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나오미의 US오픈 결승 ‥ 7번째 마스크의 주인공은?
출처:서울신문|2020-09-13
인쇄

베테랑 빅토리아 아자렌카에 역전승, 메이저 통산 3번째 정상


“인종차별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

아이티계 일본 출신의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23)가 13일 미국 뉴욕에서 끝난 US오픈 테니스선수권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베테랑’ 빅토리야 아자란카(벨라루스)를 2-1(1-6 6-3 6-3)로 꺾고 우승했다. 2018년 메이저대회로는 첫 우승 이후 2년 만에 US오픈 정상에 복귀한 오사카는 지난해 호주오픈을 포함해 통산 세 번째 메이저 우승컵을 수집했다.

우승 상금은 300만달러(약 35억 6000만원)다. 아시아 선수가 3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건 역대 처음이다. 중국의 리나가 2011년 프랑스오픈, 2014년 호주오픈 등 2회 우승한 것이 이전까지 아시아 선수의 최다 우승 기록이었다.



또 오사카는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 성적 3전 전승을 기록한 통산 다섯 번째 선수가 됐다.

이미 은퇴한 선수들인 버지니아 웨이드(영국), 모니카 셀레스, 린지 대븐포트, 제니퍼 캐프리아티(이상 미국)가 오사카에 앞서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전 전적 3전 전승을 달성했다. 최근 사례는 2002년 호주오픈의 캐프리아티였다.



오사카는 특히 이번 대회 기간 내내 사람 이름이 적힌 검정색 마스크를 쓰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1회전 경기에 ‘브리오나 테일러’라는 이름이 적힌 마스크를 쓰고 나온 그는 이후 엘리야 매클레인, 아흐무드 아버리, 트레번 마틴, 조지 플로이드, 필란도 카스티예에 이어 결승에는 타미르 라이스라는 이름이 적힌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들은 미국에서 인종 차별 문제로 인해 억울하게 숨진 흑인 피해자들이다. 특히 ‘결승 마스크’의 주인공인 라이스는 2014년 10월 22일 사망 당시 당시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사는 12세의 흑인 소년이었다. 그는 장난감 총을 갖고 있다가 “한 남자가 권총을 소지하고 있다”고 신고한 한 남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백인 경찰 2명에게 총격을 받아 그 자리에서 숨졌다.



당시 신고한 이 남성은 2분 뒤 다시 급히 경찰에 전화를 걸어 “그가 갖고 있는 것은 가짜(장난감) 총인 것 같다. 아마 청소년인 듯 보인다”고 신고를 정정했지만 이미 출동한 두 명의 경찰에게 이 말은 늦게 전달됐다.



오사카는 1회전 경기를 마친 뒤 “이 경기가 TV로 전 세계에 중계될 텐데 희생자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이 마스크를 보고 인터넷 검색을 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라며 “결승전까지 7장의 마스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목표대로 7명 희생자의 이름을 전 세계 스포츠 팬들에게 알렸고, 시상식에서도 “마스크의 취지는 사람들이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하도록 하려는 것이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 대회 전에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웨스턴&서던오픈 때도 당시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경찰로부터 총격을 받은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 사건에 항의해 4강전에 기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사카는 일본 국적이지만 아버지(레너드 프랑수아)가 아이티 출신이다. 카리브해에 있는 섬나라 아이티는 인구 대부분이 흑인이고 오사카 자신도 스스로 ‘흑인 여성’(Black Woman)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오사카의 코치 빔 피세티는 대회 기간에 “(희생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마스크 착용이 확실히 오사카에게 또 다른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1세트를 불과 26분 만에 1-6으로 힘없이 내준 이후 반격에 나선 상황에 대해 오사카는 “1시간도 안 돼서 진다면 좀 창피할 것 같았다”고 특유의 무표정하고 작은 목소리로 답했다.

우승을 확정한 뒤 코트 바닥에 드러누워 하늘을 바라보는 독특한 세리머니를 펼친 그는 “많은 선수가 우승 직후 그대로 쓰러지는 모습을 봤는데 그렇게 하면 다칠 우려가 있어서 안전하게 누웠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K리그2 21R] ‘고경민 해트트릭’ 경남, 충남아산과 홈 경기 3-1 역전승… 4위 탈환
[K리그2 21R] ‘고경민 해트트릭’ 경남, 충남아산과 홈 경기 3-1 역전승… 4위 탈환
경남FC가 해트트릭을 기록한 고경민의 활약에 힘입어 충남아산FC를 꺾으며, 4위 자리를 되찾는 데 성공했다.경남은 27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아산과 하나원큐 K리그2 ...
'코로나 위기인데...또 국가간 이동을?' 아르테타의 A매치 우려
'코로나 위기인데...또 국가간 이동을?' 아르테타의 A매치 우려
아스널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 펼쳐지는 A매치 일정을 우려했다.아스널은 오는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20...
[K리그1 23R] '무고사 해트트릭' 인천, 성남에 6-0 대승… 탈꼴찌 보인다
[K리그1 23R] '무고사 해트트릭' 인천, 성남에 6-0 대승… 탈꼴찌 보인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강력한 잔류 본능이 완승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인천은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에서 6-0으로 승리했다.이날 성...
심으뜸, 브라톱 입고 드러낸 ‘대문자 S라인’
심으뜸, 브라톱 입고 드러낸 ‘대문자 S라인’
모델 겸 스포츠 트레이너 심으뜸이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심으뜸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집에서 촬영하다가 찰칵. 요즘 복근이 선명해진 것보다 알맹이가 커진 느낌. ...
제시, 파격 상의+육감 몸매…자신감 넘치는 포즈
제시, 파격 상의+육감 몸매…자신감 넘치는 포즈
제시가 S라인 몸매를 과시했다.제시는 지난 25일 "Fleekyfriday"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제시는 과감한 디자인의 옷을 입고 S라인 몸매...
진재영, 수영장 딸린 집에서 낮잠 자기 "너무 좋은 계절"
'제주댁' 진재영, 수영장 딸린 집에서 낮잠 자기
배우 진재영이 제주도에서의 여유로운 일상을 전했다.진재영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을 바람에 낮 멍때리기"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은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