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오타니 저격수' 장훈 "부상 걱정이네, 좋아하는 선수니까"
출처:스타뉴스|2020-08-09
인쇄

 

오타니 쇼헤이(26·LA 에인절스)에게 독설을 자주 날리기로 유명한 일본 야구 전설 장훈(80)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부상이 걱정스럽다는 이야기를 했다.

장훈은 9일 일본 TBS 방송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오타니가 어쩔 수 없이 걱정이 된다. 내가 좋아하는 선수니까 그렇다. 빨리 완치하고 연습을 통해 좋은 기량을 발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타니는 지난 3일 휴스턴과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3탈삼진 5볼넷 2실점을 기록한 이후 팔에 불편함을 호소해 MRI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오른팔 굴곡근 염좌로 인해 4주에서 6주간 공을 던질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에인절스 구단 역시 이번 시즌 오타니의 투수 등판은 없다고 못 박았다.

이에 평소 오타니에 대한 일침을 서슴지 않던 장훈도 태도가 변했다. 지난 6월 장훈은 "오타니가 투수로 나온다 해도 좋은 성적을 남길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최근 방송 등 여기저기에 나오고 있는데, 배우가 아니다. 연습과 몸을 더 단련해야 한다. 결코 좋지 않다. 생기가 없어 보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걱정을 하긴 했지만 장훈은 이날도 "지금 상태로는 타격도 정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오타니 같은 왼손 타자에게 오른팔은 엔진이다. 왼쪽 팔은 그저 따라갈 뿐"이라는 생각을 가감 없이 전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드디어 설욕 기회? 서울과 결전 기다리는 ‘맞수’ 수원
드디어 설욕 기회? 서울과 결전 기다리는 ‘맞수’ 수원
기회일까 아니면 더한 위기일까. 26일 열리는 K리그 최고 맞수 FC 서울과 수원 삼성의 파이널B 첫 경기를 앞두고 변수가 나타났다. 서울을 지도해온 김호영 감독대행이 24일 갑작...
코로나19에 늘어나는 실직자…EPL 스카우트 칼바람 불었다
코로나19에 늘어나는 실직자…EPL 스카우트 칼바람 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프리미어리그 업계 종사자들의 고용 불안을 야기하고 있다.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의 25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아스...
대구FC, 선두 울산과 파이널 라운드 첫 맞대결
대구FC, 선두 울산과 파이널 라운드 첫 맞대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향한 대구FC의 파이널 무대가 시작된다.대구는 오는 27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울산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미스 맥심’ 김나정 아나운서가 섹시미를 발산했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비키니를 입고 수영장에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나정 아나운서는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눈길...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모델 신재은이 란제리 패션을 선보였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여파로 방콕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란제리만 입고 쇼파에 앉아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네티즌은 “저도 방콕할래...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모델 이연화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이연화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루컬러라 애용하는 카린의 캐서린위"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이연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