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NC 창모'에서 '대한민국 창모'로
출처:마니아리포트|2020-07-08
인쇄


NC 구창모가 점점 더 무서워지고 있다. ‘가공하다‘는 말을 붙이기에는 아직이지만 ‘무섭다‘라는 말은 충분하다. ‘언터치블 창모‘(건드릴 수 없는 창모), ‘엔구행‘(NC는 구창모 덕분에 행복하다)이라는 말이 실감난다. 과연 얼마나 더 진화할 수 있을까?

구창모는 이미 프로에 입단한 2017년부터 가능성은 인정받았다. 3년째인 지난해 처음으로 10승(7패) 투수로 올라섰다. NC 구단 사상 첫 좌완 10승투수 배출이었다. 단숨에 ‘가능성 투수‘에서 ‘NC의 좌완 에이스‘로 몇계단 올라섰다. 4년차를 맞은 올시즌 초반 구창모는 토종을 대표하는 영건으로 ‘토종 최고 좌완 투수‘ 로 다시 업그레이드됐다. 그리고 슬금슬금 ‘KBO 리그 최고 좌완 투수‘가 되더니 이제는 어느새 이마저 넘어 모든 외국인 투수까지 포함한 ‘대한민국 최고 투수‘ 자리를 성큼 꿰어찼다.

구창모의 올시즌 성적은 KBO가 공식 및 비공식으로 집계하는 15개 투수 부문 랭킹을 보면 그대로 드러난다. 이 가운데 공식 시상 기록 6개 중 불펜 투수들에게 해당되는 세이브와 홀드를 제외한 4개 부문에서 구창모는 승리(8승 무패), 승률(1.00), 탈삼진(82개) 등 3개 부문 1위에 평균자책점 2위(1.48)다. 그리고 비공식 시상 기록 9개 가운데 부끄러운 기록인 최다 패배와 역시 불펜투수들에게 해당되는 최다 출장 게임을 뺀 7개 부문 가운데 최다 이닝(73이닝), WHIP(0.81), 퀄리티스타트(10회), 피안타율(0.181) 등 4개 부문에서 1위다. 즉 선발 투수와 관련된 11개 부문 랭킹에서 무려 7개를 석권하고 있다. 그야말로 올해 마운드를 완전 평정하고 있다고 해도 결코 과장된 표현이 아니다.

구창모는 7일 SK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올해들어 컨디션이 가장 안 좋았다"고 말했다. 경기 초반에 원하는 곳에 공이 들어가지 않아 당황스러웠다고 밝히면서 손민한 투수코치의 자신있게 던지라는 조언과 포수 양의지의 변화구 위주 리드로 위기를 넘어 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올해 구창모는 지난달 6일 한화전 6이닝 8안타(1자책점), 25일 KT전 4이닝 8안타(5실점4자책점)에 이어 이날 SK전까지 포함해 한게임 시즌 최다 안타인 8안타를 3차례 허용했다. KT전에서는 비록 8안타를 맞아 올해 11게임 가운데 유일하게 퀄리트스타트를 못하고 강판을 당했지만 나머지는 최소 실점으로 막아냈다. 그만큼 경기운영 능력이나 위기관리 능력이 한층 더 성숙해지고 노련해 졌다는 뜻이다. 이는 바로 당황한 가운데도 포수의 리드에 따라 정확하게 공을 던질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특히 구창모는 유일한 0점대 평균자책점(0.818)을 기록하다 KT전서 1점대로 올라서 키움의 요키시(평균자책점 1.30)에 1위 자리를 내 주었지만 그 차이는 지금 0.18에 불과하다. 지난 6월 초 미국 ESPN이 KBO리그를 중계방송을 하는 도중 메이저리그 100년 동안 한달에 5차례 이상 선발로 나서 평균자책점과 WHIP를 모두 0.60이하로 유지한 투수는 1986년 마이크 위트와 2015년 제이크 아리에타 단 2명뿐이라고 설명하면서 5월 5게임에서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51의 구창모를 특별하게 언급하며 조만간 메이저리그에서 만날 수 있는 선수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제 겨우 페넌트레이스 중반 초입에 들어섰을 뿐이다. 이 추세라면 20승은 너끈하게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90년 선동열(당시 해태 타이거즈)이 세운 22승을 30년만에 갈아 치울 수 있을지도 모른다. 과연 구창모의 진화의 끝은 어디가 될지 궁금하기 이를데 없다.

  • 축구
  • 농구
  • 기타
‘다시 여기 축구장!’ 대전하나, 팬들과 함께 ‘선두 탈환’ 도전
‘다시 여기 축구장!’ 대전하나, 팬들과 함께 ‘선두 탈환’ 도전
대전하나시티즌이 올 시즌 첫 유관중 홈경기로 펼쳐지는 경남FC전을 통해 3연승과 선두 탈환에 도전한다.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은 8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
레알도 탈락, 호날두도 탈락…메시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레알도 탈락, 호날두도 탈락…메시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라이벌들이 연이어 탈락하는 가운데, 리오넬 메시는 빅이어를 향한 여정을 이어 갈 수 있을까.레알마드리드와 유벤투스는 8일(이하 한국 시간)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
분위기 반전 광주, 숙적 포항 상대 창단 첫승 도전
분위기 반전 광주, 숙적 포항 상대 창단 첫승 도전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광주FC가 숙적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한 ‘첫 승’ 재도전에 나선다.광주는 오는 8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 ...
‘공대여신’ 민한나, 침대서 숨길 수 없는 볼륨감
‘공대여신’ 민한나, 침대서 숨길 수 없는 볼륨감
‘공대여신’ 민한나가 볼륨감을 뽐냈다.민한나는 6일 인스타그램에 “잘자 #오늘도 #배 가득 채우고 #꿀꿀 #육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민한나는 란제리를 입고 잠...
DJ소다, 아찔한 쇄골라인 풍만한 볼륨
DJ소다, 아찔한 쇄골라인 풍만한 볼륨
DJ소다가 아찔 쇄골라인을 뽐냈다.그는 7일 인스타그램에 꽃밭에 앉아 눈을 감고 입술을 살짝 내밀고 있는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그는 치명적인 쇄골라인과 풍만한 볼륨으로 눈...
최소미, 역대급 비키니 “환상의 S라인”
최소미, 역대급 비키니 “환상의 S라인”
모델 최소미가 역대급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그는 2일 인스타그램에 “흐린 날이라 사진이 조금 아쉽지만 또 이 나름대로의 무드가 있으니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