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 용어 산책 44] ‘입스(Yips)’는 어떻게 생긴 말일까
출처:마니아리포트|2020-06-07
인쇄


50cm~1m 거리, 한 클럽 안팎의 짧은 퍼팅을 만나면 더 긴장이 된다. 조금이라도 밀거나 당기면 아무 것도 만들지 못한다. 프로는 버디, 싱글급은 파, 주말골퍼나 초보자에게는 보기나 더블보기도 낚기가 어렵다. 보통 아마추어골퍼들이 가벼운 내기게임을 하면 초반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이 정도 거리의 퍼팅은 ‘OK’를 준다. 하지만 후반 들어가 배팅이 배가 된다든 지 승부처를 맞닥뜨리면 절대 OK를 주지 않는다. 이 때 결정적인 퍼팅을 놓치면 낭패를 보며 기분이 몹시 상하게 된다. 퍼팅은 터치 스트로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긴장이 되고 정신적인 문제까지 생길 수도 있다. 이른바 ‘입스(Yips)이다.

지난 2014년 미국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골프해설가 제이 야로우가 쓴 ‘’타이거 우즈의 시대는 끝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야로우에 따르면 우즈는 2014년 디 오픈에서 심각한 퍼팅과 드라이버 입스를 드러내 그의 시대는 사실상 막을 내렸다고 분석했다. 이 대회에서 우즈는 우승자 로리 맥킬로이보다 무려 1시간반정도 먼저 최종 4라운드 경기를 끝내야 했다. 맥킬로이의 챔피언조와 멀리 떨어져 있다는 것은 그만큼 성적이 떨어진 조에 속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컷오프를 통과한 선수 중 단 3명만이 우즈보다 성적이 안좋았을 뿐이었다. 우즈는 등수술을 받은 지 3개월도 지나지 않았는데도 무리하게 이 대회에 출전했던게 성적 부진의 원인이었다. 1라운드를 69타로 좋은 출발을 보이자 ’역시 우즈‘라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2라운드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 2라운드 첫 홀 드라이버가 좌탄, 세컨드 샷은 깊은 러프, 세 번째 샷은 그린 오버, 네 번째만에 온그린을 했으나 짧은 퍼팅을 2퍼트로 마무리해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우즈는 이후 결코 좋아지지 않았다. 내내 드라이버와 씨름하며 간신히 컷오프를 통과했다. 당시 전문가들은 “자기 희생에 의한 쿠데타였다. 골프 스윙을 고의적으로 바꿔 세계 최고의 골퍼가 무너지는 것을 본다”며 “이제 타이거 시대는 끝났다”고까지 혹평했다. 우즈는 2019년 마스터스대회에서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부활을 했지만 전성기 때의 화려했던 모습과는 좀 거리감을 보이고 있는 것은 나이 문제 뿐 아니라 고질적인 입스 문제도 원인이라는게 대체적인 지적이다.

입스는 퍼팅을 방해하는 일종의 운동 장애다. 입스라는 용어는 메이저 챔피언으로 이름을 날리다 후에 스윙코치로 활동했던 스코틀랜드 태생의 토미 아머(1896-1968)가 토너먼트 플레이를 포기하게 된 어려움을 설명하면서 대중화했다고 한다. 토미 아머는 PGA 투어에서 25승을 거뒀다. 마스터스를 제외한 3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석권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이름을 딴 골프 용품이 지금도 잘 알려져있다. 그의 손자 토미 아머 3세는 챔피언스 투어를 벌써 10년째 뛰고 있다.

입스는 전체 성인 골퍼의 절반 정도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연구자료에 따르면 프로골퍼의 33%에서 48%가 입스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25년 이상 뛴 골퍼들조차로 입스에 걸릴 수 있다고 한다. 입스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노화를 동반하는 뇌의 생화학적 변화를 꼽고 있다. 관련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조정과 집중을 강하게 요구하면 특정 부위에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입스가 올 경우 한 달 동안 골프를 포기하는 것이 때때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한다. 입스는 여러 신체 부위를 집중적으로 쓴 데서 온다는 분석도 있다.

입스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프로 골퍼로는 우즈 말고도 많다. 2013년 HP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6인치(약 15cm) 퍼팅을 놓친 아일랜드의 파드리거 해링턴, 베른하르트 랭거, 벤 호건, 해리 바든, 샘 스니드, 이안 베이커 핀치, 키건 브래들리 등을 들 수 있다.지난 5월24일 현대카드 슈퍼매치에서 박성현은 짧은 50cm 퍼팅을 놓쳐 고진영에게 스킨을 허용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지난 4일부터 벌어지고 있는 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오픈에서도 여러 선수들이 당연히 넣어야 할 짧은 퍼팅을 집어넣치 못하는 실수를 보게 된다. 프로골퍼라면 대부분 입스를 경험했거나 현재도 그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스에 대한 처방은 사실상 없다. 일부 골퍼들은 퍼터나 그립을 바꾸거나 심지어 손방향을 바꾸려고 시도한다. 일반적인 오버랩핑 그립에서 포핸드그립으로 바꾸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방법들은 일시적인 안도감만 제공할 수 있다. 입스 탈출은 정신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관리하기가 어렵다. 야구나 농구 등에서 결정적인 순간에 공을 제대로 뿌리지 못하는 입스 현상도 자주 일어나는 것을 볼 수 있다.

  • 축구
  • 야구
  • 농구
고승범, 수원삼성 6월의 MVP 선정
고승범, 수원삼성 6월의 MVP 선정
수원삼성 미드필더 고승범이 팬들이 뽑은 도이치 모터스 6월 MVP로 선정됐다.고승범은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양일간 유튜브에서 진행된 도이치 모터스 6월 MVP 투표에...
[오피셜] "도전 기대 돼" 맨시티 윙어 사네, 뮌헨 이적…5년 계약
[오피셜]
르로이 사네(24)의 바이에른 뮌헨 이적이 확정됐다.뮌헨은 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 구단은 맨체스터 시티 윙어이자, 2016년부터 독일 국가대표로 활약하고 있는 사네를 영...
'체력충전' 광주FC, 달빛더비 승리 노린다
'체력충전' 광주FC, 달빛더비 승리 노린다
K리그1 광주FC가 대구FC를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광주는 오는 5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광주는 지난 1...
신혜림, 썬배드에 누운채 아찔한 포즈
신혜림, 썬배드에 누운채 아찔한 포즈
現 필라테스 강사 신혜림이 선배드에 누워 비키니 몸매를 과시했다.신혜림은 최근 "다리가 느므 길어보인다....♥ 편하기도 얼마나 편한데!"라며 글과 함께 사진을 개제했다.썬배드에 ...
D컵의 걸크러쉬 리더 보미, 블랙 모노키니로 최강 섹시 걸그룹의 자태 뽐내
D컵의 걸크러쉬 리더 보미, 블랙 모노키니로 최강 섹시 걸그룹의 자태 뽐내
최강 섹시 걸그룹 걸크러쉬의 리더 보미가 영흥도 앞바다를 뜨겁게 만들었다. 최근 보미는 유명 남성잡지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7월호 커버를 장식하며 특유의 ‘걸크러쉬’함을 뽐냈다.보미...
'머리에 수건 둘러도..' 고준희, 예쁨 근황
'머리에 수건 둘러도..' 고준희, 예쁨 근황
배우 고준희가 근황을 공개했다.고준희는 7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UT"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세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준희는 헤어샵에서 헤어스타일을 변경중인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