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만들어진 슈터"… 강이슬의 채찍질은 끝이 없다
출처:바스켓코리아|2020-02-23
인쇄

 

"저는 만들어진 슈터니까요."

강이슬은 WKBL을 대표하는 슈터다. 2013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하나은행 유니폼을 입은 그녀는 데뷔 후 3번째 시즌인 2014-2015시즌부터 평균 29분 55초를 소화하며 본격적으로 주전으로 도약했다. 2017-2018시즌에는 3점슛 누적 101개를 성공시키며 이 부문 압도적 1위를 거두기도 했다(2위 박혜진, 74개 성공).

그러나 비판도 많았다. ‘에이스‘라는 수식어와 동시에 ‘슛 원툴이다‘, ‘수비가 안된다‘는 평가가 늘 그녀를 따라다녔다. 플레이에 기복을 보이거나, 승부처에서 보이지 않을 때가 많았다. ‘에이스‘라는 왕관의 무게가 버거워 보이기도 했다.

그런 그녀가 최근 대표팀에 다녀온 뒤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이달 초 세르비아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에서 1승 2패로 본선행 티켓을 획득,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의 올림픽 진출을 확정 지었다. 유일한 1승을 거뒀던 영국전에서 강이슬은 맹활약했다. 당시 전반에만 3점슛 5개를 꽂는 등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당시 슛감이 소속팀에 돌아와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 대표팀 휴식기 이후 재개된 리그에서 강이슬은 2경기 연속 20+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19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 경기에선 3점슛 5개 포함 32점으로 폭발했다. 특히 4쿼터에만 13점을 몰아치는 등 승부처에서 활약한 점이 고무적이었다. 득점 후 곧바로 수비에 가담해 동점 득점을 올린 장면은 팀이 역전승을 거두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삼성생명전이 끝난 후 진행된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강이슬에게 평소보다 많은 질문이 쏟아졌다. 그만큼 이날 경기력이 인상적이었고, 달라진 모습이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강이슬은 "영국전 때 했던 플레이가 나한테는 많은 도움이 됐던 것 같다. 중요한 경기를 좋은 플레이로 이겼다. 자신감이 올라가는 데 도움이 됐던 것 같다. 그 슛감이 돌아와서도 잘 유지가 되고 있어서 플레이가 좋게 나오는 것 같다"며 대표팀에서 활약이 자신감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트레이드 마크인 ‘슛‘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강이슬은 자신을 "만들어진 슈터"라고 표현했다. "어릴 때부터 슈터를 했으면 모르겠는데, 프로에 와서 (슈터로) 전향을 했다. 그래서 연습을 더 많이 했다. 내 슛이 들어가는 걸 상대가 알고 나올수록 슛 타이밍을 빨리 가져가려고 했다. 연습 때도 공 잡자마자 던지는 걸 연습하고, 5대5 훈련할 때도 빨리 던져보고 했던 게 몸에 뱄다. 그러다 보니 지금은 슛 타이밍 자체가 빨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슛에 재능이 있다고 느낀 건 지난 2017-2018시즌이라고. 강이슬은 "슛에 대해서는 나도 자부심이 높다. 이거 하나만큼은 자신 있다. 2017-2018시즌에 3점슛 101개를 성공시켰다. 상대 수비가 강해졌는데도, 슛이 많이 들어갔다. 가만히 받아먹는 슛이 아니라, 움직이면서 던져도 상대 수비랑 싸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시즌을 기점으로 자신감이 좋아졌다"고 돌아봤다.

슛이 좋다고 해서 그 재능만을 믿는 건 아니다. 앞서 언급한 슛 타이밍과 더불어 스텝백 등 다양한 기술을 연마하기 위해 노력했다. 강이슬은 "스텝백은 예전 박종천 감독님 계실 때 연습을 엄청 시키셨다. 그땐 수비를 날려보내고 던지는 슛이었다면, 지금은 붙인 다음 스텝백을 한다. 예전에 연습했던 게 나도 모르게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과거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종천 감독님 덕분에 경기를 뛰었고, 감독님께서 슈터로 만들어주셨다. 가장 고마운 분"이라며 전 스승이었던 박종천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수비에서도 그녀의 노력은 끝이 없다. 강이슬은 "수비는 만족할 수 없다. 내가 수비를 잘하는 순간이 오더라도 ‘수비 못하는 선수‘라는 꼬리표가 붙어 다닐 것 같다. 그래도 오히려 그 꼬리표가 수비에 노력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예전엔 스트레스르 많이 받았는데, 지금은 못하는 걸 인정하고 더 집중해서 연습하려고 한다. ‘전 경기보다 조금 더 좋아지겠지‘라는 생각으로 임한다"며 수비에 대한 욕심을 보였다.

이미 팀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에이스지만, 그녀는 여전히 성장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누군가는 그녀를 철저히 ‘재능만 믿고 농구하는 선수‘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녀는 자신을 ‘만들어진 슈터‘라고 표현했다. 이 수식어 하나에 그녀가 이토록 노력하는 이유가 함축되어 있는 것 같았다.

  • 축구
  • 야구
  • 기타
‘다시 여기 축구장!’ 대전하나, 팬들과 함께 ‘선두 탈환’ 도전
‘다시 여기 축구장!’ 대전하나, 팬들과 함께 ‘선두 탈환’ 도전
대전하나시티즌이 올 시즌 첫 유관중 홈경기로 펼쳐지는 경남FC전을 통해 3연승과 선두 탈환에 도전한다.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은 8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
레알도 탈락, 호날두도 탈락…메시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레알도 탈락, 호날두도 탈락…메시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라이벌들이 연이어 탈락하는 가운데, 리오넬 메시는 빅이어를 향한 여정을 이어 갈 수 있을까.레알마드리드와 유벤투스는 8일(이하 한국 시간)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
분위기 반전 광주, 숙적 포항 상대 창단 첫승 도전
분위기 반전 광주, 숙적 포항 상대 창단 첫승 도전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광주FC가 숙적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한 ‘첫 승’ 재도전에 나선다.광주는 오는 8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 ...
‘공대여신’ 민한나, 침대서 숨길 수 없는 볼륨감
‘공대여신’ 민한나, 침대서 숨길 수 없는 볼륨감
‘공대여신’ 민한나가 볼륨감을 뽐냈다.민한나는 6일 인스타그램에 “잘자 #오늘도 #배 가득 채우고 #꿀꿀 #육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민한나는 란제리를 입고 잠...
DJ소다, 아찔한 쇄골라인 풍만한 볼륨
DJ소다, 아찔한 쇄골라인 풍만한 볼륨
DJ소다가 아찔 쇄골라인을 뽐냈다.그는 7일 인스타그램에 꽃밭에 앉아 눈을 감고 입술을 살짝 내밀고 있는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그는 치명적인 쇄골라인과 풍만한 볼륨으로 눈...
최소미, 역대급 비키니 “환상의 S라인”
최소미, 역대급 비키니 “환상의 S라인”
모델 최소미가 역대급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그는 2일 인스타그램에 “흐린 날이라 사진이 조금 아쉽지만 또 이 나름대로의 무드가 있으니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