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무리뉴, 손흥민 원더골 특급칭찬 “내 아들은 손나우두라고 부른다”
출처:스포츠경향|2019-12-08
인쇄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부릅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이 번리를 상대로 70m가 넘든 ‘폭풍 질주’ 드리블에 이은 원더골을 꽂은 손흥민에게 ‘손나우두’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브라질 출신의 골잡이 호나우두와 손흥민을 합친 말이다.

무리뉴 감독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번리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에 대해 “엄청난 득점이었다”고 칭찬했다.

그는 “오늘 득점 이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호나우두 루이스 나자리우의 이름을 따서 ‘손나우두’라고 부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호나우두 루이스 나자리우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득점왕에 올랐던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간판 스트라이커 호나우두의 본명이다. ‘손나우두’는 손흥민과 호나우두를 합성한 말이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득점이 터지는 순간 내가 보비 롭슨 감독 옆에서 호나우두의 기막힌 득점 장면을 봤을 때가 떠올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박지성에 관해 이야기 했던 것을 기억한다”라며 “한국 선수들은 지도하기가 아주 좋다.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다. 그래서 나는 행복하다”고 칭찬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STL 초비상' 주전 포수 몰리나, 코로나19 확진 고백
[NBA] '역대 최고 왼손잡이' 제임스 하든, NBA 역사 또 새로 썼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주전 포수 야디어 몰리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중 한 명인 것으로 드러나 팀에 비상이 걸렸다.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가족들 한국행 결정한 류현진 "딸 얼굴 눈에 아른거려"
프로농구 유일한 2000년생 SK 김형빈
토론토 블루제이스 좌완 선발 류현진(33), 남은 시즌은 미국에 혼자 남는다.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시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
정우람 "한화에 남고 파..잠도 잘 못 자고 있다"
LAC 해럴 조모상으로 이탈, 복귀 시점도 미정
“아직 보여드리고 싶은게 많은데…잠도 잘 안 와요.”한화 마무리 정우람이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았다. 싱숭생숭한 마음에 경기는 물론 일상에도 집중이 잘 안된다고 했다. 트레이드설이 ...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배우 겸 모델 신새롬이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3위로 14강에 안착했다.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참가자는 바로 신새롬이다....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모델 신재은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화보 사진을 올렸다.신재은은 사진 속에서 상체가 훤히 보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의를 걸치고 매혹적인 화보를 찍었다.신재은은 사진과 함께...
"울지마 비야" 김나정 아나운서, 헉 소리 나는 비키니 자태
김나정 아나운서가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나정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보고 싶어도 울지마 비야 비야 비야. 그쳐랑. 나는 이제 안 울거당. 즐겁게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