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백승호의 독일행을 앞두고 이청용이 해준 이야기는? [GOAL LIVE]
출처:코리아골닷컴|2019-12-08
인쇄

백승호(22, 다름슈타트)는 독일행을 앞두고 고민이 많았다. 그는 1년 먼저 독일에 간 선배 이청용(30, Vfl보훔)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청용은 그에게 “기회가 왔을 때 변화를 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라고 말했다. 경험에서 우러나온 이야기다.

 

 

선배와 이야기를 나눈 후 백승호는 결정을 내렸다. 2019-20시즌, 2.분데스리가로 진출했다. 이전 소속팀 지로나(스페인)에서 뛸 기회가 너무 적었기 때문에 백승호는 그라운드가 간절했다. 디미트리오스 그라지모스 다름슈타트 감독이 백승호에게 큰 믿음을 보였다. 그의 믿음은 백승호의 출전 기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9월 입단한 백승호는 입단 후 첫 경기서 선발로 데뷔전을 치르더니 전 경기에 출전 중이다.

지난 9월 <골닷컴>과 만난 자리에서 백승호는 “다름슈타트 제안을 받은 후 청용이 형에게 이것저것 많이 물어봤다.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그때 이청용이 어떤 말을 해줬을까? 7일 오후(현지 시각), 리그 16라운드 그로이터 퓌어트전(1-3 패)이 끝난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이청용에게 물었다.

 

 

“승호가 독일에 관해 궁금해하더라. 내가 지난 1년 동안 있으면서 느꼈던 부분들을 이야기해줬다. 승호가 지로나에서 워낙 경기에 출전을 못 하고 있었다. 내가 느끼기엔 독일이 다른 유럽 국가보다 아시아 선수를 바라보는 시선이 조금 더 긍정적이다. 색안경을 끼지 않고, 오히려 더 좋아해 주는 부분도 있다. 생활 태도 같은 부분에서. 승호가 워낙 성실한 선수라는 걸 내가 잘 알고 있어서 경기 뛰는 데 큰 문제가 없을 거라고 이야기 해줬다.”

또 그라지모스 감독도 이청용이 잘 알고 있었다. 그라지모스 감독은 오랫동안 보훔에 있었다. 지난 시즌에는 보훔의 U-19팀을 지도했다. “그 감독의 스타일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스타일이 승호와 잘 맞을 거라고 생각했다. 다행히 승호를 잘 생각해주는 것 같다. 지난번 다름슈타트전이 끝나고 감독과 잠깐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승호를 굉장히 중요한 선수라고 생각하더라. 항상 경기를 풀어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청용이 백승호의 독일행을 긍정적으로 바라본 이유가 있다. 그에게서 과거의 자신을 봤기 때문이다. 이청용 역시 전 소속팀 크리스털 팰리스(잉글랜드)에서 출전 기회를 잘 잡지 못했다. 그라운드가 그리웠다. 보훔 입단 초기 그는 “뛰어서 행복하다”라도 환하게 웃기도 했다.

“그래서 내가 그 마음을 잘 안다. 특히 승호는 한창 뛰어야 할 나이인데... 소속팀에서 열심히 하고 있어도 기회가 주어지지 않으면 얼마나 답답한지, 그 마음을 내가 잘 알고 있다. 기회가 왔을 때 움직이는 것, 변화를 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승호에게 얘기했다. 물론 결정은 승호가 했지만.(웃음)”

이날 믹스트존에서 이청용은 백승호의 이야기를 할 때 표정이 가장 편안해 보였다. 그가 받은 그 어떤 질문보다 가장 길게 대답했다. 선배의 애정이 느껴졌다. 이청용은 마지막으로 간결하지만 뼈있는 덕담을 전했다. “안 다치고 잘했으면 좋겠다. 지금도 잘하고 있지만.”

  • 야구
  • 농구
  • 기타
'STL 초비상' 주전 포수 몰리나, 코로나19 확진 고백
[NBA] '역대 최고 왼손잡이' 제임스 하든, NBA 역사 또 새로 썼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주전 포수 야디어 몰리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중 한 명인 것으로 드러나 팀에 비상이 걸렸다.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가족들 한국행 결정한 류현진 "딸 얼굴 눈에 아른거려"
프로농구 유일한 2000년생 SK 김형빈
토론토 블루제이스 좌완 선발 류현진(33), 남은 시즌은 미국에 혼자 남는다.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시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
정우람 "한화에 남고 파..잠도 잘 못 자고 있다"
LAC 해럴 조모상으로 이탈, 복귀 시점도 미정
“아직 보여드리고 싶은게 많은데…잠도 잘 안 와요.”한화 마무리 정우람이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았다. 싱숭생숭한 마음에 경기는 물론 일상에도 집중이 잘 안된다고 했다. 트레이드설이 ...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배우 겸 모델 신새롬이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3위로 14강에 안착했다.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참가자는 바로 신새롬이다....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모델 신재은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화보 사진을 올렸다.신재은은 사진 속에서 상체가 훤히 보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의를 걸치고 매혹적인 화보를 찍었다.신재은은 사진과 함께...
"울지마 비야" 김나정 아나운서, 헉 소리 나는 비키니 자태
김나정 아나운서가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나정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보고 싶어도 울지마 비야 비야 비야. 그쳐랑. 나는 이제 안 울거당. 즐겁게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