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올리언스, 시즌 후 잉그램 잡을 의지 피력
출처:바스켓코리아|2020-03-22
인쇄


뉴올리언스 펠리컨스가 현 전력 유지를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뉴올리언스가 오프시즌에 브랜든 잉그램(포워드, 201cm, 86.2kg)과 재계약을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잉그램은 이번 시즌 후 제한적 자유계약선수가 되어 이적시장에 나오게 된다. 이적할 수도 있는 만큼, 뉴올리언스는 잉그램 잔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제한적 자유계약선수인 만큼, 당연히 계약에 나설 시 최대 금액은 정해져 있다. 설사 잉그램이 다른 팀과 계약에 서명하더라도 뉴올리언스가 다른 팀이 제시한 계약을 똑같이 제시한다면, 붙잡을 수 있다. 이번 시즌부터 뉴올리언스를 이끌 새로운 기수로 낙점된 만큼, 뉴올리언스가 잉그램을 앉히지 않을 이유는 없다.

그는 지난 오프시즌에 트레이드됐다. LA 레이커스에서 뉴올리언스로 오게 된 것. 지난 시즌 후 연장계약을 맺을 수 있었으나 트레이드되면서 뉴올리언스의 선택이 중요해졌다. 뉴올리언스는 시즌 초반에 잉그램에 연장계약을 제시할 수 있었으나 바뀐 팀에서 첫 시즌인 만큼, 지켜볼 여지가 있었다. 제한적 FA이기에 일단 한 시즌 후 판단하기로 했다.

뉴올리언스가 잉그램을 잡고자 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기존의 즈루 할러데이, 지난 드래프트에서 호명된 자이언 윌리엄슨까지 더해 탄탄한 전력을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다른 유망주와 전력감이 더해질 시, 뉴올리언스도 여느 팀들 부럽지 않은 전력을 꾸리게 된다. 내외곽을 넘나들 수 있는 잉그램은 단연 뉴올리언스의 재계약 1순위 후보인 셈이다.

그는 이번 시즌이 중단되기 전까지 56경기에 모두 주전으로 나서 경기당 34.3분을 소화하며 24.3점(.466 .387 .858) 6.3리바운드 4.3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했다. 레이커스에서 뛸 때도 해마다 나아진 모습을 보였고, 심지어 지난 시즌에 르브론 제임스와 함께 뛰었음에도 향상된 기록을 자랑했다. 이번 시즌에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평균 20점 고지를 밟고 있다.

수상 실적도 더했다. 그는 지난 12월 말에 생애 첫 서부컨퍼런스 이주의 선수에 이름을 올렷다. 신인 때 올-루키 세컨드팀에 선정된 이후 처음으로 받은 상이다. 생애 첫 올스타에도 선정되는 등 주가를 한껏 끌어올렸다. 데이비스가 떠나면서 한 동안 올스타전과 인연을 맺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지만, 잉그램이 그 자리를 확실하게 채웠다.

뉴올리언스는 샐러리캡 여유도 충분하다. 할러데이, J.J. 레딕, 윌리엄슨, 론조 볼이 다음 시즌 1,000만 달러 이상의 연봉을 받는다. 보장되지 않는 계약으로 묶인 데리우스 밀러의 계약이 덜어진다면 다음 시즌 샐러리캡은 더더욱 충분하다. 이만하면 잉그램을 잡지 않을 이유가 없다. 전력도 확실하게 다져가고 있어 재계약은 반드시 필요하다.

역시나 관건은 포워드 보강을 노리는 팀이 잉그램에 어떤 계약을 제시할 지다. 다른 팀이 계약을 제시하기 전에 이적시장이 개장된 이후 곧바로 뉴올리언스와 재계약을 맺을 수도 있지만, 이번에 자신의 가치를 끌어 올린 만큼, 시장 상황을 주시할 가능성도 배제하긴 어렵다. 잉그램은 여러 상황을 고려하면서 자신의 거취를 정할 가능성이 많다.

  • 축구
  • 야구
  • 기타
전남, 브라질 윙어 영입한다… '거인' 쥴리안과 시너지 기대
전남, 브라질 윙어 영입한다… '거인' 쥴리안과 시너지 기대
최근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전남드래곤즈가 브라질 출신 공격수 영입으로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한 전남 관계자에 따르면 전남이 남은 외국인쿼터 한 자리를 채울 계획이다. 왼...
'1324억' 아자르, 언제쯤 이적료 값할까...'이번엔 발목 부상 악화'
'1324억' 아자르, 언제쯤 이적료 값할까...'이번엔 발목 부상 악화'
언제쯤 이적료 값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의 발목 부상이 악화됐다.스페인 매체 ‘아스’는 8일(현지시간) “지난달 말 에스파뇰전에서 레알의 승리를 이끈...
성남 임선영-수원 김종우, 유니폼 바꿔 입는다…6개월 맞임대
성남 임선영-수원 김종우, 유니폼 바꿔 입는다…6개월 맞임대
K리그1(1부) 성남FC와 수원 삼성이 선수 맞교환을 진행한다. 성남 미드필더 임선영(32)과 수원 미드필더 김종우(27)가 유니폼을 바꿔 입는다.K리그 소식통은 9일 “성남과 수...
김준희, 45세라곤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김준희, 45세라곤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방송인 김준희가 스윔 웨어를 입고 화려한 몸매 인증샷을 찍었다.9일 최근 결혼한 새댁 김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다수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
레이싱모델 박지은, 뒤태 한껏 강조한 포즈
레이싱모델 박지은, 뒤태 한껏 강조한 포즈
레이싱모델 박지은이 아찔한 뒤태를 자랑했다.박지은은 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 조오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박지은은 자신의 자택으로 보이는 ...
모델 한나나, 수영복으로 드러낸 볼륨 몸매
모델 한나나, 수영복으로 드러낸 볼륨 몸매
모델 한나나가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한나나는 최근 자신의 SNS에 "즐거운 토요일?! #수영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 그는 원피스 수영복을 입은 채...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