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K리그1 MD] 수원 주장 김민우, "개막전 패배 그만, 올시즌 꼭 승리한다"
출처:인터풋볼|2021-02-22
인쇄


수원 삼성의 김민우가 올 시즌에는 반드시 개막전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0일 오후 2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 미디어데이‘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K리그1 각 팀들의 감독과 주장들이 참석해 첫 경기 준비 과정과 각오를 전했다.

지난 시즌 강등 위기를 겪었던 수원 삼성은 개막전에서 광주를 만난다. 오는 27일 오후 2시에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두 팀의 맞대결이 열린다. 수원은 박건하 감독과 김민우가, 광주는 김호영 감독과 엄원상이 참석했다.



[수원-광주 미디어데이 전문]

- 강등 위기에서도 벗어났고, ACL(아시아 챔피언스리그)도 잘 마쳤다. 그러나 영입에 있어서는 아쉬워 보인다


박건하 감독: 작년에 선수들이 워낙 잘 해줬기 때문에 경기력 측면이나 결과는 참 좋았다고 생각한다. 여기에 선수들이 더 영입됐으면 팀이 더 강해졌을 텐데, 감독으로서 아쉬움은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수원의 상황이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도 있고, 선수들이 작년에 이어 열심히 해주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을 믿고 열심히 할 생각이다

-올시즌 중요한 경기가 많다.

박건하 감독: 수원에 온지 별로 안 됐는데 더비도 많아지고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더비전으로 인해 팬들에게 스토리도 되고 선수들도 이에 대한 기대감과 승부욕이 많이 생길 거라 생각한다. 좋은 경기를 펼치도록 잘 준비하겠다

- 지난 시즌 부상자도 많았는데, 매듭을 잘 지었다

김민우: 지난 시즌 마지막부터 감독님과 같이 하게 됐다. 강등 위기도 있었지만 한 경기씩 치르면서 팀이 좋아졌다. 그런 부분이 챔피언스리그까지 이어졌다. 선수들이 하나가 돼서 경기를 즐겼고 결과는 따라올 거라 생각했다.

- 염기훈에 이어 주장이 됐는데,주장으로서 어려운 점은 없나

김민우: 주장이 되면서 어려운 점보다는 부담감이 커졌다. 그리고 경기에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도 들고 책임감도 든다. 선수들을 전체적으로 보고 컨트롤해야 하는 입장이다. 나만 생각하기보다는 팀을 더 생각해야 할 거 같다.

- 염기훈이 많이 도와주던가

김민우: (염)기훈형이 주장을 놓고 마음이 편해졌는지 도움을 주시려 하지 않는다(웃음). 문제가 있으면 내가 먼저 다가가서 물어보려고 한다.

- 김태환이 감독님을 많이 좋아하는 거 같은데

박건하 감독: 어려도 센스 있는 선수다. 선수가 감독의 과거의 모습을 따라하는 것은 뿌듯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행히 선수가 또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니 행복하다. 나를 따라하는 것도 있지만 열심히 해서 발전하는 모습이 긍정적이었다. 어린 선수들이 많은데 김태환 만큼 많이 발전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 지난 시즌 슈퍼매치에서 김호영 감독을 만났다

박건하 감독: 작년에 늦게 와서 첫 경기가 서울전이었다. 데뷔전에서 패해서 아쉬웠다. 일단 광주 감독이 되신 걸 축하드린다. 개막전부터 준비를 잘해서 지난 슈퍼매치 패배를 만회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 박건하 감독이 복수를 하도록 내버려 둘 건가

김호영 감독: 원정 경기다. 우리도 그냥 내줄 생각은 없다. 감독이 바뀐 만큼 축구 스타일도 바뀌었다. 우리 스타일 대로 잘 해보겠다.

- 많은 변화가 있는 광주다. 어떤 부분이 바뀌었나

김호영 감독: 두 가지 측면에서 말하자면 선수 구성이다. 많은 선수가 이적을 했고, 그 자리를 채워야 했다. 선수 구성이 첫 번째였다. 두 번째는 분위기 전환이다. 어수선한 분위기를 빨리 추슬러서 분위기가 즉 경쟁력이다. 즐겁고 행복해야지 본인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게 내 지론이다.

- 즐겁고 행복한 축구, 감독님께서 어떻게 해주시나

엄원상: 올림픽 대표팀에 갔다 뒤늦게 팀에 합류했다. 선수들 사이에 웃음이 많아진 거 같다. 팀 훈련을 들어갔을 때 분위기가 많이 활발했다.

- 개막전, 어떤 마음으로 임하겠나

김민우: 리그 첫 경기고 홈이다. 굉장히 중요하다. 최근 몇 년 동안 개막전에서 패했다. 올해는 꼭 승리를 거두겠다.

김호영 감독: 팀에 기대가 되고 또 팬들에게 기대가 된다. 이런 어려울 때일수록 팬분들이 더욱 지지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

  • 야구
  • 농구
  • 기타
LG 우승청부사답다. 열흘 동안 본 주위 선수들의 반응도 칭찬 일색
'진격의 털보', 제임스 하든 NBA 판도를 뒤집어놓으셨다. 파워랭킹 브루클린 2위 도약
LG 트윈스에서 지난 겨울 진행한 전력보강이라고 한다면 앤드류 수아레즈의 영입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팀의 에이스 역할을 했으나 지난해 부진을 보였던 타일러 윌슨과 헤...
"추신수도 트레이드 요구 안 했다"…신세계가 밝힌 '추추 트레인' 계약 과정
스테픈 커리-와이즈먼, 24일 뉴욕전 정상 출전
“우리는 확실한 뜻을 전했고 선수 쪽도 별다른 얘기를 하지 않았다.”SK 와이번스를 인수하는 신세계그룹은 지난 23일 미국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 신분이었던 추신수(39) 영입을 ...
감독의 팀 '동료'였던 카즈미어, MLB 4년 공백 깨고 SF와 계약
'괴물' 자이언 윌리엄슨의 또 다른 진화. 볼 핸들러 역할 확대. 더욱 강해지는 경기 지배력
'왕년의 에이스' 스캇 카즈미어(37)가 샌프란시스코 유니폼을 입는다.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의 버스터 올니는 24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카즈미어가 샌프란시스코와 마...
‘공대여신’ 민한나, 볼륨감 넘치는 비키니 몸매
‘공대여신’ 민한나, 볼륨감 넘치는 비키니 몸매
‘공대여신’ 민한나가 아찔 포즈를 취했다.그는 18일 인스타그램에 “한나는 포샵으로 만든 몸매가 아닙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민한나는 군살 하나 없는 비키니 ...
오또맘, 시원한 수영복 입고 볼륨감 과시
오또맘, 시원한 수영복 입고 볼륨감 과시
87만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오또맘(본명 오태화)이 시원한 수영복 몸매를 과시했다.오또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후 ~~~ 시원하다 사진만봐두 힐링이되네요 퍼렇네요 퍼래 ...
섹시 댄스로 남심 홀리는 김한나 치어리더
섹시 댄스로 남심 홀리는 김한나 치어리더
기아 타이거즈 치어리더 김한나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김한나는 자신의 틱톡 계정에 영상 하나를 올렸다. 그녀는 가슴골이 드러날 정도로 푹 파인 티를 입으며 춤을 췄다.그녀의 미모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