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K리그1 선두 울산현대, 경주한수원과 FA컵 16강 "방심은 없다"
출처:동아닷컴|2020-07-14
인쇄




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가 K3리그 경주한수원을 상대로 FA컵 첫 경기를 치른다.

울산은 15일 오후 7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에 임한다. 이번 시즌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이하 ACL)에 진출한 울산은 이번 시즌 FA컵 16강 자동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번 시즌 FA컵 첫 상대는 K3리그 2위에 올라있는 경주한수원이다.

최근 울산은 인천 유나이티드(4-1), 대구FC(3-1)를 연달아 누르고 리그 2연승을 질주, 승점 26점으로 전북현대(승점 25점)를 제치고 K리그1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대구 전에서 득점 선두 주니오가 13, 14호 골을 기록하며 K리그1 득점 1위를 견고히 했고, 특급 도우미 김인성은 후반 교체 투입 1분 만에 도움을 추가, 총 6개로 도움 1위를 유지했다. 주장 신진호는 선제골과 도움으로 이번 시즌 첫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고, 이청용이 날카로운 크로스로 1도움을 올리며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1골 1도움)를 적립했다.

리그 11경기에서 26골로 맹공을 자랑하는 울산은 FA컵까지 기세를 이어가려 한다. 12일 대구 원정 이후 3일 만에 경주한수원을 상대하고, 19일에는 강원FC와 리그 12라운드를 치러 빡빡한 일정을 앞두고 있어 울산은 두터운 스쿼드를 통해 체력적인 문제를 극복할 전망이다.

이미 울산은 3개 대회(K리그1, FA컵, ACL) 병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고, 이번 경주한수원전에도 최상의 컨디션을 갖춘 선수들을 기용하여 다음 라운드 진출을 노린다. 김도훈 감독은 항상 “우리는 누가 들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가 K3리그 경주한수원을 상대로 FA컵 첫 경기를 치른다.

울산은 15일 오후 7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에 임한다. 이번 시즌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이하 ACL)에 진출한 울산은 이번 시즌 FA컵 16강 자동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번 시즌 FA컵 첫 상대는 K3리그 2위에 올라있는 경주한수원이다.

최근 울산은 인천 유나이티드(4-1), 대구FC(3-1)를 연달아 누르고 리그 2연승을 질주, 승점 26점으로 전북현대(승점 25점)를 제치고 K리그1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대구 전에서 득점 선두 주니오가 13, 14호 골을 기록하며 K리그1 득점 1위를 견고히 했고, 특급 도우미 김인성은 후반 교체 투입 1분 만에 도움을 추가, 총 6개로 도움 1위를 유지했다. 주장 신진호는 선제골과 도움으로 이번 시즌 첫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고, 이청용이 날카로운 크로스로 1도움을 올리며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1골 1도움)를 적립했다.

리그 11경기에서 26골로 맹공을 자랑하는 울산은 FA컵까지 기세를 이어가려 한다. 12일 대구 원정 이후 3일 만에 경주한수원을 상대하고, 19일에는 강원FC와 리그 12라운드를 치러 빡빡한 일정을 앞두고 있어 울산은 두터운 스쿼드를 통해 체력적인 문제를 극복할 전망이다.

이미 울산은 3개 대회(K리그1, FA컵, ACL) 병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고, 이번 경주한수원전에도 최상의 컨디션을 갖춘 선수들을 기용하여 다음 라운드 진출을 노린다. 김도훈 감독은 항상 “우리는 누가 들어가도 제 몫을 해줄 선수가 많다”고 자신감을 내비치며 선수단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왔다.

하지만 방심은 없다. 경주한수원은 K3리그에서 2위에 오르며 선전하고 있고, K리그에서만 300경기를 넘게 소화한 공격수 서동현이 버티고 있어 울산으로선 긴장의 끊을 내려놓을 수 없다. 특히, 8라운드까지 치른 K3리그에서 8경기에서 23득점, 8실점으로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어 울산은 이변의 희생양이 되지 않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춰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어가도 제 몫을 해줄 선수가 많다”고 자신감을 내비치며 선수단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왔다.

하지만 방심은 없다. 경주한수원은 K3리그에서 2위에 오르며 선전하고 있고, K리그에서만 300경기를 넘게 소화한 공격수 서동현이 버티고 있어 울산으로선 긴장의 끊을 내려놓을 수 없다. 특히, 8라운드까지 치른 K3리그에서 8경기에서 23득점, 8실점으로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어 울산은 이변의 희생양이 되지 않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춰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이도류' 실패했나… 오타니, 2경기 연속 강판에 타율도 1할대
LAC 해럴 조모상으로 이탈, 복귀 시점도 미정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시즌 두번째 등판에서도 강판당하며 불안감을 키웠다.오타니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인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
'1할 타자' 추신수에게는 강렬한 한방이 있다
이종현 사건의 교훈, 스포츠 댓글문화도 달라져야 한다 [서정환의 사자후]
메이저리거 1할타자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에게는 팀 분위기를 한꺼번에 끌어올리는 한방이 있었다.비록 올시즌 안타를 3개(3안타)로 1할 타자(0.150)에 머물고 있지만 2...
‘7월 최고의 투수’ 알칸타라가 월간 MVP 후보에 없다고? [MK시선]
최서연 오승인 미녀 유망주, WKBL 붐업 앞장설까?
프로야구 KBO리그 7월 최우수선수(MVP) 후보에 ‘두산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28)의 이름은 없었다. 의아하다.한국야구위원회(KBO)가 3일 공개한 7월 MVP 후보는 5명으...
김준희, '군살 제로+완벽 볼륨감' 레드 비키니 자태
방송인 김준희가 흠 잡을 데 없는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김준희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이 안 찌는 사람들은 다 그만한 이유가 있더라고요. 그 사람의 모든 것을 관찰해 보세요...
"노출 과하다고, 표 많이 받는 것 아냐"…취준생 박근나, 미스맥심 중간투표 2위로 14강 '돌풍'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취준생 박근나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2위로 14강에 안착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남성 잡지 맥심에서 주최하며, 일반인이 참가하여 ...
이나은, 감탄 부르는 여름휴가룩..청순섹시 다 되네
이나은, 감탄 부르는 여름휴가룩..청순섹시 다 되네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여름휴가 룩을 뽐냈다.3일 가수 이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이나은은 나시에 푸른빛의 바지, 그리고 두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