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우승 도전 이다연 "희정이 잘 치는 건 알고 있어서…"
출처:골프다이제스트|2019-12-08
인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4000만원) 우승에 도전하는 이다연(22)이 임희정(19)과 치열한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이다연은 7일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1, 6,57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잡아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했다.

2위 임희정이 이다연을 1타 차로 맹추격 중이다.

이다연은 2라운드 후 KLPGA를 통해 "(임)희정이가 잘 치는 건 원래부터 알고 있었다. 나도 열심히 쳤다"며 웃어 보였다.

이다연, 임희정은 최은우와 함께 8일 오전 11시 31분에 챔피언 조에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다.

이다연은 2라운드에 대해선 "무난하게 잘했지만 조금 아쉽다. 후반에 파 세이브 잘 한 것도 있었지만, 아쉬웠던 홀이 많았다. 아이언이 1라운드보다 잘 안 돼서 버디 찬스가 적었고, 더 신경 써야 하는 퍼트가 많았던 것이 조금 아쉽다"고 돌아봤다.

지난 6월 메이저 대회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을 제패하고 7월 아시아나항공 오픈에서 우승한 이다연은 5개월 만에 KLPGA 통산 5승에 도전한다.

이다연은 "편하게 치고 싶다. 우승 생각보다는 그냥 마지막 날 최선을 다하고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고, 그러다 운이 좋으면 우승이 따라오리라 생각한다. 2020시즌 개막전이지만 2019년도에 마지막 대회의 마지막 날이지 않은가. 자신 있게 치고 후회하지 않도록 플레이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이다연은 "올 한 해, 정말 많은 분께 이다연을 알릴 수 있어서 좋았다. 응원해주신 덕분에 행복한 한 해를 보냈다. 국내외에서 KLPGA를 많이 알아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KLPGA 프로라는 것 자체에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온 몸에 문신' 레알 라모스, 가슴 한복판에 '넷째 아들' 이름 추가
'온 몸에 문신' 레알 라모스, 가슴 한복판에 '넷째 아들' 이름 추가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34)의 몸에는 빈틈을 찾기 힘들 정도다. 온 몸에 문신이 가득하기 때문이다.라모스는 최근 새로운 문신을 새겨 넣은 것으로 보인다. ...
토트넘 유로파 진출권 박탈 위기? '새로운 UEFA 규정 때문'
토트넘 유로파 진출권 박탈 위기? '새로운 UEFA 규정 때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박탈당할 수 있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등장했다. UEFA가 2020-21시즌 유럽대항전 예선 라운...
울산-전북, '업그레이드' 역대급 우승 전쟁
울산-전북, '업그레이드' 역대급 우승 전쟁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역대급'으로 업그레이드된 우승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두 팀은 지난 시즌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고, 전북이 결국 승리했다. 지난해 두 팀은 K리그1(1부...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배우 겸 모델 신새롬이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3위로 14강에 안착했다.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참가자는 바로 신새롬이다....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모델 신재은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화보 사진을 올렸다.신재은은 사진 속에서 상체가 훤히 보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의를 걸치고 매혹적인 화보를 찍었다.신재은은 사진과 함께...
"울지마 비야" 김나정 아나운서, 헉 소리 나는 비키니 자태
김나정 아나운서가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나정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보고 싶어도 울지마 비야 비야 비야. 그쳐랑. 나는 이제 안 울거당. 즐겁게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