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의 여신이 웃자 '당구의 여신'은 울었다
출처:CBS노컷뉴스|2021-02-23
인쇄




이제는 명실상부한 ‘당구 여신‘이다. 개인전인 프로당구(PBA) 투어에서 새 역사를 써낸 데 이어 팀 리그에서도 초대 챔피언은 물론 플레이오프(PO) 최우수 선수까지 또 다시 새 역사를 창조했다.

TS·JDX가 22일 경기도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신한금융투자 PBA 팀 리그 2020-2021‘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웰컴저축은행과 파이널 5, 6차전에서 잇따라 승리하며 최종 전적 4승 3패로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9월 시작된 팀 리그에서 최후의 승자로 남게 됐다. TS·JDX는 상금 1억 원과 함께 팀 리그 초대 챔피언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정규 리그에서는 비록 3위에 그치며 웰컴저축은행에 우승을 내줬지만 마지막에 웃었다.

우승의 일등공신은 팀의 홍일점 이미래(25)였다. 이미래는 4위 크라운해태와 준PO, 2위 SK렌터커와 PO, 웰컴저축은행과 파이널까지 12세트에 출전해 9승 3패로 가장 높은 승률을 보였다.

특히 3승 3패로 맞선 파이널 마지막 6차전이 압권이었다. TS·JDX는 1세트 남자 복식에서 패하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2세트 여자 단식에 나선 이미래도 ‘당구 얼짱‘ 차유람에게 7 대 9로 뒤져 패색이 짙었다. 차유람은 16이닝째 6점을 몰아치며 단숨에 역전에 성공하며 기세를 올린 터였다.

하지만 ‘행운의 여신‘은 ‘당구 여신‘에게 미소를 지었다. 이미래는 16이닝째 대회전 뱅크샷을 구사했는데 수구가 1적구만 맞히며 득점이 무산되는 듯했다. 그러나 1적구가 2적구와 부딪히면서 모였고, 수구가 1, 2적구를 그야말로 ‘접촉‘하면서 2득점이 완성됐다.

금상첨화로 세 공이 모두 붙은 상황이라 이미래는 수구를 떼 정가운데 배치하는 행운까지 얻었다. 결국 이미래는 쉬운 3뱅크 샷으로 세트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여기서 분위기를 탄 TS·JDX는 3세트 김남수가 완승하며 앞섰고, 4세트 이미래가 로빈슨 모랄레스와 나선 혼합 복식에서도 이기며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이미래는 SK렌터카와 PO 1차전에서도 존재감을 뽐냈다. 모랄레스와 나선 혼복에서 한 이닝에 15점을 모두 따내는 ‘퍼펙트 세트‘를 완성한 것. 이미래는 승부치기에서도 2점을 보태며 PO 3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미 이미래는 개인전인 PBA 투어를 석권했다. 지난달 ‘PBA-LPBA TOUR 3차전 NH농협카드 챔피언십‘과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2021‘에 이어 지난 13일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2021‘까지 3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여기에 개인 통산 최다인 4승을 수확했다. PBA 남녀부 통틀어 최초이자 최다 기록이다. 훤칠한 키와 빼어난 외모로 ‘당구 여신‘이라는 별칭을 얻으며 스타성을 갖춘 이미래가 실력까지 명실상부한 최강임을 입증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팀 리그에서도 PO 우승과 MVP라는 두 마리 토끼를 거머쥐었다. 이미래는 1300만 원 상당의 ‘프롬 니케 테이블‘을 MVP 상품을 받았다.

이미래는 "초대 챔피언은 한번밖에 없는데 너무 영광"이라면서 "여자 선수가 나 하나라 두 세트를 치러야 하는 팀 리그를 하면서 힘들지 않은 때가 없었는데 팀원들과 어려운 일을 헤쳐나가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어 더 드라마틱하고 행복하다"고 눈물과 미소를 함께 보였다. 이미 우승이 확정된 순간 감격의 눈물을 쏟아낸 이미래는 인터뷰를 하는 동안 다시 울컥한 듯했다.




그러면서 개인전 우승까지 PBA를 휩쓸고 있는 데 대해 이미래는 "겹의 겹경사"라면서 "가족들이 너무 행복해 하고 있어 정말 좋다"고 웃었다. 행복한 걱정까지 하고 있다. 이미래는 "이제 가장 중요한 (PBA 투어 왕중왕전인) 월드 챔피언십이 사흘 뒤 열리는데 그 짧은 시간에 페이스를 어떻게 끌어올려야 할지 걱정이 좀 된다"고 짐짓 엄살(?)을 떨었다.

그러면서도 자신감에 넘친다. 이미래는 "모든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잘 쉬고 잘 치료해야 한다"면서 "기본에 대한 훈련을 하면서 경기에서는 실수를 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울 시즌을 마무리하는 ‘SK렌터카 PBA-LPBA 월드 챔피언십 2021‘은 25일부터 10일 동안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다. 남녀부 우승 상금이 각각 3억 원, 1억 원 등 총상금 5억5000만 원까지 당구 사상 최대 상금이 걸려 있다. 과연 행운의 여신이 이번에도 당구의 여신을 향해 미소를 지을까.
  • 축구
  • 야구
  • 농구
'후배 성폭행 의혹'에 기성용 측 "확인 결과 관련 無…법적 대응 불사할 것"
'후배 성폭행 의혹'에 기성용 측
축구선수 기성용(32·사진) 측이 후배 성폭행 의혹을 부인,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24일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공식 입장을 통해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
伊 매체 "유벤투스, 손흥민 영입 포기…1350억 부담스러워"
伊 매체
유벤투스가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 영입 계획을 철회했다.이탈리아 '투토유베'는 2월 24일(이하 한국 시간) '칼치오메르카토'를 인용해 "손흥민이 다음 시즌 유벤투스에 합류할...
K리그2 부산, 2021시즌 강민수·박종우 '공동 주장'으로 선임
K리그2 부산, 2021시즌 강민수·박종우 '공동 주장'으로 선임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는 K리그 최초로 강민수(35)와 박종우(32)를 2021시즌 공동 주장으로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2005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K리그에 데뷔한 강...
‘공대여신’ 민한나, 볼륨감 넘치는 비키니 몸매
‘공대여신’ 민한나, 볼륨감 넘치는 비키니 몸매
‘공대여신’ 민한나가 아찔 포즈를 취했다.그는 18일 인스타그램에 “한나는 포샵으로 만든 몸매가 아닙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민한나는 군살 하나 없는 비키니 ...
오또맘, 시원한 수영복 입고 볼륨감 과시
오또맘, 시원한 수영복 입고 볼륨감 과시
87만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오또맘(본명 오태화)이 시원한 수영복 몸매를 과시했다.오또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후 ~~~ 시원하다 사진만봐두 힐링이되네요 퍼렇네요 퍼래 ...
섹시 댄스로 남심 홀리는 김한나 치어리더
섹시 댄스로 남심 홀리는 김한나 치어리더
기아 타이거즈 치어리더 김한나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김한나는 자신의 틱톡 계정에 영상 하나를 올렸다. 그녀는 가슴골이 드러날 정도로 푹 파인 티를 입으며 춤을 췄다.그녀의 미모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