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 존슨 "폴, 레이커스로 와라. 제임스+데이비스+폴=우승"
출처:마니아타임즈|2021-07-22
인쇄



생애 첫 우승 반지를 눈 앞에서 놓친 크리스 폴에게 LA 레이커스 ‘레전드‘ 매직 존슨이 레이커스 합류를 제안했다.

존슨은 21일(한국시간)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6차전이 끝난 후 자신의 트워터에 "제임스+데이비스+폴=우승"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레이커스에 오면 우승 반지를 거머쥘 수 있다는 의미였다.

사실, 폴이 레이커스에 갈 경우 우승할 가능성은 매우 높아진다. 36세로 나이는 많지만, 폴은 여전히 NBA 최고 포인트가드 중 한 명이다. 피닉스 선즈에서 보여준 활약을 레이커스에서도 한다면 우승은 ‘따논 당상‘이다.

게다가, 폴은 제임스의 절친이다. 제임스도 폴과 함께 뛰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폴이 레이커스로 가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첫째, 레이커스가 폴을 품을 재정적인 여유가 없다. 그를 데려 오려면, 기존 선주들을 거의 다 내보내야 한다.

둘째, 폴이 다음 시즌 우승도 좋지만, 피닉스에서 받을 4500만 달러의 연봉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은퇴를 앞두고 있는 선수가 이런 거액을 마다하고 다른 팀으로 가기에는 리스크가 너무 크다.

폴은 이상주의자가 아니다. 매우 현실적인 선수다.

따라서, 그는 피닉스에서 선수 생활을 끝낼 가능성이 높다.

존슨의 말은 그저 ‘희망사항‘일 뿐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인 이유다.

  • 축구
  • 야구
  • 기타
김신욱, 상하이 선화 떠난다... 톈진행도 거절
김신욱, 상하이 선화 떠난다... 톈진행도 거절
김신욱이 새로운 도전에 나설 전망이다.시나스포츠는 30일 "상하이 선화가 갑급리그 메이저우 하카에서 뛰었던 론사나 둠부야를 영입했다"고 보도했다.돔부야는 태국을 거쳐 지난 2020...
‘285일 만에 복귀’ 판 다이크 “많은 응원을 받았다… 축복받은 기분”
‘285일 만에 복귀’ 판 다이크 “많은 응원을 받았다… 축복받은 기분”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가 복귀 소감을 전했다.리버풀은 30일(한국 시간)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헤르타 베를린과 프리시즌 평가전에서 3-4로 패배했다.경기는 졌지만, 리버풀에 기쁜 ...
8강부터는 '골키퍼의 시간'…송범근의 '거미손 활약' 필요
8강부터는 '골키퍼의 시간'…송범근의 '거미손 활약' 필요
지면 탈락. 승부차기까지 해서 반드시 승패를 가려야 하는 단판승부 8강. 지금부터는 골키퍼의 시간이다. 우리 축구대표팀 수문장 송범근(25·전북)의 어깨가 무겁다.A조 1위로 8강...
레이양, 비키니 수영복 자태…압도적 볼륨 몸매
레이양, 비키니 수영복 자태…압도적 볼륨 몸매
레이양이 비키니 수영복 자태를 선보였다.레이양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영장에서 블랙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포즈를...
노출 심한 수영복으로 글래머 몸매 뽐낸 치어리더
노출 심한 수영복으로 글래머 몸매 뽐낸 치어리더
박선주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그녀는 망사 모노키니를 입고 있었고, 글래머 몸매를 과시하며 시선을 끌었다.
'원조 비키니여신' 강하빈,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의 대표모델로 발탁돼
'원조 비키니여신' 강하빈,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의 대표모델로 발탁돼
‘원조 비키니여신’ 강하빈이 한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대회인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의 대표모델로 선임됐다.강하빈은 “올해 스트림컴퍼니 뿐 아니라 CJ슈퍼레이스 본부모델로 활동하게...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