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30대 후반` 최형우, 선구안 시계는 거꾸로 간다
출처:MK스포츠|2020-02-14
인쇄

2019년 36세 시즌을 맞은 최형우(37·KIA타이거즈)는 6년 연속 20홈런-100타점 행진이 끊겼다. 그러나 타격 생산력은 여전했다. 리그 볼넷 1위(85개)로 극강의 선구안을 자랑했다. 이는 30대 중반 나이에도 경쟁력을 유지한 비결이다.

최형우의 2019년 성적은 136경기 타율 0.300 17홈런 86타점이다. 전년에 비해 타율(0.339→0.300)과 장타율(0.549→0.485)은 떨어졌지만 출루율은 비슷했다(0.414→0.413). 오히려 타율 대비 출루율은 더 좋아진 셈이다. 대부분 지표에서 하락세가 보였지만 볼넷은 도리어 20개 가까이 불어났다(66개→85개). 조정득점창조력(wRC+)만 보면 2019년 최형우는 2018년보다 더 생산적인 타자였다(wRC+ 143.4→150.3).

타격 지표가 줄었는데도 조정득점창조력이 좋아진 이유는 공인구 반발 계수 저하로 리그 평균 타격 생산력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최형우 역시 장타가 줄었다. 이것이 공인구 여파일지 혹은 나이에 따른 노쇠화 기미일지는 지켜봐야 한다. 그러나 2019년은 장타가 감소하더라도 여전히 생산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해다.


사실 최형우의 선구안이 올해만 그리 유별났던 것은 아니다. 홈런타자라는 이름에 가려졌을 뿐 리그에서 손꼽히는 ‘눈야구의 달인’이었다. 최형우는 2010~2019년 10년 동안 리그에서 가장 볼넷을 많이 골라낸 타자다. 702개 볼넷으로 2위 손아섭(32·롯데 자이언츠)의 641개와 차이가 크다. 타석 당 볼넷 비율 12.1%는 KBO리그 38년 역사에서도 27번째에 해당한다(2000타석 기준).

그렇다고 삼진이 많지도 않았다. 보통 한 방을 노리는 타자가 삼진도 많기 마련. 그러나 최형우는 삼진 77개로 볼넷이 더 많은 시즌을 보냈다. 타석에서 평균적으로 소비하는 공은 4.07개였다. 리그에서 7번째로 공을 많이 보는 타자였다. 투수 입장에서 상대하는 최형우는 이전보다 한 방 걱정이 줄었더라도 여전히 까다로운 타자였다.

2017시즌을 앞두고 4년 100억 FA 계약을 맺었던 최형우는 시즌 종료 후 FA 재자격을 얻는다. 선구안으로도 경쟁력을 증명한 최형우는 여전히 대우를 받을 수 있는 타자다.

  • 축구
  • 농구
  • 기타
토트넘 유로파 진출권 박탈 위기? '새로운 UEFA 규정 때문'
토트넘 유로파 진출권 박탈 위기? '새로운 UEFA 규정 때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박탈당할 수 있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등장했다. UEFA가 2020-21시즌 유럽대항전 예선 라운...
울산-전북, '업그레이드' 역대급 우승 전쟁
울산-전북, '업그레이드' 역대급 우승 전쟁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역대급'으로 업그레이드된 우승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두 팀은 지난 시즌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고, 전북이 결국 승리했다. 지난해 두 팀은 K리그1(1부...
[단독] '사임' 한 달도 안 됐는데?..이임생 감독, 인천 새 사령탑 유력
[단독] '사임' 한 달도 안 됐는데?..이임생 감독, 인천 새 사령탑 유력
인천유나이티드가 지난달 수원삼성을 떠난 이임생 감독을 차기 사령탑으로 낙점했다.K리그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4일 '스포탈코리아'를 통해 "인천이 감독대행 체제를 마무리한다. 지난...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배우 겸 모델 신새롬이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3위로 14강에 안착했다.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참가자는 바로 신새롬이다....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모델 신재은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화보 사진을 올렸다.신재은은 사진 속에서 상체가 훤히 보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의를 걸치고 매혹적인 화보를 찍었다.신재은은 사진과 함께...
"울지마 비야" 김나정 아나운서, 헉 소리 나는 비키니 자태
김나정 아나운서가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나정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보고 싶어도 울지마 비야 비야 비야. 그쳐랑. 나는 이제 안 울거당. 즐겁게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