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삼성 투수진 바꾼 정현욱 코치의 섬뜩한 말 한 마디
출처:스포츠서울|2020-07-07
인쇄




올시즌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고 있는 삼성의 원동력은 마운드에서 나온다. 리그 정상급 불펜을 구축하며 지키는 힘을 얻었고, 연이은 부상 이탈로 위기를 맞은 선발진도 대체 선발들의 호투로 큰 타격없이 공백을 메웠다. 거센 풍파를 이겨내며 삼성 마운드는 더욱 단단해졌다.

삼성 마운드 변화의 중심엔 정현욱 투수코치가 있다. 허삼영호에서 1군 투수 코치를 맡고 있는 정 코치는 부드러움과 카리스마를 넘나드는 리더십으로 삼성 투수진을 변화시켰다. 친한 형처럼 한 없이 인자한 미소를 띄우다가도 필요한 순간엔 강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나이 어린 투수들의 정신 무장을 단단히 했다.

정 코치는 “내가 투수들에게 특별한 마법을 부린 건 아니다. 마운드에서 항상 강하게 던지라고 주문한다. 불펜과 선발 구분없이 모든 공을 전력으로 던질 수 있는 몸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팀 마운드가 대체적으로 어리지 않나. 마운드에서 수싸움보다 구위싸움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코치가 투수들에게 강조하는 건 딱 한 가지, ‘기본기’다. 캐치볼부터 전력으로 임하라는 주문도 기본기 강조의 일환이다. 삼성 투수들은 정 코치의 주문대로 캐치볼부터 전력 투구하면서 구속과 구위가 올라갔다는 말을 한다. 하지만 정 코치는 “캐치볼이 구속과 구위를 변화시켰다기보다 원래 그 정도 공이 나와야하는데 그동안 캐치볼을 등한시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캐치볼을 전력으로 하는 버릇이 몸에 배있어야 실제 경기에서도 전력으로 공을 던질 수 있다. 몸은 습관을 정확히 기억한다. 캐치볼을 설렁설렁하면 마운드에서 전력으로 던질 수 없다”고 덧붙였다. 기본기를 외면하면 실제 경기에서 바로 티가 난다는 게 정 코치의 설명이다. 또 왕조 시절 철벽 불펜의 주축으로 활약하면서 직접 몸으로 체득한 것이기도 하다.

올해는 마운드가 선의의 경쟁으로 치열해지면서 힘이 생겼다는 게 고무적이다. 정 코치는 “재작년과 작년 김한수 감독님과 오치아이 감독님이 젊은 투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줬고, 그 선수들이 올해 자리잡고 있다. 경기에 안나가는 투수들도 더그아웃에서 파이팅해줄때 ‘전력으로 던져라’ ‘아끼지 말라’고 외친다. 이런 점들이 마운드 위에 있는 투수들에게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삼성엔 오승환을 비롯해 우규민, 권오준, 윤성환 등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투수들이 있다. 성적과 별개로 베테랑 투수들은 존재 자체로 어린 투수들에게 교보재가 된다. 정 코치는 “우리팀의 어린 투수들을 보면 베테랑 선수들에 비해 노력하는게 떨어진다. 더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후배 투수들에게 ‘너희가 오승환, 권오준, 윤성환, 우규민보다 재능이 있냐’고 물어보면 ‘네’라고 대답하는 선수는 별로 없다. 그럼 ‘저 선수들도 죽기살기로 한다. 그럼 너희들은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어본다”고 덧붙였다. 정 코치의 섬뜩한 말 한 마디는 경험이 적은 투수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변화를 유도한다. 보고 느끼는 데서 끝나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옮겨야 비로소 변화가 시작되는 것이라는게 정 코치의 생각이다.

정 코치에게 만족은 없다. 아직 시즌의 3분의 1밖에 지나지 않았고, 지금보다 투수진이 더 강력한 힘을 쏟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 만이 정 코치의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다. 안주하지 않고 투수들을 향해 끊임없이 긴장감을 불어넣는 이유다. 삼성 투수진의 진짜 힘은 아직 발휘되지 않았다.
  • 축구
  • 농구
  • 기타
'리즈시절' 꿈꾸는 리즈, 부엔디아-데니스-데이비드로 전력 보강 노린다
'리즈시절' 꿈꾸는 리즈, 부엔디아-데니스-데이비드로 전력 보강 노린다
리즈가 '리즈 시절' 재연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다.리즈는 올 시즌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하며 다음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확정했다. 리즈가 1부 무대에 다시 서는 ...
'기적형 공격수' 오리기, 정든 리버풀 떠나 빌라행?
'기적형 공격수' 오리기, 정든 리버풀 떠나 빌라행?
이번 시즌 극적으로 프리미어리그에 잔류한 아스톤 빌라가 선수 보강을 꿈꾼다. 팬들 사이에서 '기적형 공격수'로 불리는 디보크 오리기(리버풀)이 타깃으로 떠올랐다.2일(현지시간) 영...
카소를라, 알사드 합류 '정우영-남태희와 함께 ACL 출격'
카소를라, 알사드 합류 '정우영-남태희와 함께 ACL 출격'
비야레알에서 제2의 전성기를 연 스페인 대표 출신 미드필더 산티 카소를라(35)가 카타르 클럽 알 사드에 합류했다.스페인 스포스 신문 아스는 3일 인터넷판 뉴스에 카소를라가 카타르...
김준희, '군살 제로+완벽 볼륨감' 레드 비키니 자태
방송인 김준희가 흠 잡을 데 없는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김준희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이 안 찌는 사람들은 다 그만한 이유가 있더라고요. 그 사람의 모든 것을 관찰해 보세요...
"노출 과하다고, 표 많이 받는 것 아냐"…취준생 박근나, 미스맥심 중간투표 2위로 14강 '돌풍'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취준생 박근나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2위로 14강에 안착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남성 잡지 맥심에서 주최하며, 일반인이 참가하여 ...
이나은, 감탄 부르는 여름휴가룩..청순섹시 다 되네
이나은, 감탄 부르는 여름휴가룩..청순섹시 다 되네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여름휴가 룩을 뽐냈다.3일 가수 이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이나은은 나시에 푸른빛의 바지, 그리고 두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