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오른팔 필름 칭칭, 맨유 그린우드 문신 공개 임박
출처:스포츠조선|2020-08-04
인쇄




맨유의 미래 메이슨 그린우드(19) 새 문신?

영국 언론 더선은 4일(한국시각) ‘그린우드가 맨유의 이달의 선수로 이름을 올린 뒤 새 문신을 뽐냈다‘고 보도했다.

2001년생 그린우드는 생애 처음으로 맨유 ‘이달의 선수상‘을 거머쥐었다. 자격은 충분했다. 그는 맨유가 7월 치른 7경기에 모두 출전해 4골을 넣었다. 이는 그가 올 시즌 기록한 득점의 40%. 그린우드는 올 시즌 10골을 넣었다. 덕분에 맨유는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위를 차지하며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그는 팬 지지 46%를 받으며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이로써 그린우드는 3연속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던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잡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또한, 지난해 10월 만 18세가 된 그린우드는 최연소 ‘이달의 선수‘가 됐다. 종전 기록은 지난 2016년 2월 마커스 래시포드다.

맨유 유스 출신 그린우드는 팀의 현재이자 미래로 확실히 자리 잡은 모습이다. 더선은 ‘그린우드가 이달의 선수상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했다. 그의 오른팔에 내용은 정확히 알 수 없는 필름이 달라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143㎞, 가장 덜 빠른 최고구속에도…KT 소형준, 그렇게 에이스가 되어간다
'지도자도 양성' KCC, 해밀턴 코치 보내고 가틀린 합류하는 사연
143㎞. 선발투수의 최고구속으로 엄청나게 빠른 편은 아니다. 특히 140㎞대 후반의 속구를 어렵지 않게 뿌려댔던 선발투수라면 컨디션 난조를 우려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구속에 의...
브룩스에서 박용택까지, KBO에 쏟아진 미담들
덴버, LAL전 ‘열세 뒤집기’ 이번에도 성공?
KBO리그에 모처럼 훈훈한 미담들이 쏟아지고 있다.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는 최근 가족들이 안타까운 교통사고를 당하며 시즌이 한창 진행중인 가운데 고향인 미국으로...
‘김광현 승 도와주자!’ 칼슨, STL에 2점차 리드 안기는 투런포
'자밀 워니 30점' SK, DB 잡고 KBL컵대회 4강 진출
딜런 칼슨이 김광현(세인트루이스)에게 힘을 실어주는 대포를 쏘아 올렸다.칼슨은 25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20 메이저...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미스 맥심’ 김나정 아나운서가 섹시미를 발산했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비키니를 입고 수영장에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나정 아나운서는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눈길...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모델 신재은이 란제리 패션을 선보였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여파로 방콕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란제리만 입고 쇼파에 앉아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네티즌은 “저도 방콕할래...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모델 이연화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이연화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루컬러라 애용하는 카린의 캐서린위"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이연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