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전력 누수에도 '우승 포수' 박세혁 자신감 "두산 답게 헤쳐나갈 것"
출처:OSEN|2019-12-08
인쇄

 

“최근 우리는 걱정과 위기 속에서 준비하고 시작했다. 두산 답게 헤쳐나갈 것이다.”

두산은 최근 몇 시즌 동안 프리에이전트(FA)로 중심 전력들이 하나 둘 씩 이탈했다. 2016년 김현수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2018년 민병헌(롯데), 2019년 양의지(NC)가 모두 팀을 떠났다. 그리고 올해는 에이스 조시 린드블럼, 4번 타자인 김재환이 모두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차포마상이 모두 떨어져 나갔다.

그러나 두산은 이러한 전력 공백에도 불구하고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등 전력공백을 무색하고 있다. 공백은 언제든지 채울 수 있다는 선수들의 자신감이 장착이 됐고, 이는 올해 양의지 이적 이후 첫 풀타임 시즌을 치르며 우승포수가 된 박세혁에게도 마찬가지였다.

박세혁은 린드블럼, 김재환의 메이저리그 도전 소식은 다시 한 번 전력 공백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매년 있어왔던 일이지만 걱정은 사그라들지 않는다. 하지만 박세혁은 그동안 팀이 전력 공백을 극복해왔던 과정을 지켜봤다. 박세혁 본인도 대체불가라고 했던 주전 포수 양의지의 이적 공백을 훌륭히 극복했고 자신은 통합 우승 포수로 거듭났다.

일단 에이스 린드블럼의 공백을 어떻게 채울지가 관건. 하지만 그는 “올해도 물음표 상황에서 들어가서 좋은 성적을 냈고 평균자책점 2위를 기록했다. 한국시리즈 우승하면서 어린 투수들에게도 자신감이 생겼다”면서 “이를 토대로 내년엔 (김)강률이 형도 돌아올 거고 곽빈도 올 것이다. (박)치국이도 더 좋은 성적 낼거라고 생각한다. 어린 선수들이 많은데 그 선수들 잘 이끌어서 잘했으면 좋겠다”며 올해의 경험, 그리고 올해 전력 외였던 인물들이 돌아오며 공백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환의 빅리그 도전 소식에 대해선 팀의 전력 공백 우려보다 개인의 꿈과 도전을 응원했다. 박세혁은 “(김)재환이 형은 그만큼 가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사석에서 만나서 얘기하면 미국이 꿈인 걸 느꼈다. 선수라면 큰 무대에 도전 하는 것을 박수쳐주고 싶고. 축하해주고 싶다”면서 “한국야구 발전 위해서라도,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두산은 언제나 그랬듯이 이러한 전력 공백에도 불구하고 극복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보였다. 박세혁은 “우리 팀이 매년 위기 속에서 걱정 속에서 시작하고 준비해. 우리 팀 답게 헤쳐나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개인적으로도 전력 공백에 대처하기 위한 마음을 다잡고 있다. 현재 시상식에 연이어 참석해 기량발전상 개념의 트로피를  수집하고 있다. “이렇게 시상식으로 겨울을 보내는 것이 처음인데, 여러 선배님들과 같이 자리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기분이 좋고, 색다르다. 야구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생긴다”는 박세혁의 속내다.

올해 주전 포수로 한 시즌을 치렀고 우승까지 경험했다. ‘주전 포수 박세혁’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씻어버렸다. 그러나 자신은 여전히 아쉽다. “올해가 새로움의 연속이었지만 내년에도 새로움의 연속이 되기 위해선 더 준비를 해야 한다. 주위에서 기대감이 높아지기도 했다. 올해 성적으로는 50점, 수고한 의미에서 30점을 더 주고 싶다”면서 “6,7월이 되면서 체력이 떨어진 것을 느꼈다. 이 부분을 준비 많이 해야 한다. 수비, 타격도 제가 생각할 때 부족한 부분이 많다. 준비를 많이 하고 그런 부분 조금 더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 우승을 경험하고 난 뒤, 열망은 더 커졌다. 그는 “통합 우승을 더 하고 싶다. 늦게 핀 만큼 오래 야구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실질적으로 주전 1년차일 뿐이다. 내가 생각하는 큰 무대는 KBO리그이고 한국야구에서 최고의 포수가 되고 통합우승 연속으로 두 번 하고 싶단 생각 뿐이다”며 우승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제 곧 시상식 시즌도 끝난다. 2020년 시즌을 위한 준비도 시작해야 할 때. 올해의 박세혁을 있게 만든 ‘약속의 땅’ 괌에서 개인 훈련을 다시 한 번 진행한다. 박세혁은 “이번에도 괌에서 할 예정이다. 작년이랑 똑같이 많이 할 생각. 체력이 부족했던 것을 느꼈기에 어떻게 준비할 지 생각하고 있는 부분 있다”고 말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오른팔 필름 칭칭, 맨유 그린우드 문신 공개 임박
오른팔 필름 칭칭, 맨유 그린우드 문신 공개 임박
맨유의 미래 메이슨 그린우드(19) 새 문신?영국 언론 더선은 4일(한국시각) '그린우드가 맨유의 이달의 선수로 이름을 올린 뒤 새 문신을 뽐냈다'고 보도했다.2001년생 그린우드...
71성용, FC서울 ACL 배번 확정 [공식]
71성용, FC서울 ACL 배번 확정 [공식]
최근 FC서울로 돌아온 기성용의 ACL 등번호가 ‘71’로 확정됐다.FC서울은 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성용 선수의 ACL 배번이 71번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앞서 기성용...
'호날두 연인' 조지나, 스쿼트가 이렇게 섹시한 운동이었나
'호날두 연인' 조지나, 스쿼트가 이렇게 섹시한 운동이었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의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26)가 빼어난 몸매를 다시 한 번 과시했다.로드리게스는 2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레깅스 차림으로 점프 스...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강력한 우승후보' 신새롬,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3위로 14강에 안착해
배우 겸 모델 신새롬이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투표에서 3위로 14강에 안착했다.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참가자는 바로 신새롬이다....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맥심걸' 신재은, 아슬아슬한 상의에 상체 노출? '아찔' 화보
모델 신재은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화보 사진을 올렸다.신재은은 사진 속에서 상체가 훤히 보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의를 걸치고 매혹적인 화보를 찍었다.신재은은 사진과 함께...
"울지마 비야" 김나정 아나운서, 헉 소리 나는 비키니 자태
김나정 아나운서가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나정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보고 싶어도 울지마 비야 비야 비야. 그쳐랑. 나는 이제 안 울거당. 즐겁게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