력파 유망주 공격수들을 배출해낸 광주가 이번에도 신예 공격수의 등장을 알렸다. 그 주인공은 2001년생 스트라이커 허율이다.

광주 U18 금호고 출신인 허율은 지난해 고교 졸업 후 프로에 직행했지만 1경기도 출전하지 못했고, 올 초에는 발가락 수술을 하는 등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5월 30일 19라운드 포항전에서 프로 입단 후 첫 경기를 치르고 이후 차근차근 경기 감각을 쌓았다. 그리고 지난 11일 29라운드 수원전에서 드디어 K리그 데뷔골을 신고했다.

허율은 193cm 87kg으로 압도적인 신체 조건을 갖춘 타겟형 스트라이커다. 여기에 빠른 스피드와 발기술까지 두루 갖췄는데, 최근 인터뷰를 통해 본인의 롤모델이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뛰고있는 엘링 홀란드라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허율과 홀란드 모두 왼발잡이이기도 하다.

이제 막 프로에서 득점 물꼬를 튼 허율은 광주의 후반기 반등을 위해 달린다. 광주는 현재 9위(승점 29)에 머무르고 있는데, 최하위 서울과 승점 차는 단 3점밖에 나지 않아 강등권에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이번 라운드에서 광주는 최근 연승을 기록 중인 제주를 만난다. 양 팀은 올 시즌 앞선 맞대결에서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광주와 제주의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은 18일 오후 4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다.

<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경기 일정 >

- 전북 : 수원 (9월 18일 14시 20분 전주월드컵경기장, SBS, SkySports)

- 광주 : 제주 (9월 18일 16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 IB스포츠)

- 대구 : 울산 (9월 18일 19시 DGB대구은행파크, JTBG G&S)

- 인천 : 성남 (9월 19일 14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 JTBG G&S)

- 서울 : 수원FC (9월 19일 16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 SkySports)

  • 야구
  • 농구
  • 기타
'14승' 류현진 우울한 전망, 레이&마츠 없어도 1선발 못한다?
피닉스, 브리지스와 연장계약 ... 4년 9,000만 달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FA 자격을 얻는 로비 레이와 스티븐 마츠가 타 구단으로 이적하더라도 1선발을 차지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토론토 소식을 다...
106승 팀에 연이틀 끝내기, 24세 재활 슈퍼스타도 함께 했다
'에이스' 구슬,
십자인대 파열이라는 불의의 부상으로 시즌을 조기에 마감한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24·애틀랜타). 그러나 그 어느 때보다 열렬한 응원으로 팀의 챔피언십시리즈 2연승에 힘을 보탰다.아...
프로야구, 오늘부터 응원 열기 뜨거워진다… 미접종자·어린이 등은 불가
포틀랜드, 데니스 스미스 주니어와 정식 계약
프로야구 경기에 관중이 들어올 수 있게 되면서 응원 열기로 다시 뜨거워질 전망이다.정부는 앞서 지난 15일 프로 스포츠 경기장에 '백신 패스'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
김경화, 결혼사진은 버려도 소중히 보관한 만삭 사진… "언제적이래요?"
김경화, 결혼사진은 버려도 소중히 보관한 만삭 사진…
아나운서 김경화가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17일 김경화는 자신의 SNS에 "세상에 이게 언제 적이래요? 방송자료 찾다가 만삭 사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경화는...
인어공주로 변신한 오또맘…아찔한 S라인
인어공주로 변신한 오또맘…아찔한 S라인 [똑똑SNS]
97만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오또맘(본명 오태화)이 아찔한 몸매를 자랑했다.18일 오또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할로윈 준비 잘하고 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
조여정, 남편 김남희 생존 목격..박세진 찾아가 알리나
조여정, 남편 김남희 생존 목격..박세진 찾아가 알리나(하이클래스)
tvN ‘하이클래스’ 조여정과 국제학교 이사장이 된 박세진의 맞대면이 포착됐다.한치 앞을 속단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