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도쿄까지 한걸음 남은 김학범호, 위기는 있어도 패배는 없다
출처:스포츠서울|2020-01-21
인쇄



9회 연속 진출을 노리는 올림픽축구대표팀에 위기는 있어도 패배는 없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걸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을 치르고 있다. 지난 19일 극적인 결승골로 요르단을 잡고 4강에 오른 김학범호는 올림픽까지 한 걸음만 남겨두고 있다. 오는 22일 맞붙는 호주만 잡으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달성하게 된다. 그동안 한국 축구가 ‘아시아의 호랑이’로 불렸던 것처럼 월드컵이나 아시아 무대에서 큰 무리 없이 본선 진출권을 따낸 건 사실이다. 이 과정에서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으나 1988 서울올림픽 이후 단 한 차례도 올림픽 본선에 나가지 못한 적은 없다.

◇대회 전까지 암초 많았던 김학범호

김학범호가 올림픽 본선을 바라보고 팀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우여곡절은 있었다. 여러번 암초를 만나면서 위기는 항상 있었다. 지난해 9월에는 제주도에서 예정됐던 시리아와 평가전이 시리아 선수단 여권 문제로 취소 됐던 적 있다. 이 탓에 김학범호는 제대로 된 스파링 파트너가 아닌 인천대와 연습 경기로 선수들의 경기력을 확인했다. 선수 차출에서도 걱정이 많았다. 동연령대 최고 기량으로 평가되는 백승호(22·다름 슈타트)와 이강인(18·발렌시아)의 차출을 원했지만 소속팀의 반대에 부딪혀 선발할 수 없었다.

태국에서 열린 이번 대회를 앞두고 말레이시아에서 담금질 한 김학범호는 준비했던 평가전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당초 지난달 31일 사우디아라비아와 경기를 치르려했지만 기상 환경 악화로 호주와 1경기만 치르고 태국에 입성했다. 여러모로 악재만 많았지만 김학범호는 위기에 굴하지 않고 전진하고 있다.



◇아슬아슬한 1점 차 승부 속 이뤄낸 승리, 자신감 작용 전망

지난 19일 요르단전까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를 포함해 4경기를 치른 김학범호는 아슬아슬한 경기를 보여주고 있다. 지금까지 4경기 7골3실점 중인 김학범호는 매 경기 1점 차로 승리하면서 대회 전승을 기록 중이다. 모든 경기의 결과가 승리한 것은 웃을 일이지만 1점차로 승부를 펼친 것은 불안 요소이기도 하다. 하지만 걱정은 없다. 태국 현지 날씨가 체감온도 39℃를 육박하고 60~70%의 습도로 극한을 오가는 현지 상황으로 각 팀 선수단에 체력적인 한계가 올 수 있다. 약 3일마다 경이 일정이 있던 만큼 4강전을 치르는 각 팀의 체력적인 문제가 발생 가능하다. 하지만 김학범호는 ‘무한 로테이션’을 통해 체력 확보와 선수단 경기력 유지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상태이기 때문에 걱정거리가 없다.

지난 8강전에서는 대회 첫 세트피스 득점까지 터졌다. 이날 첫 득점은 혼전상황에서 벌어지긴 했지만 김학범호의 약속이 상대의 위험한 상황을 야기시킨 것만으로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1-1로 경기의 승부를 내지 못할 때 이동경이 종료 직전 스스로 만들어낸 프리킥을 절묘한 왼발 킥으로 성공했다. 위기의 순간 세트피스가 터지면서 위기 속에서도 ‘팀이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너무 잘 아는 상대 호주, 김학범호의 得 또는 失

김학범호가 4강에서 만나는 상대는 호주다. 토너먼트 대진상 얻고 잃는 게 많은 상대라고 볼 수 있다. 호주는 최근 2년간 3차례나 만난 경험이 있는 적이다. 이번 대회에서 많은 수의 선수를 로테이션하며 카멜레온처럼 전술을 운용한 김 감독의 수를 가장 잘 읽을 수 있는 상대이기에 잃을 게 많다. 이번 대회 직전 사우디와 경기가 무산됐지만 호주와는 비공개로 경기를 치렀다. 이 경기에서 전·후반 50분씩 치른 양팀은 주축 스트라이커 오세훈과 알 하산 투레가 1골씩 넣어 비겼다. 11명의 선발 선수를 모두 바꾸는 등 김학범호가 최종적으로 어떤 부분을 점검했는지도 알고 있는 호주다. 하지만 바꿔 말하면 김학범호 역시 호주의 전력을 모두 파악하고 있다. 3차례 전적에서 김학범호는 2승1무로 앞서 있다. 호주와 역대 전적(10승2무2패)에서도 앞선다. 너무 잘 아는 상대를 만난 만큼 부담은 되지만 그만큼 대비만 완벽하게 한다면 손쉽게 요리할 수 있는 4강 상대이기도 하다. 
  • 야구
  • 농구
  • 기타
류현진도, 다르빗슈도 분노… 휴스턴 사태, 동양인 선수들도 뿔났다
캐롤&그린, 바이아웃 후 휴스턴行
“당시 다저스에 있었던 사람이라면 똑같은 기분 아닐까요?”류현진(33·토론토)은 2017년 월드시리즈에 있었던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사건에 대해 “당연히 기분이 안 좋다”고 잘라 ...
지독한 류현진, 끝까지 훈련…"밥 먹을 시간도 없네요"
미국프로야구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지난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을 때 현지 취재진에게 많은 오해를 받았다.큰 몸집과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주력,...
LG의 고민 “임의탈퇴 윤대영, 복귀 검토 중이다”
LG 트윈스가 임의탈퇴 신분인 윤대영(26)의 복귀를 고민하고 있다.윤대영은 지난해 2월 24일 음주 운전으로 입건됐다. 적발 당시 윤대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
'상위 1% 몸매' 레이양, 초미니 비키니 입고 누워 셀카
'상위 1% 몸매' 레이양, 초미니 비키니 입고 누워 셀카
'상위 1% 몸매'로 유명한 레이양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변에서 망중한을 즐기는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레이양은 초미니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해변에 누워서 카메라를 손으로 제지하...
청순 글래머 BJ 코코, '비키니 상의가 작아 보여'
청순 글래머 BJ 코코, '비키니 상의가 작아 보여'
청순 글래머의 대명사로 인기를 모으는 아프리카 티비의 BJ 코코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올렸다.사진 중에는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내는 샷이 있다.B...
로드FC 로드걸 겸 아프리카 비제이 한혜은, 나에게 팬은 재산목록 1호!
로드FC 로드걸 겸 아프리카 비제이 한혜은, 나에게 팬은 재산목록 1호!
ROAD FC 로드걸 한혜은이 자신의 SNS에 매력만점의 사진을 게시했다. 최근 화보촬영을 진행한 한혜은은 사진 속에서 누드톤의 원피스와 블랙 계열의 시스루 의상으로 고급스런 섹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