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유일한 2000년생 SK 김형빈 "KBL의 돈치치 될래요"
출처:연합뉴스|2020-08-04
인쇄




"돈치치가 77번이잖아요. 그래서 저도 77번을 달기로 했습니다."

국내 프로농구 최연소 선수인 서울 SK의 김형빈(20·200㎝)이 다부진 표정으로 던진 말이다.

안양고를 나온 김형빈은 지난해 11월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로 SK에 지명된 선수다.

2000년 6월생인 그는 국내 프로농구 선수 가운데 유일한 ‘2000년대 출생자‘다.

다만 그는 프로 지명 직후 오른쪽 무릎 수술을 받느라 아직 KBL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7월 말 경기도 용인의 SK 체육관에서 만난 김형빈은 "무릎 수술 이후 반년 넘게 재활만 했는데 수술 직후 몸무게에서 12㎏을 감량했다"며 "수술 이후에는 거의 샐러드와 닭가슴살만 먹은 것 같다"고 데뷔 시즌을 앞둔 절박한 마음가짐을 표현했다.

수술 당시 몸무게가 106㎏ 정도 나갔다는 그는 최근에는 90㎏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

고등학교 때까지 골밑을 주로 맡았던 김형빈은 프로에서는 포워드로 포지션을 변경할 예정이다.

그는 "포워드로 뛰려면 스피드나 점프 능력을 더 키워야 하기 때문에 몸을 가볍게 해야 한다"며 "살을 빼니 무릎 통증도 없고 몸 상태도 좋아진 것 같다"고 스스로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형빈은 "정말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감량도 힘들지만 제가 성장하고 성공하려면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어린 선수답지 않은 각오를 밝혔다.




그는 "수술을 받고 나서 키도 1㎝ 정도 더 큰 것 같다"며 "아직 성장판도 조금 열려있다고 하는데 이왕 큰 거 더 크면 좋겠다"고 웃어 보이기도 했다.

드래프트 이후 수술을 받고 재활에 매달리느라 공을 갖고 하는 훈련은 1년 가까이 하지 못했다는 김형빈은 "처음에는 감각이 떨어져서 레이업도 못 넣고 그랬지만 야간, 주말 연습을 하면서 조금씩 감을 되찾았다"고 말했다.

그의 동기들은 이제 대학교에서도 저학년인 1, 2학년이다.

김형빈은 "솔직히 처음에는 친구들은 대학 생활을 즐기고, 우리 팀과 연습 경기에 와서도 뛰는 모습을 보면서 부러웠다"고 털어놓으며 "그런데 지금은 제가 프로에 일찍 오기를 잘한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그는 "프로에 왔으니 바로 수술을 받고 처음부터 몸을 만들고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게 된 것"이라며 "무엇보다 저는 돈을 받으니까 대학에 간 친구들에 비해 자부심도 있고, 동기부여도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소개해달라는 부탁에 김형빈은 "고등학교 때는 힘으로 하는 포스트 플레이나 피딩 능력이 강점이었다면 프로에서는 외곽 능력이나 스피드, 궂은일과 같은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새로 바뀐 스타일과 포지션에 적응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의 ‘롤 모델‘은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루카 돈치치다. 돈치치의 등 번호 77번을 자신의 배번으로 정했을 정도로 좋아한다.

김형빈은 "(1999년생인) 돈치치도 일찍 프로에 와서 어린 나이에 잘하는 모습을 보고 저도 그렇게 되고 싶다는 마음에 77번을 택했다"며 "제가 하도 이 얘기를 많이 해서 형들이 저를 ‘루카‘라고 부른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동기들보다 프로에는 빨리 입문했지만 그는 농구 시작은 많이 늦은 편이었다.

대개 초등학교 3, 4학년 때 농구를 시작하는 일반적인 선수들과 달리 김형빈은 중학교 2학년 말에야 농구를 시작했다.

그는 "부모님이나 누나가 다 공부에 소질이 있으신데 저만 공부에 뜻이 없었다"고 장난스레 말하며 "제가 또 금방 질려 하는 스타일이라 야구, 수영, 축구도 다 조금씩 하다가 농구에는 재미를 느껴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김형빈은 "농구 시작이 늦은 만큼 고치고 가르칠 부분이 많다는 점에서 발전 가능성도 크다고 좋게 봐주신 것 같다"며 "우선 1군에 꾸준히 자리 잡는 것이 1차 목표고, 신인상 후보 자격이 된다면 고졸 선수 최초로 신인상을 받고 싶다"고 ‘KBL 돈치치‘의 데뷔 시즌 각오를 전했다.

그는 프로 첫해에 한 경기도 뛰지 못한 점이 팬들에게 미안했는지 "시즌 개막도 2개월 정도 남았는데 남은 기간 열심히 배우고 갈고 닦아서, 팀에서 왜 저를 뽑았는지 팬 여러분이 아시게끔 보여드리겠다"며 팬들의 응원을 부탁했다.
  • 축구
  • 야구
  • 기타
토트넘이 '레이튼 코로나19 집단 감염' 잡았다...검사 권고-비용까지 부담
토트넘이 '레이튼 코로나19 집단 감염' 잡았다...검사 권고-비용까지 부담
토트넘홋스퍼가 잉글랜드리그2(4부)에 속한 레이튼오리엔트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테스트 비용을 전액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토트넘은 22일(현지시간) 레이튼과 카라바...
[공식발표] 벤투호vs김학범호 맞대결, 10월 9일과 12일 고양 개최
[공식발표] 벤투호vs김학범호 맞대결, 10월 9일과 12일 고양 개최
남자 국가대표팀과 남자 U-23 대표팀의 경기가 오는 10월 9일과 10월 12일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두 경기 모두 오후 8시에 킥오프하며 1차전은 MBC, 2차전은 MB...
'당연한 수순' '월클' 4골 SON, BBC '팀오브위크' 선정, 1골-4AS 케인은 없다
'당연한 수순' '월클' 4골 SON, BBC '팀오브위크' 선정, 1골-4AS 케인은 없다
어쩜 당연하다.한경기서 4골을 몰아친 '월클' 손흥민(28·토트넘)이 영국 BBC 선정 '팀 오브 위크'에 뽑혔다. 당연한 수순이다. '오브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빠질 수 없...
'연애 완전 정복' 배우 신새롬, 미스맥심에서 몸매를 완전 정복했네
'연애 완전 정복' 배우 신새롬, 미스맥심에서 몸매를 완전 정복했네
배우 겸 피트니스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신새롬이 최근 자신의 SNS에 명불허전의 몸매를 과시했다.사진 속에서 신새롬은 다양한 종류의 비키니를 입고 완벽한 자태를 뽐냈다.신새롬은 올해...
가슴을 심하게 강조한 호날두 여친 조지나
가슴을 심하게 강조한 호날두 여친 조지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가 최근 시상식 드레스를 SNS에 선보이며 자랑했다.조지나 로드리게스는 모델이자 패션 사업가로 활동 중이며, 그 이상으로 호날두의 여...
조정민, S라인 뽐내는 아찔한 수영복 자태
조정민, S라인 뽐내는 아찔한 수영복 자태
가수 조정민이 완벽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조정민은 2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광고 촬영 현장 사진을 두장 게재했다.공개 된 사진 속 조정민은 모노키니 수영복을 입고 포즈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