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우려가 현실이 된 울산 현대 김태환의 시즌 첫 퇴장
출처:스포츠동아|2020-08-09
인쇄

 

울산 현대 김태환(31)은 K리그1(1부)에서 활약 중인 오른쪽 수비수 중 수준급 기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가대표팀에도 선발될 정도다. 파이팅이 넘치는 스타일로 수비에서 거친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는 등 팀을 위해 헌신한다. 스피드가 뛰어나 공격에서도 공헌도가 적지 않다. 올 시즌에는 2개의 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그의 저돌적 플레이 스타일을 놓고 2가지 시각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김태환은 8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 수원 삼성과 홈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경고 2회로 퇴장 당했다. 올 시즌 개인 처음으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전반 12분 수원 염기훈의 진로를 팔로 막아 첫 번째 옐로카드를 받았다. 후반 추가시간 또 한 번 옐로카드를 받았다. 수원 김민우와 볼을 다퉜다. 둘은 서로의 유니폼을 잡아챘다. 다음 장면이 문제였다. 김태환은 볼이 아웃되는 상황에서 유니폼을 잡지 않은 다른 팔로 김민우를 밀어 넘어뜨렸다. 0-0 동점 상황에서 골을 넣기 위해 재빨리 플레이를 이어가려는 듯했다. 그러나 심판은 위험한 플레이로 간주했고, 또 한 장의 옐로카드와 함께 레드카드를 꺼냈다. 김태환은 어이없다는 표정이었지만 돌이킬 순 없었다.

이처럼 김태환은 팀과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던지는 스타일이다. 그 때문인지 거친 플레이로 상대 선수들과 언쟁을 벌이거나 몸싸움을 펼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투쟁적이다.

김태환처럼 저돌적 플레이를 펼치는 선수들이 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하다. 다른 선수들의 투지를 끌어내는 등 정신적 부분에 플러스 요인이 된다. 하지만 경계선을 넘어서면 위험하다.

올 시즌 첫 퇴장이었지만, 이전부터 김태환의 거친 플레이를 놓고선 걱정스러운 시각이 존재했다. 수원전에서 우려가 현실이 됐다. 이날 경기에선 김태환의 퇴장이 팀에 미친 영향이 크지 않았다. 경기 막판이라 울산이 수적 열세에 놓인 시간은 짧았다. 그러나 공수에 걸쳐 중요한 포지션인 측면 수비를 담당하는 만큼 때로는 감정을 조절하며 좀더 냉정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 야구
  • 농구
  • 기타
143㎞, 가장 덜 빠른 최고구속에도…KT 소형준, 그렇게 에이스가 되어간다
'지도자도 양성' KCC, 해밀턴 코치 보내고 가틀린 합류하는 사연
143㎞. 선발투수의 최고구속으로 엄청나게 빠른 편은 아니다. 특히 140㎞대 후반의 속구를 어렵지 않게 뿌려댔던 선발투수라면 컨디션 난조를 우려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구속에 의...
브룩스에서 박용택까지, KBO에 쏟아진 미담들
덴버, LAL전 ‘열세 뒤집기’ 이번에도 성공?
KBO리그에 모처럼 훈훈한 미담들이 쏟아지고 있다.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는 최근 가족들이 안타까운 교통사고를 당하며 시즌이 한창 진행중인 가운데 고향인 미국으로...
‘김광현 승 도와주자!’ 칼슨, STL에 2점차 리드 안기는 투런포
'자밀 워니 30점' SK, DB 잡고 KBL컵대회 4강 진출
딜런 칼슨이 김광현(세인트루이스)에게 힘을 실어주는 대포를 쏘아 올렸다.칼슨은 25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20 메이저...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미스 맥심’ 김나정 아나운서가 섹시미를 발산했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비키니를 입고 수영장에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나정 아나운서는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눈길...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모델 신재은이 란제리 패션을 선보였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여파로 방콕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란제리만 입고 쇼파에 앉아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네티즌은 “저도 방콕할래...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모델 이연화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이연화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루컬러라 애용하는 카린의 캐서린위"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이연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