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GOAL 리뷰] 윤빛가람 '멀티골' 울산, 최강희의 상하이에 3-1 승리
출처:골닷컴|2020-11-22
인쇄




울산 현대가 ‘봉동이장’ 최강희 감독의 상하이를 꺾었다. 윤빛가람은 멀티골로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울산은 1승 1무를 기록하며 F조 선두로 올라섰다.

울산은 21일 오후 10시(이하 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F조 조별리그 2차전 상하이 선화와의 맞대결에서 윤빛가람의 2골, 김기희의 골에 힘입어 3-1 대승을 거두었다. 이로써 울산은 1승 1무를 기록하며 FC도쿄와 승점은 같아졌지만 골득실에 앞서 선두로 올라섰다.

이번 대결은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이 속한 상하이와의 대결이라 많은 흥미를 모았다. 그러나 김신욱이 이번 경기에 결장하게 됨에 따라 친정팀과의 맞대결은 무산되었다. 올 시즌 ACL은 코로나19로 카타르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점 외에도 새로운 규칙이 적용되었다. 벤치에 10명의 선수를 둘 수 있으며 그중 5명을 교체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울산은 4-2-3-1로 나섰다. 골키퍼 조수혁, 데이비슨, 불투이스, 김기희, 정동호, 신진호, 윤빛가람, 김인성, 이상헌, 이청용, 주니오가 선발 출전했다. A대표팀을 다녀온 김태환, 정승현, 원두재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추가 격리에 들어가기에 이번 상하이전에서 모두 제외되었다. 상하이는 프랑스 마르세유와 스페인 세비야 등에서 뛰었던 스테판 음비아를 비롯하여 비 진하오, 펑 신리 등이 출전했다.

상하이는 전반 초반 날카로운 세트피스로 기회를 노렸다. 울산은 점유율을 서서히 높이며 경기 주도에 나섰다. 전반 13분 이상헌이 수비 뒷공간을 돌파한 후 슈팅을 시도하였지만 빗나갔다. 기회를 노리던 울산은 전반 20분 윤빛가람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상하이 뒷공간을 돌파한 윤빛가람의 첫번째 슈팅 후 페널티박스 안 혼전 상황이 펼쳐졌지만 주니오가 재차 연결해 주었고 윤빛가람이 침착하게 슈팅하여 골망을 갈랐다.




전반 30분 주니오가 골키퍼 나온 것을 보고 로빙슛을 시도하였지만 빗나갔다. 상하이는 조금씩 반격을 시도했지만 위력이 약했다. 경기를 주도하던 울산은 전반 40분 윤빛가람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주니오-이상헌-윤빛가람으로 이루어지는 삼각 편대 패스 후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는 골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경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자 중국 선수들이 거칠게 나왔다. 이 과정에서 이청용이 두 차례 넘어졌다. 전반은 울산의 2-0 리드로 종료되었다. 특히 울산은 전반에만 슈팅(10-4), 유효 슈팅(4-0), 점유율(70%-30%) 등 모든 면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상하이는 후반 시작과 함께 위 한차오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울산은 스피드를 활용해 역습을 노렸다. 후반 10분 김인성의 돌파 후 슈팅은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후반 12분 주니오의 돌파 후 이상헌, 이청용의 연이은 슈팅은 골키퍼에 막혔다.




울산은 후반 15분 이상헌, 이청용을 빼고 김성준, 이근호를 투입했다. 후반 17분에는 김기희의 감각적인 쐐기골이 터졌다. 프리킥 찬스에서 김기희가 백헤더로 방향만 바꾸어 골망을 갈랐다. 스코어는 3-0.

상하이는 후반 20분 왕 웨이, 주 지안롱을 투입했다. 자신감이 오른 울산은 더욱 다양한 루트로 공격을 진행했다. 울산은 후반 33분 정동호, 윤빛가람을 빼고 설영우, 고명진을 투입했다. 상하이는 만회골을 노리려 노력했고 후반 44분 주 지안롱이 한 골을 만회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경기 결과
울산 현대 (3) – 윤빛가람(19’, 41’) 김기희(63’)
상하이 선화 (1) – 주 지안롱(89’)
  • 야구
  • 농구
  • 기타
"김하성, 이치로 이후 가장 흥미로운 아시아 선수"…5년 664억 예상
하산 화이트사이드, 새크라멘토와 1년 계약 합의
토론토 현지 매체가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김하성(25·키움)을 두고 일본의 '타격 천재' 스즈키 이치로(은퇴) 이후 가장 흥미로운 아시아 선수라고 호평했다.토론토...
한화 김민하, 프로골퍼 공민아와 28일 화촉
NBA 톰프슨, 아킬레스건 수술받고 시즌 마감…2년 연속 결장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31)가 오는 11월 28일(토) 오후 1시 부산 해운대센텀호텔 4층 카카오트리 웨딩홀에서 신부 공민아 양(28)과 화촉을 밝힌다.신부 공민아 양은 프로골...
‘3년간 85홈런’ 렌프로, TB서 최종 방출… FA 자격 취득
‘효자’ 아데바요의 성공시대…마이애미와 5년 연장 계약
지난 2017시즌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85개의 홈런을 때린 외야수 헌터 렌프로(28)가 결국 최종 방출 처리됐다. 자유계약(FA)선수 자격을 얻었다.탬파베이 구단은 26일(한국시...
박소현 "졸업 논문 쓰던 중 짬내서 지원"…미스맥심 콘테스트 우승 소감
박소현
남성 잡지 맥심(MAXIM)이 주최하는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최종 우승자 박소현이 맥심 1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독자 투표를 통해 신인 맥심 모델을 발굴하...
DJ 소다 '침대 위에서 드러낸 볼륨감…섹시 큐티 매력'
DJ 소다 '침대 위에서 드러낸 볼륨감…섹시 큐티 매력'
DJ 소다(본명 황소희·30)가 귀엽고 섹시한 매력을 드러냈다.DJ 소다는 22일 자신의 SNS에 두 장의 사진과 함께 "소나잇~Good night"라는 문구를 올렸다. 사진 속 ...
현아, 역시 패왕색... 넘사벽 섹시미
현아, 역시 패왕색... 넘사벽 섹시미
현아가 볼륨감을 자랑했다.25일 가수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현아는 깊게 파인 라인이 인상적인 도트무늬 드레스를 입고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