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스페인 언론 "이강인에 끔찍한 시즌, 발렌시아 잔류는 실수였다"
출처:스포츠서울|2020-08-01
인쇄




스페인 언론에서도 이강인(19·발렌시아)의 지난 시즌을 안타깝게 보고 있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 언론 데포르티보 발렌시아노는 31일 보도를 통해 2019~2020시즌 이강인의 행보를 돌아봤다. 이 매체는 “발렌시아 선수로서 이강인에게는 끔찍한(horrible) 시즌이었다. 발렌시아에 잔류한 것은 실수였다”라며 이강인이 지난 여름 새 팀을 찾아 가지 않고 발렌시아에 남은 것은 잘못된 선택이었다고 정의했다.

이 매체가 이강인의 시즌을 부정적으로 보는 이유는 명확하다. 출전 기회를 많이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데포르티보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은 임대를 가서라도 많은 시간을 뛰어야 했다. 이강인은 지난 두 시즌간 1부리그 20경기에 출전해 466분을 뛰었고, 그 중에 선발 출전은 3회에 불과했다”라며 이강인에게 주어진 출전 시간이 너무 적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강인은 지난해 폴란드에서 열린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며 대회 최우수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로 인해 유럽 복수 클럽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발렌시아에 잔류했다. 발렌시아가 감독까지 바꿔가며 이강인이나 페란 토레스 등 유망주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드러냈기 때문이었다. 기대와 달리 이강인의 선택은 결과적으로 큰 소득을 얻지 못했다. 사실상 벤치 멤버로 한 시즌을 보내며 성장 기회를 잡지 못했다. 여기에 부상까지 겹치면서 기량을 펼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대, 소속팀을 가리지 않고 최대한 많은 경기에 출전해 뛰어야 하는 나이에 있는 이강인 입장에선 성장 기회를 놓친 셈이다.

이강인은 지난해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적극적으로 새 팀을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랑스 리그앙의 올랭피크 마르세유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드러내는 가운데 이적 가능성은 크다. 데포르티보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은 실망스러운 나날을 보냈지만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지켜봐야 한다”라면서 다음 시즌 이강인이 어떤 팀에서 뛸지는 알 수 없다고 썼다.
  • 야구
  • 농구
  • 기타
유쾌한 보근 씨, 후배 주권에게 매일 세뇌시키는 한 가지?
한국여자농구연맹 경기 운영본부장에 박정은 본부장 대행
kt 위즈 투수 이보근(34)은 올 시즌을 앞두고 처음 팀을 옮겼다.이보근은 2005년 프로 데뷔 후 한 팀에만 머물렀으나 지난해 10월 2차드래프트에서 kt의 부름을 받고 유니폼...
첫 위기 맞은 KIA, 신인 정해영 중용…“6~8회 중 언제든 가능”
또다시 드러난 레이커스의 '르브론&AD 의존증'
KIA 신인 투수 정해영(19)이 더 큰 기회를 맞았다. 앞으로 중요한 승부처에서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KIA는 최근 사이드암 박준표의 이탈로 필승계투조에 공백을 맞았다. 문경찬,...
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MLB 현역 선수 중 공동 1위
몸 낮춘 ‘킹’ 팀을 세우다
'추추트레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렸다.추신수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
‘미스맥심’ 김나정, 감탄 나오는 비키니 몸매
‘미스맥심’ 김나정, 감탄 나오는 비키니 몸매
‘미스맥심’ 김나정이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그는 2일 작은 실내 풀장에서 비키니를 입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김나정은 미스맥심 우승자다운 몸매로 눈길을 끌었다.김나정은 남성...
필라테스 강사 지선, 미스맥심 콘테스트 4위로 14강에 안착해
필라테스 강사 지선, 미스맥심 콘테스트 4위로 14강에 안착해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필라테스 강사 지선이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4위로 14강에 안착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남성 잡지 맥심에서 주최하며, 일반인이 참가하여...
정유나 효과? 맥심 8월호 벌써 품절 러시
정유나 효과? 맥심 8월호 벌써 품절 러시
모델 정유나가 표지를 장식한 남성 잡지 맥심(MAXIM) 8월호가 품귀 현상을 빚고 있어 화제다.'여름 비키니 화보 특집'으로 꾸민 맥심 8월호는 모델 정유나를 표지 모델로 발탁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