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전남 vs 이랜드, 승점 6점짜리 대결이 펼쳐진다
출처:스포츠조선|2020-08-09
인쇄

 

승점 6점짜리 대결이 펼쳐진다.

전경준 감독이 이끄는 전남 드래곤즈와 정정용 감독의 서울 이랜드가 정면충돌한다. 두 팀은 9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0‘ 14라운드 경기에 나선다.

물러설 수 없는 경기다. 5위 전남(4승7무2패)과 6위 이랜드(5승3무5패)의 격차는 불과 1점.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는 뒤바뀔 수 있다.

양 팀 모두 분위기는 좋다. 홈팀 전남은 최근 5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여름 이적 시장에서 영입한 김현욱 임찬울, 올렉, 에르난데스가 빠르게 적응하며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특히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시대 첫 손님맞이다. 전남은 홈에서 강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직전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대결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이종호, 에르난데스, 쥴리안 삼각편대가 다시 한 번 가동될 예정이다.

전경준 전남 감독은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부분에 집중해 결과까지 가져와야 더 높이 올라설 수 있다. 매 경기 결승이라는 생각으로 어떤 방법이든 승격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팬들 앞에서 우리가 달라졌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대적하는 이랜드 역시 직전 부천FC전에서 3대0 완승을 챙기며 활짝 웃었다. 홈에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는 것도 긍정적. 이랜드는 올 시즌 원정 4경기에서 3승1무를 기록했다.

정정용 이랜드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리그가 27경기로 축소 운영된다. 한 경기 한 경기 소중한 상황이다. 이번 원정 5연전은 모두 승점 6점짜리 경기라고 생각한다. 선수들 또한 이러한 상황을 인지하고 있기에 더욱 간절하다. 연속으로 원정 5경기를 치르려면 분위기를 잘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 시작인 전남전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를 꼭 가져오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두 팀은 올 시즌 첫 대결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143㎞, 가장 덜 빠른 최고구속에도…KT 소형준, 그렇게 에이스가 되어간다
'지도자도 양성' KCC, 해밀턴 코치 보내고 가틀린 합류하는 사연
143㎞. 선발투수의 최고구속으로 엄청나게 빠른 편은 아니다. 특히 140㎞대 후반의 속구를 어렵지 않게 뿌려댔던 선발투수라면 컨디션 난조를 우려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구속에 의...
브룩스에서 박용택까지, KBO에 쏟아진 미담들
덴버, LAL전 ‘열세 뒤집기’ 이번에도 성공?
KBO리그에 모처럼 훈훈한 미담들이 쏟아지고 있다.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는 최근 가족들이 안타까운 교통사고를 당하며 시즌이 한창 진행중인 가운데 고향인 미국으로...
‘김광현 승 도와주자!’ 칼슨, STL에 2점차 리드 안기는 투런포
'자밀 워니 30점' SK, DB 잡고 KBL컵대회 4강 진출
딜런 칼슨이 김광현(세인트루이스)에게 힘을 실어주는 대포를 쏘아 올렸다.칼슨은 25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20 메이저...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미스 맥심’ 김나정 아나운서가 섹시미를 발산했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비키니를 입고 수영장에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나정 아나운서는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눈길...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모델 신재은이 란제리 패션을 선보였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여파로 방콕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란제리만 입고 쇼파에 앉아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네티즌은 “저도 방콕할래...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모델 이연화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이연화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루컬러라 애용하는 카린의 캐서린위"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이연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