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쏠쏠한 전력 보강' 한화, 스토브리그 마지막퍼즐 김태균
출처:뉴스1|2020-01-21
인쇄



한화 이글스가 의 2020년 전력 보강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 쏠쏠하게 채워넣은 퍼즐판의 마지막 조각은 김태균이다.

한화는 지난 시즌 9위에 그쳤다. 2018년 3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 ‘10년 암흑기‘를 끊어냈으나 그 흐름이 이어지지 못했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한화에는 큰 변화가 불어닥쳤다. 팀의 레전드이자 영구결번(23번) 보유자, 정민철 해설위원을 신임 단장으로 선임한 것. 이후 한화는 정민철 단장의 주도 아래 전력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정민철 단장이 선임 되기 전부터 한 가지 뚜렷한 전력보강 요인이 있었다. 지난해 시범경기 개막을 앞두고 트레이드를 요청해 ‘무기한 참가활동 정지‘ 처분을 받았던 이용규가 징계에서 해제됐다.

외야에 큰 공백을 안고 있던 한화에는 베테랑 이용규의 복귀가 큰 힘이 된다. 이용규는 10월 마무리캠프부터 팀에 합류, 열심히 다음 시즌을 준비했다. 선수단 투표로 새 시즌 주장까지 맡게 됐다.

스토브리그가 개막한 뒤로는 쏠쏠하게 전력을 보강했다. 먼저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포수 이해창, 좌완 투수 이현호, 좌타 외야수 정진호를 영입했다. 3명 모두 전 소속팀에서 1군 멤버로 활약했던 선수들이다.

2차 드래프트 이틀 뒤에는 롯데 자이언츠와 트레이드를 단행해 우완 선발 장시환을 영입했다. 백업 포수 지성준을 내줬지만, 그 공백은 이해창으로 메울 수 있다. 2차 드래프트 지명 때부터 계산된 수순이었다.

방출 선수들도 영입했다. 통산 타율 0.283을 기록 중인 김문호, 2016년 19홈런을 몰아쳤던 강타자 최승준이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이용규를 포함, 새로 수혈된 선수들은 올 시즌 모두 1군에서 뛸 가능성이 높다.

이용규와 정진호, 김문호는 외국인 선수 제라드 호잉과 함께 외야를 책임져야 하는 선수들. 이해창은 최재훈의 뒤를 받치는 백업포수, 이현호는 5선발 또는 스윙맨으로서 역할이 기대된다. 장시환은 당장 3선발을 맡아줘야 한다. 최승준도 1루수나 대타 카드로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이다.

내부 FA 3명과도 계약을 마쳤다. 가장 먼저 ‘수호신‘ 정우람과 4년 총액 39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어 윤규진은 1+1년 최대 5억원, 이성열은 2+1년 최대 20억원에 계약했다.



내부 FA 계약을 포함, 스토브리그의 마지막 관문은 김태균이다.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다음 영구결번 후보 김태균은 아직 한화와 계약에 이르지 못했다. 정민철 단장은 "구단의 뜻을 전달했고 합의점을 찾기 위한 시간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균은 여전히 한화에서 최고의 타자다. 지난해 팀 내 유일한 3할 타율(0.305)을 기록했다. 홈런(6개)과 타점(62개) 숫자가 감소하긴 했지만 타석에서 상대에게 위압감을 줄 수 있는 강타자다.

정민철 단장 역시 "김태균은 팀에 꼭 필요한 선수다. 나이라는 선입견이 있어서 그렇지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선수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믿음을 보였다.

한화는 이달말 미국 애리조나로 스프링캠프를 떠난다. 한화와 김태균에겐 설 연휴를 포함해 열흘 남짓 시간이 남아 있다. ‘재도약‘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그 안에 이견을 좁혀 계약을 마무리해야 한다.
  • 축구
  • 농구
  • 기타
[K리그1 23R] '무고사 해트트릭' 인천, 성남에 6-0 대승… 탈꼴찌 보인다
[K리그1 23R] '무고사 해트트릭' 인천, 성남에 6-0 대승… 탈꼴찌 보인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강력한 잔류 본능이 완승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인천은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에서 6-0으로 승리했다.이날 성...
'2경기 8골 관여' 손흥민-케인, BBC 전문가 "뉴캐슬전도 기대"
'2경기 8골 관여' 손흥민-케인, BBC 전문가
EPL 최고의 '공격 듀오' 손흥민과 해리 케인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영국 'BBC'의 축구 전문가 마크 로렌슨도 뉴캐슬전에서 손흥민과 케인이 또 한 번 폭발할 것이라 전망했다....
`슬픈` 메시 28일 새벽 라리가 새 시즌 첫 출격, 울분의 골 터뜨릴까
`슬픈` 메시 28일 새벽 라리가 새 시즌 첫 출격, 울분의 골 터뜨릴까
FC바르셀로나(바르사)의 리오넬 메시(33)가 이적을 둘러싼 구단과의 갈등을 딛고 시즌 처음 정규리그에 출격한다. 그동안 자신의 이적 문제에다, 조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회장과 로날...
제시, 파격 상의+육감 몸매…자신감 넘치는 포즈
제시, 파격 상의+육감 몸매…자신감 넘치는 포즈
제시가 S라인 몸매를 과시했다.제시는 지난 25일 "Fleekyfriday"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제시는 과감한 디자인의 옷을 입고 S라인 몸매...
진재영, 수영장 딸린 집에서 낮잠 자기 "너무 좋은 계절"
'제주댁' 진재영, 수영장 딸린 집에서 낮잠 자기
배우 진재영이 제주도에서의 여유로운 일상을 전했다.진재영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을 바람에 낮 멍때리기"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은 진...
루나, 곧 베일 듯한 날렵한 턱선..건강美에 남심 '저격'
루나, 곧 베일 듯한 날렵한 턱선..건강美에 남심 '저격'
걸 그룹 에프엑스 출신이자 솔로 가수 루나가 우월한 미모를 공유했다.27일, 가수 루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장하고 꼭 클렝징 열심히 하셔야 해요 꼼꼼히 !"라는 글과 함께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