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주먹' 타이슨, 9월 링 복귀…4체급 석권 존스와 맞대결
출처:연합뉴스|2020-07-24
인쇄

타이슨, 15년 만에 귀환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의 지난 5월 했던 링 복귀 선언이 현실화했다.

타이슨은 24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9월 13일 로이 존스 주니어(51)와 대결한다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디그니티 헬스 스포츠파크에서 벌어질 이번 레전드 매치는 8라운드로 진행된다.

타이슨은 5월 12일 개인 SNS에 복싱 훈련 동영상을 올린 뒤 "내가 돌아왔다(I AM BACK)"고 선언해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25초 분량의 이 동영상에서 타이슨은 50대 중반의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왕년의 스피드와 파워로 건재를 과시했다.

 

 

이에 타이슨의 상대가 누가 될지 관심이 쏠렸다. ‘핵이빨‘이라는 오명을 안겨준 에반더 홀리필드 등 여러 선수가 물망에 올랐다.

오랜 기다림 끝에 상대는 존스로 결정됐다.

존스는 1988년 서울 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까지 4체급을 석권한 복싱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캘리포니아주 체육위원회에 따르면 타이슨과 존스는 헤드기어 없이 두툼한 12온스 글러브로 대결한다.

역사적인 대결이 성사됐지만 수준 높은 경기를 기대해서는 곤란하다고 현지 매체들은 입을 모은다.

타이슨과 존스, 둘 다 서로 링을 빙빙 돌면서 잽만 주고받는 맥없는 경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강펀치로 상대를 줄줄이 눕혀 ‘핵주먹‘이라고 불렸던 타이슨은 프로복싱 헤비급 역사에서 지워지지 않을 발자취를 남겼다.

통산 50승 6패를 올리면서 44차례나 KO를 뺏는 괴력을 발휘했다.

타이슨은 2005년 6월 케빈 맥브라이드와 경기를 끝으로 링을 떠난 뒤 대마초 농장 사업가로 변신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드디어 설욕 기회? 서울과 결전 기다리는 ‘맞수’ 수원
드디어 설욕 기회? 서울과 결전 기다리는 ‘맞수’ 수원
기회일까 아니면 더한 위기일까. 26일 열리는 K리그 최고 맞수 FC 서울과 수원 삼성의 파이널B 첫 경기를 앞두고 변수가 나타났다. 서울을 지도해온 김호영 감독대행이 24일 갑작...
코로나19에 늘어나는 실직자…EPL 스카우트 칼바람 불었다
코로나19에 늘어나는 실직자…EPL 스카우트 칼바람 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프리미어리그 업계 종사자들의 고용 불안을 야기하고 있다.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의 25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아스...
대구FC, 선두 울산과 파이널 라운드 첫 맞대결
대구FC, 선두 울산과 파이널 라운드 첫 맞대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향한 대구FC의 파이널 무대가 시작된다.대구는 오는 27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울산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김나정 아나운서, 한뼘 비키니 입고 섹시美 폭발
‘미스 맥심’ 김나정 아나운서가 섹시미를 발산했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비키니를 입고 수영장에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나정 아나운서는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눈길...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신재은, 보일 듯 말 듯 란제리 패션
모델 신재은이 란제리 패션을 선보였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여파로 방콕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란제리만 입고 쇼파에 앉아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네티즌은 “저도 방콕할래...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이연화, 크롭톱 속 아슬아슬한 볼륨감
모델 이연화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이연화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루컬러라 애용하는 카린의 캐서린위"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이연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