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승격과 잔류 결정할 K리그 마지막 경기, 부산 vs 경남 승강PO 2차전 관전 포인트
출처:스포츠동아|2019-12-08
인쇄

 

 ‘하나원큐 K리그 2019 승강플레이오프(이하 ‘승강PO‘) 2차전이 8일(일) 오후 2시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진다.

이번 시즌 K리그의 마지막 경기다. 이 경기 결과에 따라 2020시즌 K리그1에 참가할 마지막 한 팀이 정해진다. 물러설 곳 없는 한판 승부가 될 승강PO 2차전의 주요 관전 포인트를 알아본다.

□ ’홈 어드벤티지‘ vs ’원정 다득점 원칙‘

역대 승강PO 중에서 1차전이 0-0으로 끝난 것은 2016시즌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성남과 강원이 만났던 2016시즌에는 1차전 0대0 , 2차전 1-1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강원이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승강PO에 존재하는 원정 다득점 원칙이라는 변수는 또 하나의 흥미요소가 된다. 경남은 홈 어드벤티지를 안고 있다는 점에서는 유리하지만, 부산은 득점에만 성공한다면 비기더라도 승격을 달성할 수 있다는 큰 메리트가 있다.

□ 어깨가 무거워진 제리치(경남)와 이정협(부산)

올 여름 강원에서 경남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제리치는 이적 이후 9골을 기록하며 경남 공격의 활로를 텄다. 승강PO 1차전에서는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했지만, 언제 어디서든 골을 터뜨릴 수 있는 공격수다. 부산의 공격수 이정협은 1차전에서 팀 내 최다인 4개의 슈팅을 때렸고 이중 유효슈팅을 세 차례 기록했다. 비록 경남 골키퍼 이범수의 선방에 막혔지만, 날카로운 공격으로 2차전을 앞두고 부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승리하기 위해서는 결국 득점이 필요하다. 2차전에서 양 팀 공격수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커 보인다.

2차전을 앞두고 경남은 홈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원정팀 부산은 원정버스 14대를 동원하며 1000여 명 규모의 응원단을 꾸려 경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2차전 역시 0-0으로 끝날 경우 두 팀은 연장전을 치르게 되고, 연장전에서도 득점이 터지지 않는다면 승부차기로 승리 팀을 결정한다.

  • 야구
  • 농구
  • 기타
김광현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코로나19 확진자 13명으로 증가
[NBA] '역대 최고 왼손잡이' 제임스 하든, NBA 역사 또 새로 썼다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메이저리그 사무국은 4일(이하 한국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카디널스 선수단에 대...
류현진 부진은 예상? MLB.com "TOR서 가장 놀라운 것은 블게주 성적"
프로농구 유일한 2000년생 SK 김형빈
류현진이 외면을 받았다.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8월 4일(한국시간) 올시즌 빅리그 30개 구단에서 가장 놀라운 선수 한 명씩을 선택했다.좋은 의미와 나쁜 의미가 ...
오지환 악성 댓글 고소 대상 1000명 넘는다
LAC 해럴 조모상으로 이탈, 복귀 시점도 미정
프로야구선수 오지환(30·LG트윈스)과 김영은(31) 전 광주MBC 아나운서 부부가 1000명 이상의 악성 댓글·메시지 혐의자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김영은 씨는 8월1일 “(...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배우 겸 모델 신새롬이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3위로 14강에 안착했다.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참가자는 바로 신새롬이다....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모델 신재은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화보 사진을 올렸다.신재은은 사진 속에서 상체가 훤히 보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의를 걸치고 매혹적인 화보를 찍었다.신재은은 사진과 함께...
"울지마 비야" 김나정 아나운서, 헉 소리 나는 비키니 자태
김나정 아나운서가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나정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보고 싶어도 울지마 비야 비야 비야. 그쳐랑. 나는 이제 안 울거당. 즐겁게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