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최용수 감독 떠난 서울, 작년 후반기부터 '쭉' 흔들린다
출처:엠스플뉴스]|2020-08-01
인쇄




FC 서울 최용수 감독이 7월 30일 급작스럽게 사퇴했다. 

서울은 29일 홈 경기장(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A컵 8강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1-5로 대패했다. 13라운드를 마친 K리그1에선 3승 1무 9패(승점 10점)로 11위에 머물러 있다. 서울은 리그 13경기에서 10골(최소득점 3위)을 넣고 29실점(최다실점 1위)을 내줬다. 최하위(12위) 인천 유나이티드와 승점은 5점 차. 

축구계는 성적 부진을 최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은 가장 큰 이유로 꼽는다. 국민대학교 스포츠산업 대학원 김의진 교수(축구산업전공)는  “ 월드컵 우승을 이끈 지도자도 사표를 가슴에 품고 다닌다 ”며  “ 세계 어떤 지도자든 결과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법 ”이라고 말했다. 

“ 최 감독이 사퇴한 첫 번째 이유는 부진한 성적이다. 서울은 6월 3일 수석코치를 교체한 바 있다. 시즌 중 수석코치를 바꾸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이때 최 감독과 수석코치 간 불화설이 돌았다. 구단은 흔들리지 않고 최 감독에게 힘을 실었다. 하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강등 위기다.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는 걸 최 감독과 구단 모두 느낀 것으로 본다. ” 

“서울이 흔들리기 시작한 건 작년 여름부터”




최용수 감독은 FC 서울의 상징적 존재다. 최 감독은 서울에서 프로축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1994년 LG 치타스(FC 서울의 전신)에서 프로에 데뷔해 신인왕을 차지했다. 최 감독은 K리그 통산 148경기에서 뛰며 54골 26도움을 기록했다. LG에서의 활약을 발판으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두 차례 월드컵(1998·2002)을 경험했다. 

J리그(일본) 생활(2001~2005)을 마친 후(2006)엔 플레잉코치로 서울 복귀를 알렸다. 지도자 생활 시작이었다. 최 감독은 2011년 감독대행으로 지휘봉을 잡았다. 선수 시절처럼 빠르게 두각을 나타냈다. 이듬해 K리그 정상에 올랐다. 2013년엔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엔 FA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 감독은 앞서 한 차례 서울과 이별을 경험했다. 최 감독은 2016년 6월 22일 안산 무궁화(충남아산프로축구단의 전신)와 FA컵 16강전(2-1)을 끝으로 서울 지휘봉을 내려놨다.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으로 둥지를 옮긴 것. 

최 감독은 2년 4개월 뒤 서울로 돌아왔다. 서울은 2013년 승강제 도입 후 첫 파이널 B로 추락한 상태였다. 강등 위기였다. 최 감독은 급한 불을 껐다.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 K리그1에 살아남았다. 이듬해엔 K리그1 3위를 기록하며 ACL 출전권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MBC스포츠플러스 이상윤 해설위원은  “ 최 감독의 서울이 삐걱거리기 시작한 건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부터 ”라며 다음과 같은 분석을 내놨다. 

“ 서울은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K리그1 12개 구단 중 유일하게 전력 보강을 하지 않았다. 그 이후 서울의 경기력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한찬희, 한승규, 김진야 등을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지만 한 번 가라앉은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다. 최 감독이 할 수 있는 건 다 해봤지만 해결책을 찾지 못한 것이다. ”

이 위원의 말처럼 서울은 지난해 전·후반기 성적이 확연히 달랐다. 서울은 지난해 6월 30일 K리그1 18라운드를 마쳤을 땐 2위였다. 단독 선두 전북 현대와 승점(38점)이 같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의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4골 더 넣은 전북이 1위에 올랐다. 

서울은 7월부터 흔들렸다. K리그1 11위를 기록 중이던 제주 유나이티드에 2-4로 패했다. 전북(2-4), 울산 현대(1-3)전에서도 연달아졌다. 파이널 라운드(A) 5경기에선 1승도 거두지 못했다. 2019년 10월 20일 강원 FC전(2-3)을 시작으로 2무 3패를 기록했다. 시즌 종료 후 리그 우승팀 전북과 서울의 승점 차는 무려 23점이었다.  

“어떤 감독도 구단 위에 존재할 순 없다”




2020시즌을 앞둔 FC 서울은 지난해 여름과 달리 전력을 보강했다.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 주역 김진야를 시작으로 2018시즌 K리그1 영플레이어상 수상자 한승규, 축구계로부터 제2의 기성용으로 불리는 한찬희, 2016년 한 시즌 최다골(35) 기록을 세운 아드리아노(브라질) 등을 영입했다. 

2020년 출발은 좋았다. 서울은 1월 28일 케다(말레이시아)와 ACL 플레이오프 단판 승부에서 4-1로 이겼다. 3년 만에 ACL 본선에 복귀했다. 2월 18일 ACL 본선 조별리그 멜버른 빅토리(호주)전에선 1-0으로 승리했다. 코로나 19로 중단된 올 시즌 ACL에서 승전고를 울린 K리그1 팀은 서울이 유일하다. 전북 현대(1무 1패), 울산 현대(1무), 수원 삼성(2패) 등은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 흐름을 바꾼 건 코로나 19였다. 코로나 19로 ACL은 무기한 연기됐고, K리그1은 예정보다 69일 늦게 시작했다. 서울은 5월 10일 올 시즌 첫 경기 강원 FC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같은 달 31일 성남 FC전을 시작으론 5연패에 빠졌다. 서울이 K리그에서 5연패를 기록한 건 25년 만이다. 1987년과 1995년 5연패를 기록한 바 있다. 

서울은 6월 27일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연패를 끊었지만 분위기를 바꾸진 못했다. 서울은 이후 리그 4경기에서 1무 3패를 기록했다. 이 4경기에서 4골을 넣고 11실점을 내줬다.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보강이 없었던 건 아니다. 태극마크를 달고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중앙 수비수 윤영선을 영입(6개월 임대)한 가운데 기성용이 11년 만에 서울로 복귀했다. 다만 최 감독이 원한 공격수 영입은 없었다. 최 감독은  “ 모두가 서울의 부족한 포지션이 어딘지 알고 있다 ”고 여러 차례 얘기했다. 

김의진 교수는  “ 축구계엔 최 감독과 구단의 불화설이 끊이지 않았던 게 사실 ”이라며  “ 서울이 성적을 내지 못하면서 이와 같은 소문에 힘이 실렸다 ”고 말했다. 

“ 감독이 원하는 선수를 모두 영입할 수 있는 팀이 몇이나 될까 싶다. 올해는 코로나 19로 전 세계 경제가 위기다. K리그는 모기업 지원에 100% 의존한다. 직접 수익을 내지 않는 한 투자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그 상황에서 윤영선, 기성용을 영입했다. 자기가 원하는 선수를 더 영입하지 못한 건 아쉽겠지만 구단이 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건 최대한 했다고 본다. ”

결국 성적이다. 지난해 여름부터 흔들리기 시작한 서울은 반등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이상윤 해설위원은  “ 뭘 해도 안 될 때가 있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그라운드에 나서도 결과가 따라주지 않는 상황이다. 선수들은 패하는 날이 늘수록 자신감을 잃는다. 악순환이다. 하지만, 최 감독이 실패한 건 아니다. 최 감독은 선수뿐 아니라 지도자로도 많은 성과를 냈다 ”고 했다. 

“ 최 감독은 올해 허리 수술을 했다. 건강이 많이 안 좋다. 지금까지 정신력으로 버틴 거다. 푹 쉬면서 재도약을 준비했으면 한다. 축구계에서 최 감독의 능력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는 걸 알았으면 싶다. 금세 밝은 얼굴로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 ” 이 위원의 바람이다. 

서울의 차기 감독 선임엔 시간이 필요하다. 서울은 김호영 수석코치 체재로 팀을 운영하면서 차기 감독 선임을 논의할 계획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유쾌한 보근 씨, 후배 주권에게 매일 세뇌시키는 한 가지?
한국여자농구연맹 경기 운영본부장에 박정은 본부장 대행
kt 위즈 투수 이보근(34)은 올 시즌을 앞두고 처음 팀을 옮겼다.이보근은 2005년 프로 데뷔 후 한 팀에만 머물렀으나 지난해 10월 2차드래프트에서 kt의 부름을 받고 유니폼...
첫 위기 맞은 KIA, 신인 정해영 중용…“6~8회 중 언제든 가능”
또다시 드러난 레이커스의 '르브론&AD 의존증'
KIA 신인 투수 정해영(19)이 더 큰 기회를 맞았다. 앞으로 중요한 승부처에서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KIA는 최근 사이드암 박준표의 이탈로 필승계투조에 공백을 맞았다. 문경찬,...
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MLB 현역 선수 중 공동 1위
몸 낮춘 ‘킹’ 팀을 세우다
'추추트레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렸다.추신수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
‘미스맥심’ 김나정, 감탄 나오는 비키니 몸매
‘미스맥심’ 김나정, 감탄 나오는 비키니 몸매
‘미스맥심’ 김나정이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그는 2일 작은 실내 풀장에서 비키니를 입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김나정은 미스맥심 우승자다운 몸매로 눈길을 끌었다.김나정은 남성...
필라테스 강사 지선, 미스맥심 콘테스트 4위로 14강에 안착해
필라테스 강사 지선, 미스맥심 콘테스트 4위로 14강에 안착해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필라테스 강사 지선이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4위로 14강에 안착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남성 잡지 맥심에서 주최하며, 일반인이 참가하여...
정유나 효과? 맥심 8월호 벌써 품절 러시
정유나 효과? 맥심 8월호 벌써 품절 러시
모델 정유나가 표지를 장식한 남성 잡지 맥심(MAXIM) 8월호가 품귀 현상을 빚고 있어 화제다.'여름 비키니 화보 특집'으로 꾸민 맥심 8월호는 모델 정유나를 표지 모델로 발탁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